휘파람 연가
도토리 2024.02.12 10:42:20
조회 204 댓글 2 신고

 휘파람 연가 / 정연복

 

흰 눈이 내린 오늘

문득 네가 보고 싶어

 

허공에 대고

가만히 휘파람을 불었다

 

날이면 날마다

알뜰히도 쌓여 가는

 

그리운 마음을 모아

한줄기 휘파람을 불었다.

 

나지막이 작은

사랑의 노래

 

너의 귀에까지

가 닿았을까

 

그냥 허공에

흩어지고 말았을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인생의 사계절   new (1) 도토리 63 00:49:08
사계(四季)   new (1) 도토리 37 00:48:24
사랑의 불꽃   new (1) 도토리 31 00:47:37
사랑의 꽃   (2) 도토리 99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75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61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07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158 24.02.20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1) 네잎크로바 215 24.02.19
보석   (2) 도토리 94 24.02.19
생의 보석   (2) 도토리 119 24.02.19
보물섬   (2) 도토리 69 24.02.19
천숙녀의 [손을 씻으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3 24.02.18
금강산 기행   (2) 소우주 93 24.02.18
북극곰   (2) 도토리 120 24.02.18
사람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51 24.02.18
몸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27 24.02.18
콧등의 점   (2) 도토리 101 24.02.17
자연의 선물   (2) 도토리 134 24.02.17
인생의 잔   (2) 도토리 152 24.02.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