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보고 산다면
직은섬 2023.11.21 08:06:19
조회 245 댓글 1 신고


◈하늘을 보고 산다면◈
우리네 사는 모습 속에
아껴주는 마음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시기하기보다
인정하고 배우려는 마음과
더불어 삶을 이루려는
마음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미운 마음 때문에
거북한 모습보다는
이해와 사랑이 가득한 마음들로
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우리네 있는 모습 속에
다독이는 가슴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차가운 똑똑함보다는
눈물을 아는
따뜻함과 정겹게 손잡을 수 있는
고움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시샘과 욕심으로
서로 흠을 찾기보다는
보듬고 위하여 베풀고
나누면서 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우리네 사는 모습에서
다른 사람의 것을 탐할 때는
내 손을 펴야 하고
남의 마음을 아프게 하면
내 마음도 아픈 게 이치인데
좋은 것은 내가 하고
험한 것은 남의 몫이길 원하면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면
어찌 하늘을 보고
산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 오광수, "詩는 아름답다 " 中에서 -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유월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105 23.12.01
알렉산더 대왕도 정복하지 못한 것   new 뚜르 90 23.12.01
12월의 기도 /정심 김덕성  file new 뚜르 99 23.12.01
12월   new (1) 도토리 78 23.12.01
아 그래요 그렇군요   new 네잎크로바 183 23.12.01
12월. 우리 길 떠나는인생   모바일등록 (1) 곽춘진 334 23.12.01
12월 첫날의 시   (2) 도토리 335 23.12.01
떠나는 11월에게   (2) 도토리 287 23.11.30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86 23.11.30
나는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28 23.11.30
먼지   (1) 도토리 226 23.11.30
사랑의 찬송   (2) 도토리 215 23.11.30
38명의 목격자   (1) 뚜르 259 23.11.30
11월이란 /김경미  file (1) 뚜르 255 23.11.30
생각대로 이루어 진다.   (2) 네잎크로바 296 23.11.30
마음의 변화   (2) 도토리 317 23.11.29
좋은 머리 좋은 가슴   (3) 도토리 292 23.11.29
우정의 향기   (1) 도토리 260 23.11.29
나무 녹 (시)/이선형   (1) emfhd 259 23.11.29
알뜰한 생   (2) 도토리 350 23.1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