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 문정희
뚜르 2023.05.26 08:46:29
조회 240 댓글 2 신고

 

 

하룻밤  / 문정희

 

하룻밤을 산정호수에서 자기로 했다

고등학교 동창들 30년 만에 만나

호변을 걷고 별도 바라보았다

시간이 할퀸 자국을 공평하게 나눠 가졌으니

화장으로 가릴 필요도 없이

모두들 기억 속으로 풍덩 뛰어들었다

우리는 다시 수학여행 온 계집애들

잔잔하지만 미궁을 감춘 호수의 밤은 깊어갔다

무슨 말을 해야 할까

그냥 깔깔거렸다

그중에 어쩌다 실명을 한 친구 하나가

"이제 나는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년"이라며

계속 유머를 터뜨렸지만

앞이 안 보이는 것은 그녀뿐이 아니었다

아니 앞이 훤히 보여 허우적이며

딸과 사위 자랑을 조금 해보기도 했다

밤이 깊도록

허리가 휘도록 웃다가

몰래 눈물을 닦다가

친구들은 하나둘 잠이 들기 시작했다

내 아기들, 이 착한 계집애들아

벌써 할머니들아

나는 검은 출석부를 들고 출석을 부르기 시작했다

가벼이 또 30년이 흐른 후

이 산정호수에 와서 함께 잘 사람 손들어봐라

하루가 고단했는지 아무도 손을 드는 친구가 없었다

- 문정희,『나는 문이다』(문학에디션 뿔, 2007)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뚜르 50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42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청암 61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40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27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41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00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09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36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2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29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2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1) 도토리 98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1 23.06.07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1) 솔새 189 23.06.07
버큰헤드 정신   뚜르 152 23.06.07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2) 뚜르 198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