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팩트] 폭로에 기행까지… '일촉즉발' 전두환 손자 (영상)
더팩트 2023.03.19 00:00:03
조회 106 댓글 0 신고

故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13일부터 SNS로 일가족 폭로
내용 진위는 불분명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오른쪽) 씨는 소셜미디어로 친가에 대해 연일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숏팩트] 갈무리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오른쪽) 씨는 소셜미디어로 친가에 대해 연일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숏팩트] 갈무리

[더팩트|이상빈 기자] 한 주간 대한민국을 달군 가장 뜨거운 이슈의 핵심만 소개하는 '숏팩트'입니다. 과연 이번 한 주 동안엔 어떤 일이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는지 '숏팩트'에서 알아봅시다. <편집자주>

13일 한 20대 남성이 갑자기 주목받기 시작합니다. 미국 뉴욕에 살며 회계법인에서 일한다고 주장한 이 남성은 직접 찍은 영상을 통해 자신이 故 전두환 대통령 손자이자 전재용(전두환 차남) 씨 아들인 전우원이라고 소개합니다.

전 씨는 "제 가족이 아마 행하고 있을 범죄 사기 행각과 관련해서 이를 밝히는 데 도움이 되고자 영상을 찍게 됐다"고 선언한 뒤 연일 일가족에 대한 무차별 폭로를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전 씨가 주장한 내용의 핵심은 다음과 같습니다.

-전두환 일가가 '검은돈'으로 호화 생활을 누리고 있다

-아버지가 서류 조작으로 미국 시민권을 따려고 한다

-친어머니도 일가의 돈세탁에 관여한 공범이다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 씨. /전 씨 소셜미디어 갈무리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 씨. /전 씨 소셜미디어 갈무리

특히 할아버지를 '학살자'로 표현한 전 씨는 "사람들을 학살한 제 가족이 이렇게 법의 보호 아래에서 떳떳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전 씨는 아버지의 사생활도 폭로했습니다. 아버지가 혼인 상태에서 10년간 배우 박상아(현 부인) 씨와 내연 관계를 유지했다는 것입니다.

현재 아버지가 한국에서 서류를 조작해 미국 시민권을 따려는 법적 절차를 밟고 있고, 법의 감시망을 벗어나기 위해 전도사로 사기 행각을 벌이며 지낸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작은아버지 전재만 씨의 와이너리 운영에 대해서도 "정말 천문학적인 돈을 가진 자가 아니고선 들어갈 수 없는 사업 분야다. 검은돈 냄새가 난다"고 의심했습니다.

친어머니 최모 씨도 전두환 일가의 돈세탁에 가담한 공범이라고 주장한 전우원 씨. /전 씨 소셜미디어 갈무리
친어머니 최모 씨도 전두환 일가의 돈세탁에 가담한 공범이라고 주장한 전우원 씨. /전 씨 소셜미디어 갈무리

친어머니인 최모 씨도 공범이라 일가의 돈세탁 방법을 잘 알고 있으며, 할아버지 측에서 아버지와 박상아 씨의 관계를 입막음하기 위해 친어머니에게 채권 형식으로 막대한 이혼 위자료와 용돈을 장기간에 걸쳐 줬다고 전 씨는 밝혔습니다.

일가의 검은돈 향방에 관해 폭로를 이어가는 전 씨는 17일 오전 소셜미디어로 실시간 방송을 하던 중 여러 마약을 언급하고, 정체불명 물질을 흡입하는 등 마약 투약 의심 행동을 했습니다. 이후 환각 상태에 빠진 듯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괴성을 지르고 난동을 피웠습니다.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집 안에 들이닥치면서 전 씨의 방송은 강제로 꺼졌습니다.

전 씨가 이런 폭로를 이어 나가는 근본적인 이유와 그가 주장한 내용의 신빙성은 아직 의문으로 남아 있습니다.

pkd@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호 민주당' 살림살이 살펴보니…당원존 설치·경청 투어에 수천만 원 지출

· [비즈토크<상>] "주주를 물로 보나"…삼성전자 주총 성토장 된 사연은?

· [비즈토크<하>] 美 SVB 사태에 '빚투족'도 빨간불…반대매매 늘어나나

· 김만배·정진상 못 넘는 '428억 약정'…이재명 기소 언제쯤

· [폴리스스토리] '안전을 위해 자유를 구속한다'…밤낮없는 유치장 파수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황재근 "'복면가왕' 가면 만들며 3억 빚 갚아"  file new 더팩트 2 07:30:13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추정 인물 몬테네그로서 체포  file new 더팩트 6 06:00:58
공공주도 벗어나 민간 기획…지구단위계획 바뀐다  file new 더팩트 7 06:00:03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관리센터' WHO 등재  file new 더팩트 7 06:00:02
"직접 잡아서 회까지 뜬다"…'도시횟집', 좌충우돌 횟집 운영기 (종..  file new 더팩트 15 01:47:49
한동훈, 헌재 문턱 못 넘은 이유…'청구인 적격'에 발목  file new 더팩트 12 00:00:05
'탈출 소동' 얼룩말 생포…3시간 만에 동물원으로(종합)  file new 더팩트 11 23.03.23
"네가 왜 거기서 나와"...대낮 도심 얼룩말 탈출 소동  file new 더팩트 19 23.03.23
한동훈 "헌재 '검수완박' 결론 공감 어렵다"  file new 더팩트 6 23.03.23
대검 "헌재 '검수완박' 결정 존중하지만 아쉽다"  file new 더팩트 5 23.03.23
"춤의 새로운 패러다임"…쇼뮤지컬 '드림하이' 상견례 현장  file new 더팩트 12 23.03.23
헌재 "심의표결권 침해지만 무효는 아냐"…與 "비겁한 결정"(종합)  file new 더팩트 14 23.03.23
'13살 차이' 오창석·이채은 결별…4년 열애 마침표   file new 더팩트 35 23.03.23
오세훈 "부상 제대군인, 취업에 유리한 기회 줘야"(종합)  file new 더팩트 11 23.03.23
권유리, '뷰티풀마인드' 홍보대사…"세상을 위해 힘쓸 것"   file new 더팩트 9 23.03.23
헌재 "한동훈, 청구 자격 없어…검사 권한침해 안돼"  file new 더팩트 16 23.03.23
유아인, 경찰 출석일 조정 요청…"사실상 공개소환"  file new 더팩트 20 23.03.23
[속보] 헌재 "검수완박, 심의표결권 침해"…무효확인 청구는 기각  file new 더팩트 9 23.03.23
공수처, '뇌물 의혹' 경무관 자산관리인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16 23.03.23
골든차일드 최보민, '스피릿 핑거스' 캐스팅…'연기돌' 행보   file new 더팩트 8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