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문채원 '법쩐', 시청률 두자릿수 돌파 앞두고 주춤
더팩트 2023.01.25 10:08:20
조회 29 댓글 0 신고

동시간대 1위 유지…반환점 통과 '이선균표' 복수극 시청자 관심

21일 방송된 SBS 드라마 '법쩐' 6회는 전국 시청률 7.1%를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방영된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유지했다. /SBS '법쩐' 영상 캡처
21일 방송된 SBS 드라마 '법쩐' 6회는 전국 시청률 7.1%를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방영된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유지했다. /SBS '법쩐' 영상 캡처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이선균 문채원 주연 12부작 드라마 '법쩐'이 6회까지 방영되면서 반환점을 돈 가운데 두자릿수 시청률 돌파를 목전에 두고 주춤했다.

25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 연출 이원태)은 전국 시청률 7.1%, 수도권 시청률 7.5%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토요일 방송된 전 채널 미니시리즈 시청률 순위에서도 평균 1위를 차지하면서 저력을 이어갔다.

그러나 전 회(5회, 9.5%) 대비 시청률은 2.4%포인트 감소했다. 토요일부터 설 명절 연휴가 시작되면서 전반적인 TV 시청률 파이가 줄어든 까닭으로 풀이된다.

이날 방송된 6회에서는 은용(이선균 분)과 준경(문채원 분)이 빌런들의 잔혹한 반격에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하는 위기를 맞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은용은 GMi 뱅크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오창현(이기영) 대표 협박 및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든 누명을 쓰고 체포되기도 했다. 은용은 기자들 앞에서 "오 대표는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였을 뿐, 자신과 오 대표의 관계를 입증해 줄 믿을 만한 친구 분들이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검찰 수뇌부들을 긴장케 했다.

살인죄 누명을 쓴 은용은 명회장(김홍파 분)이 있는 구치소로 넘겨졌고 그 사이 준경은 기석(박훈 분)의 표적 수사와 선거 개입 범죄 사실을 증명할 결정적 증거 서류의 원본을 압수했다. 그러나 준경은 증거를 들고 기자회견장으로 가는 도중 괴한에 의해 정신을 잃게 된다.

기석은 은용이 교도소에 갇히고 준경이 의식불명에서 돌아오지 못하는 사이 대형 증권사 비리를 파헤치는 수사로 국민적 지지를 받는 데 성공한다. 이후 보석금을 내고 빠져나온 명회장도 기석의 권력을 이용해 다시 제자리를 회복해 갔고, 은용은 교도소에서 명회장의 패거리를 상대하며 밑바닥부터 다시 자신의 세력을 확장해 가는 모습으로 6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법쩐' 7회는 오는 27일 방송된다. 극 중 은용을 연기하고 있는 이선균의 복수극이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김성태 모른다지만…얽히고설킨 쌍방울 인연

· 현대차, '코나'로 불붙인 '소형 SUV' 경쟁…'셀토스' 독주 막을까

· [오늘의 날씨] 최강 한파 지속…서울 아침 영하 18도

· [팩트체크] '미트2' 35억 대 사문서 위조 수사 어떻게 돼가나

· 행동주의펀드 '1%의 반란'…침묵하던 KT&G, 결국 백기 드나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재명 검찰 조사 9시간 넘겨…저녁 식사도 배달  file new 더팩트 6 19:32:29
인천 사료 창고서 화재…소방 당국 "대응 1단계" 발령  file new 더팩트 51 17:42:06
"검찰 유일한 근거는 '번복된 진술'"…이재명 진술서 보니  file new 더팩트 14 16:27:18
이재명 지지자 수백명 집결…보수단체 맞불 '일촉즉발'  file new 더팩트 14 12:34:14
이재명, 검찰조사 답변 거부할 듯…"진술서로 갈음"  file new 더팩트 6 11:36:27
포토라인 선 이재명…"윤석열 검찰 폭압 맞서 싸우겠다"  file new 더팩트 12 11:04:19
[속보] '대장동 의혹' 이재명, 검찰 출석…"검사의 나라 돼가"  file new 더팩트 7 10:32:58
'참사골목 불법 증축' 해밀톤호텔 대표 불구속 기소  file new 더팩트 9 08:12:52
'57억 비자금 혐의' 신풍제약 장원준 구속영장 기각  file new 더팩트 34 23.01.27
'가스비 폭탄' 쪽방촌 직격…"생활비 줄여 난방비 내요"[TF현장]  file new 더팩트 20 00:00:05
이재명, 오늘 검찰 출석…대장동 수사 1년4개월 만  file new 더팩트 17 00:00:05
[TF현장] '사생활 논란' 김정현, 첫 공식 행보…'먼저 손 내밀어 줘..  file new 더팩트 27 00:00:04
천만 돌파 '아바타: 물의 길'→레드벨벳, 첫 밀리언셀러 등극[TF업..  file new 더팩트 13 00:00:03
김지영, 빚투·반려묘 파양 의혹...샘김, 안타까운 부친상[TF업앤다..  file new 더팩트 22 00:01:01
'판사 추천' 첫 서울중앙지법원장에 김정중  file 더팩트 28 23.01.27
'해직교사 부당채용' 조희연 유죄…교육계 반응 엇갈려  file 더팩트 11 23.01.27
'라임 핵심' 김봉현 구속기간 연장…내달 10일까지  file 더팩트 12 23.01.27
'명품 위조품 논란' 프리지아, 효원CNC 떠난다  file 더팩트 15 23.01.27
'힛트쏭', '찐 원조' 레전드 가수들 명곡 소개   file 더팩트 20 23.01.27
우병우, '몰래 변론' 보도 손배소 2심도 일부 승소  file 더팩트 14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