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뚜르 2023.01.24 14:19:38
조회 139 댓글 2 신고

 

시래기를 삶으며  강우식

 

아내는 김장을 하면서

남은 채소들을 모아 엮어

아파트 베란다에 매달았다.

시래기 타래들이 20층

허공에 있는 것이 신기해선지

겨울 햇살도 씨익 웃다 가고

바람도 장난꾸러기처럼

그 몸체를 마구 뒤흔들었다.

오늘은 고요히 눈이 내리고

왠지 어릴 때 어머니가 끓여 주던

시래깃국 생각이 간절하여

배추잎, 무청들을

푹 삶아서 푸르게 살아난

잎새들의 겉껍질을 벗긴다.

겨울 해는 내 인생처럼

짧기만 한데

나이 들수록 돌아가고픈

옛날이 있다.

- 강우식,『별』(연인, 2008)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당신이라는 도둑   new (4) 뚜르 102 09:43:53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new (4) 몽중환 119 09:32:17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new (3) 청암 113 08:58:13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new (1) 직은섬 90 07:50:46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7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2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5) 뚜르 185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36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197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166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15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183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257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46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258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37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54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177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48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74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