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노사협상 또 결렬…내일 파업 갈림길
더팩트 2022.11.28 18:42:31
조회 27 댓글 0 신고

5차 본교섭 입장차만 재확인…노조 "협상기한은 내일 오후 6시"

서울 지하철 파업 여부가 예고일 전날인 29일 판가름나게 됐다. /남용희 기자
서울 지하철 파업 여부가 예고일 전날인 29일 판가름나게 됐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 지하철 파업 여부가 예고일 전날인 29일 판가름나게 됐다.

28일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에 따르면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사측과 5차 본교섭을 벌였으나 입장차만 확인한 채 30분 만에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는 기존과 같이 인력감축 철회, 인력 충원 연내 이행, 안전대책 시행 등을 요구했으나 사측도 구조조정을 시행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 관계자는 "연합교섭단은 향후 서울시와 사측이 진전된 교섭안을 제안하면 교섭에 응할 의향이 있다"며 "단 교섭 시한을 내일 오후 6시로 설정하고 정회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교섭이 결렬되면서 결국 파업 돌입 여부는 예고일 하루 전인 29일 결정될 전망이다. 노조는 파업 돌입일을 30일로 예고했다.

양측이 지금까지 협상에서 최대 쟁점인 구조조정을 두고 평행선을 달린 점을 감안하면 타결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사측은 올해 협상과정에서 2026년까지 인력의 약 10%인 1539명을 감축하겠다는 안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제시했고, 노조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의 구조조정 계획이 지난해 합의를 파기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구조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양측은 지난해 협상과정에서 노사특별합의서에 '공사는 재정위기를 이유로 임금 등의 저하 및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고 명시했다.

이밖에도 노조는 올 5월 심야연장운행을 재개하면서 노사와 서울시가 합의한 안전분야 등 인력 299명 충원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이태원 참사 등과 관련한 안전대책 수립도 요구 조건이다.

사측은 인력감축을 두고 현원을 정리하는 방식이 아니라 퇴사자에 비해 새 직원을 덜 뽑는 방식으로 장기적으로 정원을 조정하는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정원을 조정하는 분야도 안전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비핵심 업무 분야라고 해명했다.

공사 관계자는 "되도록 파업까지 가지 않도록 성실하게 교섭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낙엽 쌓인 '빗물받이', 도심 침수 피해 해결책은?

· [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 [월드컵 줌인] 은퇴한 외질 사진이 스페인-독일전에 등장한 이유는

· [월드컵 NOW] 이 시각 가나의 심정은? "손흥민은 '골칫거리'"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가나전 '필승' 해법...손흥민 이강인, 측면·배후 노려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화장실·침대 놓고 청소년 출입…룸카페 '집중단속'  file new 더팩트 2 06:00:01
'전세사기' 38억 빼돌린 일당…이름·신분 다 속였다[사건추적]  file new 더팩트 1 05:00:02
'TV조선 재승인 의혹' 방통위 국장 구속 …"증거인멸 우려"  file new 더팩트 17 23.02.01
4년 만에 드러난 '청와대 인사간담회'…윗선 수사는 여지  file new 더팩트 11 00:00:05
"가슴 턱턱 막힌다"…국민연금 고갈에 커지는 MZ 불신  file new 더팩트 9 00:00:05
[하이브 모멘텀②] '적통' TXT와 '파격' 뉴진스 성공의 의미  file new 더팩트 13 00:01:01
[하이브 모멘텀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우직하게 쌓은 서사의 힘  file new 더팩트 9 00:00:04
[현장FACT] 택시비 인상…'일하는 기사들은 괴로워' (영상)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나의 인생곡(105)] 조정현의 깊은 감성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file new 더팩트 16 00:00:02
자사고들 "교육청, 784억 지급해야"…권익위 민원  file new 더팩트 19 23.02.01
전장연 면담 앞둔 오세훈 "'탈시설' 우려 잘 알겠다"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코스닥 상장 바이오업체 대주주 숨진 채 발견  file new 더팩트 54 23.02.01
택시요금 인상 첫날…"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닐래요"[TF현장]  file new 더팩트 13 23.02.01
이동재, KBS 기자 고소…"검언유착 허위방송"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잇딴 주취자 사망에 당혹한 경찰…윤희근 "재발 방지 노력"  file new 더팩트 18 23.02.01
'세월호특조위 방해' 이병기 전 청 비서실장 1심 무죄  file new 더팩트 5 23.02.01
'국가 예방접종사업 입찰 담합' 제약사들 1심 벌금형  file new 더팩트 14 23.02.01
[단독] 공수처, '부장검사 교통사고 봐주기 의혹' 무혐의  file new 더팩트 14 23.02.01
서울 자치경찰 최우선 사업 1위 '1인·여성가구 보호'  file new 더팩트 7 23.02.01
'중곡동 부녀 살인' 국가 배상책임 인정…"유족에 2억 배상"  file new 더팩트 6 23.0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