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극소수 귀족노조가 파업 주도…엄정 대응"
더팩트 2022.11.28 11:06:28
조회 16 댓글 0 신고

"심각한 위기 예상 시 업무개시명령 발동"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을 '강성 귀족노조의 집단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이동률 기자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을 '강성 귀족노조의 집단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이동률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을 '강성 귀족노조의 집단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극소수 강성 귀족노조 수뇌부가 주도하는 이기적인 집단행위로 국민경제가 휘청거리고 다수의 선량한 근로자들이 피해를 입는 상황이 반복되는 악습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화물연대 소속의 극소수 강경 화물 운송종사자의 집단적인 운송거부행위로 국가물류체계가 마비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운행차량에 대해 운송 방해행위 등 불법행위가 자행되고 있어 사태가 악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무개시명령을 예고했다. 현행법상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하면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이 장관은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가 예상된다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한편, 정상적인 운송 보호를 위한 경찰의 신속대응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면서 "업무개시명령에도 불구하고 복귀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와 신차 수송을 위한 임시운행 허가 등 가용한 모든 비상수송대책을 동원하겠다"며 "법과 원칙,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국정운영 기조를 적용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부터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한 바 있다. 지난 26일 기준 전국 14개 지역 130여개소에서 5000여명 이상이 운송 거부 중이다.

서울 지하철과 철도 노조도 출범식을 갖고 이번 주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spes@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낙엽 쌓인 '빗물받이', 도심 침수 피해 해결책은?

· [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 [월드컵 NOW] 분노한 벨기에 팬들, 모로코에 0-2 패하자 브뤼셀서 '폭동'

· [월드컵 NOW] 모로코, 벨기에 2-0 격침...'이변 드라마' 주연으로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가나전 '필승' 해법...손흥민 이강인, 측면·배후 노려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화장실·침대 놓고 청소년 출입…룸카페 '집중단속'  file new 더팩트 4 06:00:01
'전세사기' 38억 빼돌린 일당…이름·신분 다 속였다[사건추적]  file new 더팩트 3 05:00:02
'TV조선 재승인 의혹' 방통위 국장 구속 …"증거인멸 우려"  file new 더팩트 17 23.02.01
4년 만에 드러난 '청와대 인사간담회'…윗선 수사는 여지  file new 더팩트 11 00:00:05
"가슴 턱턱 막힌다"…국민연금 고갈에 커지는 MZ 불신  file new 더팩트 9 00:00:05
[하이브 모멘텀②] '적통' TXT와 '파격' 뉴진스 성공의 의미  file new 더팩트 13 00:01:01
[하이브 모멘텀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우직하게 쌓은 서사의 힘  file new 더팩트 9 00:00:04
[현장FACT] 택시비 인상…'일하는 기사들은 괴로워' (영상)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나의 인생곡(105)] 조정현의 깊은 감성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file new 더팩트 16 00:00:02
자사고들 "교육청, 784억 지급해야"…권익위 민원  file new 더팩트 19 23.02.01
전장연 면담 앞둔 오세훈 "'탈시설' 우려 잘 알겠다"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코스닥 상장 바이오업체 대주주 숨진 채 발견  file new 더팩트 54 23.02.01
택시요금 인상 첫날…"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닐래요"[TF현장]  file new 더팩트 13 23.02.01
이동재, KBS 기자 고소…"검언유착 허위방송"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잇딴 주취자 사망에 당혹한 경찰…윤희근 "재발 방지 노력"  file new 더팩트 18 23.02.01
'세월호특조위 방해' 이병기 전 청 비서실장 1심 무죄  file new 더팩트 5 23.02.01
'국가 예방접종사업 입찰 담합' 제약사들 1심 벌금형  file new 더팩트 14 23.02.01
[단독] 공수처, '부장검사 교통사고 봐주기 의혹' 무혐의  file new 더팩트 14 23.02.01
서울 자치경찰 최우선 사업 1위 '1인·여성가구 보호'  file new 더팩트 7 23.02.01
'중곡동 부녀 살인' 국가 배상책임 인정…"유족에 2억 배상"  file new 더팩트 6 23.0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