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더팩트 2022.11.28 10:12:36
조회 36 댓글 0 신고

결혼 8개월만, 양측 소속사 관계자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

현빈 손예진 부부가 결혼 8개월만에 득남하면서 연예가에 축하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4월 신혼여행을 마치고 귀국하던 모습. /이선화 기자
현빈 손예진 부부가 결혼 8개월만에 득남하면서 연예가에 축하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4월 신혼여행을 마치고 귀국하던 모습.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 커플, 진심으로 축하해요^.^'

현빈 손예진 부부가 결혼 8개월만에 득남하면서 연예가에 축하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더팩트>는 27일 밤 카타르 월드컵으로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부부의 '건강한 아들 출산' 소식을 1보로 알렸다. <[단독] 현빈·손예진, 오늘(27일) 득남…산모 아이 건강>

한 네티즌은 "'손예진 씨, 마흔 넘어 정말 엄마가 됐네요, 두 배로 행복하시길^^'이라며 덕담을 보냈다.

당초 손예진의 출산 예정일은 12월이었으나, 예정보다 조금 이르게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산보도 직후 두 배우의 소속사는 곧바로 "손예진이 오늘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확인했다.

건강한 아들을 출산한 손예진은 마흔 살 뒤늦은 나이에 얻은 소중한 아이인만큼 당분간 육아에만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0일 우민호 감독의 영화 '하얼빈' 첫 촬영을 시작한 현빈도 지인들을 통해 '생애 최고'의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손예진 부부 출산, '생애 최고'의 기쁨. 2018년 영화 '협상'으로 인연을 맺은 현빈과 손예진은 수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끝에 지난 1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고 3월 31일 결혼식을 올렸다. /엠에스팀엔터 제공
현빈-손예진 부부 출산, '생애 최고'의 기쁨. 2018년 영화 '협상'으로 인연을 맺은 현빈과 손예진은 수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끝에 지난 1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고 3월 31일 결혼식을 올렸다. /엠에스팀엔터 제공

앞서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2월 출산을 앞두고 있으며 2세는 아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6월엔 손예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심스럽지만 저희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다"고 임신 소식을 직접 알린 바 있다.

현빈도 지난 9월 주연을 맡은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인터뷰에서 "아직 실감이 나진 않는데, 보통 주변에서도 눈앞에 보여야 실감이 난다고 다들 그러시더라, 저도 그렇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라며 "너무 큰 축복이라 좋은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2018년 영화 '협상'으로 인연을 맺은 현빈과 손예진은 수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끝에 지난 1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고 3월 31일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결혼 11일 만에 미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이들의 목격담이 실시간으로 전해질 정도로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eel@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낙엽 쌓인 '빗물받이', 도심 침수 피해 해결책은?

· [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 [월드컵 NOW] 분노한 벨기에 팬들, 모로코에 0-2 패하자 브뤼셀서 '폭동'

· [월드컵 NOW] 모로코, 벨기에 2-0 격침...'이변 드라마' 주연으로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가나전 '필승' 해법...손흥민 이강인, 측면·배후 노려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소녀 변신 '트롯 요정' 김다현, 2일 정규 2집 음반 쇼케이스  file new 더팩트 0 07:54:39
뉴진스, 차트 싹쓸이…"적수 없다"  file new 더팩트 0 07:55:38
임영웅, 인스타그램 게시물 1700만개 'SNS 제왕' 우뚝  file new 더팩트 0 07:30:43
화장실·침대 놓고 청소년 출입…룸카페 '집중단속'  file new 더팩트 19 06:00:01
'전세사기' 38억 빼돌린 일당…이름·신분 다 속였다[사건추적]  file new 더팩트 3 05:00:02
'TV조선 재승인 의혹' 방통위 국장 구속 …"증거인멸 우려"  file new 더팩트 17 23.02.01
4년 만에 드러난 '청와대 인사간담회'…윗선 수사는 여지  file new 더팩트 11 00:00:05
"가슴 턱턱 막힌다"…국민연금 고갈에 커지는 MZ 불신  file new 더팩트 9 00:00:05
[하이브 모멘텀②] '적통' TXT와 '파격' 뉴진스 성공의 의미  file new 더팩트 13 00:01:01
[하이브 모멘텀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우직하게 쌓은 서사의 힘  file new 더팩트 9 00:00:04
[현장FACT] 택시비 인상…'일하는 기사들은 괴로워' (영상)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나의 인생곡(105)] 조정현의 깊은 감성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file new 더팩트 16 00:00:02
자사고들 "교육청, 784억 지급해야"…권익위 민원  file new 더팩트 19 23.02.01
전장연 면담 앞둔 오세훈 "'탈시설' 우려 잘 알겠다"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코스닥 상장 바이오업체 대주주 숨진 채 발견  file new 더팩트 57 23.02.01
택시요금 인상 첫날…"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닐래요"[TF현장]  file new 더팩트 13 23.02.01
이동재, KBS 기자 고소…"검언유착 허위방송"  file new 더팩트 12 23.02.01
잇딴 주취자 사망에 당혹한 경찰…윤희근 "재발 방지 노력"  file new 더팩트 18 23.02.01
'세월호특조위 방해' 이병기 전 청 비서실장 1심 무죄  file new 더팩트 5 23.02.01
'국가 예방접종사업 입찰 담합' 제약사들 1심 벌금형  file new 더팩트 14 23.0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