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4개월 추가
더팩트 2022.11.24 13:47:32
조회 10 댓글 0 신고

대법원서 징역 42년 확정
'징역 12년' 강훈도 같은 형 선고


강제추행 혐의로 추가 기소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사진)과 공범 강훈이 1심에서 징역 4개월을 선고받았다. /김세정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추가 기소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사진)과 공범 강훈이 1심에서 징역 4개월을 선고받았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추가 기소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공범 강훈이 1심에서 징역 4개월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이경린 판사는 24일 오전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와 강 씨에게 각각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공개 3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에 3년간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범행의 잔혹성과 중대성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다만 조 씨와 강 씨가 관련 범죄로 징역 42년과 15년을 각각 확정받았고, 이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범행도 포함돼 이미 처벌받은 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조 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해온 강 씨에 대해서는 "조 씨에게 먼저 연락해 성 착취물을 제작해달라고 요청하고 그 대가로 성 착취물 판매 경로인 박사방을 관리해온 혐의가 모두 인정된다"라고 지적했다.

조 씨는 재판 과정에서 범죄단체등의조직죄를 규정한 형법 114조가 위헌이라며 위헌법률심판제청을 신청했지만, 재판부는 이번 사건과 무관해 신청 자체가 부적법하다며 각하했다. 범죄단체조직죄는 조 씨가 박사방 사건으로 재판받을 때 적용됐던 혐의다.

조 씨와 강 씨는 조건만남을 가장해 피해자들을 만나 강제추행하고 나체 사진을 전송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두 사람은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 등으로 대법원에서 각각 징역 42년과 징역 15년을 확정받았다.

이와 별개로 조 씨는 2018년 청소년인 여성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피해자를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로 지난 9월 추가 기소된 상태다. 조 씨는 음란물 제작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성관계는 합의 하에 이뤄졌다며 강간과 강제추행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대통령실, 野 장경태 고발…'김건희 여사 빈곤 포르노' 정쟁

· 삼성 찾은 민주당, 민주노총 총파업엔 '침묵'

· 예견된 화물연대 총파업…17년 요구 '안전운임제' 뭐길래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우루과이전 승리, '라인 컨트롤'이 변수

· “합리적 임금·폐암 대책”…학교 비정규직 파업 D-1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이강인 빨리 봤으면"…김이나, 축구 대표팀 응원 후기  file new 더팩트 0 09:08:55
임영웅, 공식 유튜브 숏채널 총 조회수 4500만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0 09:00:55
'158명 희생' 이태원 참사 한 달…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  file new 더팩트 0 09:00:01
방탄소년단 슈가, 자체 토크 콘텐츠 '슈취타' 론칭  file new 더팩트 0 08:34:02
'가방 속 아동 시신' 40대 모친, 뉴질랜드로 송환  file new 더팩트 0 08:15:38
'김성주+안정환' MBC, '한국 대 가나'도 시청률 압도적 1위  file new 더팩트 0 08:22:51
츄, '갑질→이달소 퇴출' 반박…블록베리와 진실공방 시작  file new 더팩트 6 07:43:24
법원, '57억 비자금 혐의' 신풍제약 전무 구속  file new 더팩트 8 00:47:23
화물 이어 철도 총파업 예고…정부-노동계 '긴장 고조'  file new (1) 더팩트 11 00:00:05
김만배 측, 남욱에 직접 묻는다…대장동 재판 '하이라이트'  file new 더팩트 6 00:00:04
SAL 정규 4집 앨범 '간헐창작'에 프라하 시립 필하모닉 참여  file new 더팩트 10 00:00:04
"특별한 작품"...'20년 지기' 마동석·정경호의 유쾌한 말맛, '압꾸..  file new 더팩트 12 00:00:03
신수아, 70년대 전설의 여가수 故 조미미 '바다가 육지라면' 열창  file new 더팩트 7 00:00:03
[팩트체크] 김희재, 출연료까지는 OK…영리행위·보고 누락은?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마동석 이즈백(상)] '압꾸정' 등판…이번엔 'K-뷰티'다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김만배 측 "남욱, 검찰에 회유됐을 가능성 높아"  file new 더팩트 10 22.11.28
서울 지하철 노사협상 또 결렬…내일 파업 갈림길  file new 더팩트 12 22.11.28
이달소 소속사 "츄 폭언 갑질, 당사자 동의하면 공개"  file new 더팩트 17 22.11.28
서울시, 가나전 거리응원 안전대책…강우 임시대피소도  file new 더팩트 17 22.11.28
이승기 측 "후크 거짓 주장 유감…더이상 대화 무의미"  file new 더팩트 27 22.1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