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당신을 만났다
뚜르 2022.11.24 07:24:10
조회 216 댓글 2 신고

 

장기기증자와 수혜자의 만남이
평생의 연으로 이어진 임병철, 양영숙 부부가 있습니다.
이들의 첫 만남은 1991년 노인들을 보호하는
부산의 한 복지시설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오갈 데 없는 노인들을 위해 봉사하던 임 씨는
우연히 복지시설에 놓여 있던 신장이식인들의 모임에서
발행한 소식지를 보게 됐습니다.

그곳에는 한 사연이 소개됐는데
만성신부전으로 병든 몸을 이끌고 생계유지와 치료를 위해
신문보급소에서 힘들게 일하며 투병 중인
양영숙 씨의 사연이었습니다.

소식지를 읽자 임 씨는 희한하게도
양 씨에게 자신의 신장을 이식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고
곧 그 마음은 결심으로 바뀌었습니다.

이후에 기관을 통해 양 씨와 전화 연결이 되었고
임 씨는 좋은 일이 있을 것이란 말과 함께
첫 만남의 약속을 정했습니다.

양 씨는 전화를 받곤 조금 놀라기도 했고
장기 기증을 해 준다며 돈을 요구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걱정도 되고 이상하게 생각하기도 했지만
진지한 임 씨의 목소리에 궁금해하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고 합니다.

이튿날, 첫 만남에서 임 씨의
장기이식 결심을 전해 들은 양 씨는
삶에 대한 희망을 다시 키워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한편으로는 불안함도 있었습니다.
바로 한 가지라도 맞지 않으면 물거품이 되는 조직 검사.
다시 찾은 희망이 물거품처럼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불안함이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임 씨의 위로는
아내 양 씨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조직 검사 결과는
너무도 잘 맞는다는 결과가 나왔고
드디어 92년 1월에 이식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새 삶을 찾은 양 씨는
자신에게 제2의 인생을 선물해준 임 씨와
평생의 동반자로 살아가기로 결심하고
먼저 청혼했다고 합니다.

고귀한 희생이 사랑이 된 부부.
물질 만능과 각박한 이 세상에 또 다른 의미를
우리에게 던져줍니다.

 

 

두 사람이 마주칠 ‘우연’과
‘운명’의 합작이 바로 ‘인연’입니다.
땅과 하늘의 모든 도움이 있어야
비로소 인연이 되는 부부.

그래서 부부는 같은 곳을 바라보며
먼 미래를 향해 여정을 떠나는 배와 같다고 했습니다.
때로는 등대가 되어주고, 돛도 되어주며
그렇게 의지하며 인생의 종착역을 향해
함께 달려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이토록 넓은 세상에서
이토록 많은 사람 중에 나는 당신을 만났다.
– 최인호의 ‘인연’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파랑새는 언제나   new 뚜르 15 09:31:46
손을 씻는다   new (2) 뚜르 20 09:20:53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1) 청암 22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1) 직은섬 35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65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new (1) 미림임영석 128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new (1) 블루아이스 170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02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2) 뚜르 124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09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3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75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1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72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6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8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49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176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49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14 22.11.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