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익명 2022.11.09 07:48:53
조회 934 댓글 3 신고

첫글을 쓰려니 어떻게 시작해야할 지 모르겠고 부끄럽지만 용기내어서 말을꺼내볼께요..

요즘 한창부는 개나소나한다는 온라인 창업 월천에 저도 코가끼어서 무작정 퇴사를 했습니다. 

이제 퇴사한지 6개월다 되어가는데 수입은 월백도 안되는 상황이이에요..

그러다보니 모아놓은 퇴직금도 줄어들고 

생활비는 그대로 쓰게 되고..

와이프는 그런걸 감안을 안하는지 어디 여행을 가자, 주말에 어디 놀러가자.. 계속 그런 생각뿐입니다. 

말을 안해본게 아니에요.

진지하게 우리 사정이 이렇다 말을 했는데도 잠시 그때뿐이고..

돌아서면 또 다시 원점입니다.. 

상황이 더 어려우면 1~2개월에 다시 취직을 하거나 결단을 내리긴 할건데

그전에 이왕시작한거 제대로 해보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그런데 틈만나면 설거지 해달라.. 아이들 씻겨달라 집중을 할수가 없어요. 

참고로 매출이 미약하다보니 사무실을 집으로 냈어요.

혼자 아이들 케어하기 힘든 것도 이해하는데 집중해서 일을 더 하고싶은데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 

또 힘들고.. 이런게 매일 반복입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술과담배   모바일등록 (2) 익명 111 22.11.27
두살연하   모바일등록 (5) 행복덩이쩡 282 22.11.22
다급함을 이해 못하는 아내..   (3) 익명 934 22.11.09
대화거부하는 남편.. 겉도는 남편..   모바일등록 (1) 씐나 408 22.11.02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797 22.10.25
헤어지는게 맞다고 봅니다.   익명 2,006 22.10.12
이남자 어떻게 해야될까요 ㅠㅠ   모바일등록 (9) forever13 2,481 22.10.10
전 이남자에게 어떤 존재일까요?   모바일등록 (12) 익명 961 22.10.02
여사친과 1박2일여행   모바일등록 (6) 익명 1,492 22.09.21
제가 이상한건지.. 한번만 읽어주세요   모바일등록 (16) 익명 1,630 22.09.17
월급날 만나자는 연락   모바일등록 (3) 익명 990 22.09.10
헤어진후 재회   모바일등록 (3) 익명 1,100 22.08.28
남친의 야동취향?   모바일등록 (3) 익명 1,673 22.08.28
트라우마...   (16) 익명 1,263 22.08.23
수술 후   모바일등록 (4) 익명 1,552 22.08.18
콘돔필수인 남친   모바일등록 (14) 익명 2,411 22.08.17
남 같은 남편   (15) 익명 1,623 22.08.15
아침부터 왜 일찍 깨우는 건지   모바일등록 (5) 익명 1,470 22.07.28
남편과여직원 점심   (13) 익명 2,727 22.07.23
남친 꽃선물   모바일등록 (6) 끼끼끼 995 22.07.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