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
54 산과들에 2020.11.25 18:01:10
조회 109 댓글 0 신고

어디라 없이 문득

길 떠나고픈 마음이 있다

누구라 없이 울컥

만나고픈 얼굴이 있디

 

반드시 까닭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분명히 할 말이

있었던 것은 더욱 아니다

 

푸른 풀밭이 자라서

가슴속에 붉은

꽃들이 피어서

 

간절히 머리 조아려

그걸 한사코

보여주고 싶던 시절이

내게도 있었다

 

-나태주-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삼월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1 06:10:13
시인 임감송의 한 점의 아름다움  file new 김하운 13 05:49:35
사는게 다 그렇지   new 욱형 16 05:35:29
원래 이름을 불러줘요   new 욱형 21 05:34:02
삶의 가장 큰 힘   new 욱형 21 05:30:45
내 인생의 절대자   new 해맑음3 21 03:09:09
우리가 잊고 사는 것들  file new (1) 하양 41 00:26:50
봄비  file new (1) 하양 37 00:25:46
강물처럼  file new (1) 하양 38 00:22:42
걱정마  file 모바일등록 new 공과사 60 21.02.28
*잊혀져 가는 당신*  file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81 21.02.28
시인 임감송의 생명과 마지막  file new 김하운 42 21.02.28
자신의 부족함 알기  file new 은꽃나무 93 21.02.28
괴테의 인생 교훈 5가지   new 은꽃나무 96 21.02.28
아홉가지의 몸가짐  file new 은꽃나무 103 21.02.28
먼지 칸타타   new 대장장이 48 21.02.28
녹슨 빛깔 이파리의 알펜로제   new (1) 산과들에 39 21.02.28
달밤   new 산과들에 39 21.02.28
친전-아버지께   new 산과들에 48 21.02.28
아빠와 딸   new (1) 도토리 73 21.02.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