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불면
54 산과들에 2020.02.11 17:57:04
조회 89 댓글 0 신고

가만가만 가로등을 재우며 

깨어있는 시월의 새벽

어둠 속 헤집고 마루 끝에 앉아

긴 한숨

날린

아버지처럼 뒤척인다

 

떠나가는 거리

숨죽인 흔적

오냐 오냐 솜이부자리 다독이는

우물우물 할머니의

넋두리보다 짙은 낙엽이

선잠 든 하늘 몰래 쏟아진다

 

-홍웅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사랑만 했으면 좋겠다   new 나는밤도깨비 17 09:46:57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   new 네잎크로바 35 09:19:34
♡ 나의 끝을 넘어서   new 청암 49 08:14:59
칼레의 시민   new 뚜르 79 07:21:17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것   new 뚜르 94 07:21:12
6월의 숲에 서면 /풀빛언어  file new 뚜르 111 07:21:07
6월에는  file new 테크닉조교 89 06:51:36
너와 함께   new 테크닉조교 44 06:47:28
산다는 건   new 테크닉조교 33 06:45:57
이해인, '6월의 時'   new 나비샘 103 04:50:55
이해인, '6월엔 내가'   new 나비샘 86 04:50:49
로버트 브리지스, '6월이 오면'   new 나비샘 73 04:50:44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new 해맑음3 50 02:36:47
살면서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0 01:50:38
인생의 꽃   new 강아지 93 00:16:05
여행과 방황   new 강아지 41 00:13:56
나는 그대에게 다가 섭니다   new 강아지 39 00:13:12
오줌과 걱정   new 도토리 56 20.05.31
맛있는 인생   new 도토리 83 20.05.31
해님   new 도토리 27 20.05.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