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래는 아무것도 – 박소란
100 뚜르 2020.01.21 16:28:23
조회 96 댓글 0 신고

 

노래는 아무것도 박소란

 

 

폐품 리어카 위 바랜 통기타 한 채 실려간다

 

한시절 누군가의 노래

심장 가장 가까운 곳을 맴돌던 말

 

아랑곳없이 바퀴는 구른다

길이 덜컹일 때마다 악보에 없는 엇박의 탄식이 새어나온다

 

노래는 구원이 아니어라

영원이 아니어라

노래는 노래가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어라

 

다만 흉터였으니

어설픈 흉터를 후벼대는 무딘 칼이었으니

 

칼이 실려간다 버려진 것들의 리어카 위에

 

나를 실어보낸 당신이 오래오래 아프면 좋겠다

 

 

기어이 비집고 나와 찬바람에 속절없이 날아오르는 오리털처럼,

가끔 저도 모르게 입술 사이로 흘러나오는 노래가 있다.

아픔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문득문득 되돌아오는 것이고,

우리는 덜컹거리는 시간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악보 같은

전철 위에 서 있는지도 모른다.

제법 멀리 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차산역을 지날 때,

나는 그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 노래가 나를 부르고 있었다.

칼에 찔린 채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처럼,

마음의 흉터에서 피가 번지는 저녁이었다.

모든 몸은 버려진 악기였다.

 

신용목 (시인)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기다림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0 02:10:12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1 01:52:44
그리움이 가득한 날은   new 강아지 13 00:29:12
당신의 손길이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9 00:27:34
희망을 주는 말 한마디   new 강아지 5 00:25:26
비 내리는 날/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48 20.04.05
언제까지나/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48 20.04.05
회오리바람/김원옥   new 36쩜5do시 42 20.04.05
한 줄 거문고 / 김규성   new 36쩜5do시 31 20.04.05
증상들 / 이설야   new 36쩜5do시 41 20.04.05
저 하늘 구름처럼  file new (2) 하양 170 20.04.05
인생이란  file new (2) 하양 188 20.04.05
너에게  file new (2) 하양 167 20.04.05
나를 키우는 말  file new (4) 대장장이 143 20.04.05
진종일 비 /윤성택  file new 뚜르 77 20.04.05
한 뼘  file new 대장장이 84 20.04.05
꽃이 주는 건강과 지혜  file new 뚜르 158 20.04.05
과연 하늘의 도리라는 것은 옳은 것인가, 잘못된 것인가!  file new 뚜르 96 20.04.05
살아 있다는 것은  file new 대장장이 101 20.04.05
♡ 인간관계를 단순하게   new (5) 청암 112 20.04.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