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온돌방
53 산과들에 2019.11.04 21:58:16
조회 128 댓글 0 신고

할머니는 겨울이면 무를 썰어 말리셨다 

해 좋을 땐 마당에 마루에 소쿠리 가득

궂은날엔 방 안 가득 무 향내가 났다

우리도 따순 데를 골라 호박씨를 늘어놓았다

실겅엔 주렁주렁 메주 뜨는 냄새 쿰쿰하고

윗목에선 콩나물이 쑥쑥 자라고

아랫목 술독엔 향기로운 술이 익어가고 있었다

설을 앞두고 어머니는 조청에 버무린

쌀 콩 깨 강정을 한방 가득 펼쳤다

문풍지엔 바람 쌩쌩 불고 문고리는 쩍쩍 얼고

아궁이엔 지긋한 장작불

등이 뜨거워 자반처럼 이리저리 몸을 뒤집으며

우리는 노릇노릇 토실토실 익어갔다

그런 온돌방에서 여물게 자란 아이들은

어느 먼 날 장마처럼 젖은 생을 만나도

아침 나팔꽃처럼 금세 활짝 피어나곤 한다

아, 그 온돌방에서

세월을 잊고 익어가던 메주가 되었으면

한 세상 취케 만들 독한 밀주가 되었으면

아니아니 그보다

품어주고 키워주고 익혀주지 않는 것 없던

향긋하고 달금하고 쿰쿰하고 뜨겁던 온돌방이었으면

 

-조향미-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모자라는 것, 가득 찬 것   new 자몽 8 03:09:11
포천구절초   new 자몽 13 03:07:09
잠재된 능력을 믿어준다는 것   new 자몽 8 03:06:20
내일의 꿈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1 01:40:25
예쁜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9 01:35:15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file new 가연사랑해 14 01:32:02
시간은 사실 돈보다 더 값진 것이다   new 강아지 29 00:27:07
내가 먼저 손 내밀게   new 강아지 35 00:25:13
정떼는 준비   new 강아지 27 00:24:08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이름  file new (1) 대장장이 168 20.02.21
낡은 등산화   new 산과들에 99 20.02.21
또 하나의 절반   new 산과들에 112 20.02.21
마음이 텅빈날   new 산과들에 110 20.02.21
기죽고 살지 말자  file new (2) 대장장이 153 20.02.21
남이 볼 땐 이해 불가!  file new (1) 106 20.02.21
가까운 거리...  file new (1) 대장장이 160 20.02.21
내가슴의 봄/이봉섭   new 새벽이슬 87 20.02.21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file new (2) 하양 163 20.02.21
사랑의 저울질  file new (2) 하양 176 20.02.21
꾸준함이 답이다  file new 하양 174 20.02.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