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경찰서에 간 아이들
28 교칠지심 2019.08.18 20:40:12
조회 111 댓글 1 신고

 

경찰서에 간 아이들

세 명의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다 동전을 주웠습니다.
10원짜리 7개, 50원짜리 1개 모두 120원이었습니다.
아이들은 돈을 줍자마자 부모님이 떠올랐습니다.

'물건이나 돈을 주우면, 주인을 찾아줘야 해.'

아이들은 손을 잡고 가까운 파출소를 찾았습니다.
순간 경찰관들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원칙에 맞게 습득 공고를 내자니 금액이 너무 소액이었고,
그렇다고 주인을 찾아달라고 찾아온 아이들을
그냥 돌려보낼 수도 없었습니다.

고민 끝에 경찰관들은 일단 습득 공고를 미뤄두고,
기특한 아이들에게 작은 선물을 주기로 했습니다.
편의점에 데리고 가서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고르라고 한 것입니다.

아이들은 비싼 과자나 아이스크림을 집는 대신
500원짜리 풍선껌을 각각 하나씩 집어 들고는
세상을 다 가진 듯 환한 웃음을 지었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아이들의 부모님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경찰서 홈페이지 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아이들이 집에 와서 마치 나라를 구한 것처럼
풍선껌을 씹으며 자신들의 일화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순수한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시고,
좋은 교훈을 주신 경찰관님들,
정말 고맙습니다.'


얼마 전, 부산에서도 한 초등학생이
현금 300만 원과 통장이 들어 있는 가방을 주워
파출소로 향했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꼭 주인을 찾아달라는 아이.
따뜻한 하루 '칭찬 꽃 릴레이' 캠페인의
주인공 유창복 어린이입니다.

내 것이 아닌 것을 본래 주인에게 돌려주는 일....
아주 당연한 일이지만 세 아이들과 유창복 어린이를
꼭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작은 선행만으로 세상을 한순간에 변화시킬 수 없겠지만
그 작은 선행들이 모인다면 분명 지금보다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누군가에게 고마운 사람이 되자   new 뚜르 98 10:44:30
과거는 경험이자 추억으로 남아서   new 뚜르 97 10:44:26
상사화(想思花) /박정순   new 뚜르 100 10:44:22
[오늘의 명언] 돈 없이 111세까지 살아버린다면?   new 책속의처세 6 10:42:18
♡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것   new 청암 53 08:29:59
인생이란 산책로   new 네잎크로바 67 08:23:05
현명화, '낙엽의 꿈'   new (2) 부산가람슬기 66 04:39:07
지소영, '낙엽에 쓴 편지'   new (2) 부산가람슬기 72 04:39:03
안경애, '가을비 내리는 날'   new (2) 부산가람슬기 55 04:38:58
창조의 공식   new (1) 해맑음3 34 03:34:38
시작해야 하는 것은 나 자신이다  file new (3) 하양 100 01:42:14
사랑의 소망  file new (3) 하양 88 01:40:43
천국 언어를 사용하라  file new (1) 하양 76 01:39:49
가을 같은 그대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22 01:15:24
물음표   new 도토리 39 00:44:26
꽃의 아름다움   new 도토리 45 00:43:04
개미같이   new 도토리 41 00:41:09
보이지 않는다고 혼자가 아니다   new 강아지 74 00:04:33
인생이라는 이름의 레시피   new 강아지 59 00:03:49
그대는 싱그러운 풀잎   new 강아지 44 00:03: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