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방 사장 모른다" 고 장자연 소속사 대표 위증 기소
39 더팩트 2019.07.22 16:14:23
조회 16 댓글 0 신고
고(故) 장자연 사건이 공소시효를 두 달 남겨두고 재수사에 본격 착수한다. /더팩트DB

불구속으로 재판 넘겨져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김종범)는 고 장자연 씨의 기획사 대표였던 김종승(49·본명 김성훈) 씨를 위증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종승 씨는 2012년 11월 조선일보가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낸 명예훼손 재판에서 장자연 사건 전에는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몰랐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종걸 의원은 2009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장자연 문건에 조선일보 방 사장이 등장한다고 말했다가 조선일보에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됐다.

그러나 김 씨는 2007년 10월 한 술자리에서 고 장자연 씨를 방용훈 사장에게 소개시켜준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방정오 전 TV조선 사장과도 모르는 사이이며 2018년 10월 방 전 사장과 장자연 씨가 만난 술자리도 우연히 합석했다가 먼저 일어섰다고 증언한 것도 위증이라는 혐의를 받는다.

김씨가 소속사 직원 등을 폭행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도 위증으로 판단했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김 씨가 위증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지난 5월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한 바 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TF의눈] 아베를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손'

· [TF초점] '위버스'로 하나 된 BTS 아미, 소통 강화 '명암'

· '애경 야심작' AK&홍대 1주년 코앞인데…뿔난 점주들 집단 시위 조짐

· [TF초점] '윤석열 사단' 시대 열리나…첫 인사 주목

· [TF초점] "5·18 괴물 집단" 김순례 복귀… 한국당에 '득'일까 '독'일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뉴스공장' 조진웅 "'블랙머니' 출연, 정치 성향 무관"  file new 더팩트 0 11:49:41
"작은 도움이 큰 힘"..하하-선예, '민식이법' 관심 촉구  file new 더팩트 0 11:32:47
'아침마당' 김정렬 "내 인생의 세 사람 그리고 노래"  file new 더팩트 0 11:34:49
국악인 출신 가수 유지나, 송년 디너쇼 "게스트는 비밀이에요"  file new 더팩트 0 11:17:37
강제징용 피해자 소장 일본에서 '푸대접'  file new 더팩트 0 11:10:49
전효성, 12월28일 데뷔 10주년 팬미팅 개최  file new 더팩트 0 10:44:02
나나, 플레디스와 재계약...10년 인연 계속된다  file new 더팩트 2 10:27:48
'동상이몽2' 강남, 장인-장모 사로잡은 특별 공연  file new 더팩트 4 09:43:32
'트로트 자존심' 남진 장윤정 박현빈, 크리스마스 릴레이 '송년디너..  file new 더팩트 5 08:53:45
박지훈, '꽃파당'→새 앨범…12월 4일 '360' 발매  file new 더팩트 1 07:36:46
'얼마예요' 안소미 "남편과 연애 때 동거 빨리 했다"  file new 더팩트 28 07:25:35
[오늘의 날씨] 서울 영하 4도 등 중부권 '한파'...수요일에 '절정'  file new 더팩트 12 00:00:05
정준♥김유지 커플 탄생…'연애의 맛', 현실의 맛  file new 더팩트 63 00:00:03
[TF경륜] 15년 만에 경륜훈련원 조기졸업 임채빈, 스타탄생 '예고'  file new 더팩트 14 00:00:02
'강원랜드 채용비리' 염동열 의원 징역3년 구형  file new 더팩트 15 19.11.18
김준기 전 동부 회장 '성폭행 혐의'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18 19.11.18
조계종 총무원장, 이재명 탄원서 대법원 제출  file new 더팩트 19 19.11.18
녹색당 "검찰, 특수활동비 내역 공개해야"  file new 더팩트 22 19.11.18
TRCNG 우엽·태선 "학대·폭행 당해" VS TS "일방적 주장"  file new 더팩트 17 19.11.18
경찰, 다크웹 수사 강화...연말까지 추적시스템 완료  file new 더팩트 7 19.11.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