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이 타는 냄새
53 산과들에 2019.07.16 19:46:53
조회 55 댓글 0 신고

가을이 끝나갈 무렵 우리는 낙엽을 태우며 모닥불에 둘러서서 말없이 타오르는 불빛을 바라보았습니다

가슴 속에 묻어 둔 말을 차마 꺼내지 못하고 그냥 불빛만을 바라 보았습니다

밤은 깊어가고 누군가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낙엽 타는 냄새가 꼭 우리들 가슴이 타는 냄새 같지 않아?“

그것은 가슴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우리의 추억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나에게 하고 싶은 말   new 교칠지심 2 22:14:53
고정 관념 [固定觀念] 을 버리자   new 교칠지심 0 22:05:01
2월19일-우수(雨水).   new 사교계 여우 12 06:33:29
나를 최고로 사랑하라   하양 36 20.02.18
진실은   하양 42 20.02.18
마음   하양 40 20.02.18
기분 좋게하는 사람   교칠지심 26 20.02.18
2월18일-봄재촉 비촉촉   사교계 여우 10 20.02.18
토끼와 거북이   산과들에 12 20.02.17
보여주기 위한 인생   산과들에 23 20.02.17
당신의 기적   산과들에 15 20.02.17
긍정적 변화와 성장   36쩜5do시 16 20.02.17
'숨을 쉬어, 상아!'   36쩜5do시 9 20.02.17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36쩜5do시 17 20.02.17
2월17일-마지막 날에 후회하지 않도록.   사교계 여우 15 20.02.17
들꽃 앞에서 나는 부끄러웠다   뚜르 10 20.02.16
고통의 의미   뚜르 21 20.02.16
하느님의 가르침   뚜르 9 20.02.16
2월16일-아름다운 축복   사교계 여우 13 20.02.16
2월16일-아름다운 축복   사교계 여우 6 20.0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