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족
100 강아지 2019.07.13 00:01:08
조회 89 댓글 0 신고

맑은 공기나 물처럼 

늘 함께 있기에 그 소중함을모르고

지나치는사람들이 있습니다. 

 

너무 익슥해진 탓에

배려하지 않고 내뱉는 말들로

가장 큰 상처를 주게 되는 사람들

 

늘 그 자리애 있는

사람들이라고 믿기에

기다릴 필요도,이유도 없기에

그리움의 이름을

붙여주지 않는 사람들

 

함께 있을수록

더 많이 보아야 할 사람들

가까이 있을수록

더 깊이 보아야 할 사람들

 

익숙해서 편한할수록

더 살뜰히 챙겨야 할 사람들

 

더 뜨겁게,

서로의 가슴을 안고 살아가야 할 사

람들

 

바로 "가족"이라는 이름입니다.

 

 - <공감>中,강재현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말의 빛   new 강아지 4 00:21:36
용기 없어도 손을 잡을 수 있겠지   new 강아지 1 00:19:23
기쁨과 슬픔   new 강아지 2 00:18:21
항아리 속 된장처럼   new 산과들에 47 20.05.30
부부   new 산과들에 31 20.05.30
내 마음을 아실 이  file new 대장장이 52 20.05.30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new 산과들에 25 20.05.30
안전 안내 문자   new 강아지 45 20.05.30
얼마나 더 아파야 할까요  file new 하양 108 20.05.30
무엇을 탓하는가  file new 하양 85 20.05.30
멈추는 기술을 배워라  file new 하양 76 20.05.30
너를 사랑하는 순간만큼은  file new 대장장이 76 20.05.30
별것   new (1) 도토리 84 20.05.30
마음의 풍선   new (1) 도토리 100 20.05.30
*※ 5월도 이제 끝자락! ※*  file new 86 20.05.30
초상집 개   new (1) 뚜르 125 20.05.30
처신(處身)과 보신(保身)   new (1) 뚜르 139 20.05.30
어머니의 못 /정일근   new 뚜르 122 20.05.30
언어...   new 나는밤도깨비 56 20.05.30
시간...   new 나는밤도깨비 54 20.05.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