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도대체 왜이러는지ᆢ 모바일등록
1 봄42 2019.05.03 21:27:59
조회 2,161 댓글 6 신고

남편이 차만운전 하다 갑지기 웃을때가 있는데

자기 안 웃었다고 하고 ᆢ

전 분명히 봤습니다

이제는 저도 억울해서 핸폰 동영상 ㆍ녹음다 해놓고요ㆍ

재미 있는일이라도 있어 같이나누자 하면 아니라 하고 자기 몸도 안좋고 나이도 많고 직장에서나 나가서나 좋은일이 뭐가 웃냐고요ㆍ

애매한것은 남편이 몇달 되었지만 저보고 라벨이 안맞는다 하고 남편은 저보다 13살 연상이고 55세ᆢ

또한번은 어떤아줌마가 웃겨서 그렇다 하더군요

그리고 저는 지방 체질 아닌데 남편따라와

시아버지 모시고 육년을 살았어요ㆍ

시아버지 요양병원 가시고 남편도 시아버지가 있는 요양병원에서 근무합니다

제가 자주 남편에게 서울가서 살자고 노래를 불러불러댔죠 ㆍ제고향이 편하니까ᆢ

이제 제가 서울 노래 불러되는것도

지쳤으니 자기는 지방에 있고 저보고 애들데리고 서울가서 살랍니다 ㆍ제가 원하는것을 다해줄테니까요ᆢ

그리고 남편이 돈으로 저에게 약속을 지켜야 할것을 안지켜 진짜 백프로 이백프로 믿었던 신뢰감이 떨어져 그때 부터 남편을 의심한것 맞습니다ㆍ

제가 비꽈듯이 좋은 사람여자라도 있나보다 하면 의심이라 하고 의부증이라 하네요ㆍ.

계속 그러면 정신병원 보낸다 하고ᆢ

얼마전에 의부증 이라고 ᆢ귀신붙었다고 굿하는데 돈 삼백 붓고  못이기는척 따라 갔다왔죠

빙 의라네ᆢ 저보고ㆍ

정확한거 보이지 않아 심증만ᆢ

이사람 점점 이러니 살고 싶은 생각도 안듭니다ㆍ

확실한 확인을 해야하는것인지 살지말까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0)
정말 짜증나서 못살겠네요..,ㅠㅠ   모바일등록 (16) 익명 2,311 21.01.22
미친놈이랑 사는게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26) 익명 4,846 20.11.16
여친과 싸우고 난 후로 여친의 반응이 변했어요   (9) 익명 2,286 20.11.12
남펀폰 전화방문자   모바일등록 (8) 익명 1,828 20.11.04
궁시렁궁시렁   (5) 익명 1,112 20.11.01
잦은 출장   모바일등록 (8) 익명 1,940 20.10.29
남친의 결혼얘기   모바일등록 (4) 익명 1,462 20.10.28
유흥업소 출입 남편   모바일등록 (13) 익명 2,521 20.10.21
부부싸움   모바일등록 (13) Coco269 1,922 20.10.14
아내 때렸다는 그놈 입니다. 5개월이 지났습니다.   모바일등록 (7) 쏭쏭아빠 1,981 20.10.03
사랑했지만...   모바일등록 (7) 빨간여우 1,614 20.09.29
어디에다 써야될지몰라서 여기다쓰는데.. 결혼생활재미가없네요   모바일등록 (9) 익명 2,153 20.09.27
남편외도   모바일등록 (15) 익명 3,028 20.09.27
판도라의상자를 열었어요..   모바일등록 (9) 익명 2,352 20.09.24
반대로 바람, 혹은 환승 상대였나 봅니다(제가)   (16) 익명 2,045 20.09.13
싸우는건 잘할거같은데   모바일등록 (4) 익명 738 20.09.11
유혹?   모바일등록 (6) 익명 1,751 20.09.08
특정금전신탁 문의 한번만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2) 미니꼬모 594 20.08.28
남녀   모바일등록 (2) 익명 1,819 20.08.14
사는게 참 재미없네요..   (29) 익명 3,199 20.08.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