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엄마에게
100 뚜르 2019.04.13 14:59:25
조회 357 댓글 7 신고

 

어느덧 50 중반을 훌쩍 넘긴 저는
오래전 아내와 사별하고 재혼을 생각해 보기도 했지만
어찌하다 보니 혼자서 아들을 키우며
지금껏 살아왔습니다.

엄마 없이 자란 아들이 가끔 저를 엄마처럼
의지할 땐 누구보다 가슴이 아팠지만,
어린 아들이 어디 가서 편부가정이라는
티가 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이 사춘기가 되니 자연스럽게 서먹해졌고
저도 이제 아들이 다 컸다고 생각하니깐
조금씩 소홀해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아들이 입대하는 날 마중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군대 간 아들로부터 편지가 왔습니다.
편지는 제목은 '사랑하는 엄마에게'로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

사랑하는 엄마에게

당신의 손은 거칠고 투박하지만
누구보다 깨끗하게 저의 옷을 빨아
주시던 엄마의 손입니다.

그 손으로 만든 음식으로 다른 이들보다
몇 배는 더 저를 건강하고 배부르게
해 주셨습니다.

제가 아플 때마다 늘 제 손을
꼭 잡아주시던 당신의 따뜻한
손이 좋습니다.

남들은 엄마 아빠가 따로 있지만
저에게는 듬직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에게
언제나 말하고 싶었습니다.

엄마! 저에게 당신은 아빠지만,
당신은 저에게 따스함과 사랑으로
돌봐주신 소중한 엄마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을 사랑합니다.





황금을 녹여서 반지를 만들 수도 있고
목걸이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형태와 모양이 다르다고 해도
황금은 여전히 귀한 황금입니다.

어머니가 주는 사랑과
아버지가 주는 사랑의 모습은
조금 다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귀한 사랑이라는 것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변함이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그레스 –

 

<따뜻한 하루>

 

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고드름과 별똥별  file new 솔새 31 13:46:25
손님   new 도토리 18 12:48:32
이등병과 인사계   new 새벽이슬 18 12:13:01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  file new 하양 39 12:00:17
새해 다짐  file new 하양 43 11:59:11
첫눈 내리는 날에  file new 하양 19 11:58:14
처갓집 세배는 앵두꽃을 꺾어 가지고 간다   new 새벽이슬 22 11:41:28
예전 같지 않은 설 명절  file new 62 11:06:05
사랑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  file new 대장장이 66 10:48:29
옥잠화 / 민영   new 뚜랑이 32 10:25:28
세배 - 추모시   new 도토리 25 10:25:12
책에게 구걸하다 / 한영수   new 뚜랑이 24 10:24:19
사별 / 이승하   new 뚜랑이 27 10:23:36
하얀 안개꽃의 독백   new 도토리 19 10:21:33
뒤에서 욕하지 않아야 하는 이유  file new 광솔 59 10:09:00
겨울나무   new 도토리 21 09:55:49
썩지 않은 씨앗은 꽃을 피울 수 없다  file new 대장장이 52 09:17:17
여운이 남는 메시지   new 교칠지심 56 09:12:33
끈과 인간관계  file new (2) 광솔 82 09:12:30
건강한 성장의 의미   new 교칠지심 54 09:08:4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