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 * 따뜻하게 품어주시길...^^ (作)
20 하늘빛정원 2018.04.16 13:34:51
조회 604 댓글 8 신고


*아름다운 할머니 타샤튜더*



진한 향기가 나지 않아도 좋고..
뚜렷한 색채가 있지 않아도 좋고..
굵을 필요도, 목청이 클 필요도 없고..


단지.. 가늘고 길게
90까지 살고 싶다 란 말을 우스갯소리처럼
주위사람들한테 하곤해요.


사는게 늘 쉽고,
즐겁지만은 않구나 라고 느낀
사춘기 때부터 제 좌우명이
'왜 사냐건, 웃지요." 였으니까..


어쩌면
90살까지 가능할지도 모르겠어요.
욕심이 과하다라고 나무라는 건 아니시죠?^^


살면서 목청껏 소리질러야 할 때,
꿀꺽~삼키기도 하고..
나만의 색을 뿜어내야 할 때,
다시 거둬들이기도 했고..


둘둘 뭉쳐 굵게 만들어질 때,
가늘게 가늘게 다듬느라 힘들었으니까...
조금 더 오래 살게 해 주실까요?^^


울어야 할 때 웃는다고
80살까지만 살게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사람이니까,..
감정을 조절할 수 있는
브레이크가 있는 사람이니까...


슬픔도 다스려서 웃을수도 있고,
화난 감정도 폭발하려는 순간,
뚜껑이 멀리 날아가지 않게 단단히 여밀줄도 알고..

이런 사람의 감정을 이해해 주시겠죠?^^


잔잔하고 은은하게 나는 향기는
다른 향과 뒤섞여선 어디서 나는 건지
정확히 알수도 없고
귀한 향기였는지 조차 잊을 수 있지만..


참 이상한 건 떠나고 난 뒤
오래도록 콧끝에서 머무르는 향기이기도..


은은한 색 또한
뚜렷한 원색과 버무러져서
그 색깔의 존재자체도 희미해지지만
가장 깊숙히 스며들수 있는 색..


10년이 더 깍인 70살까지 살면 또 어떨까..
가늘게 다듬고 은은하게 스며든 향기가
20년은 더 버티고 있을텐데...


내가 살고 있는..
앞으로도 살아갈 모습, 향기에요.


그대의 옷자락에도 끝을 통해
스며드는 은은한 향기가 느껴질까요?


나름 귀한 향이니까
따뜻하게 가슴 속 깊이 품어주시길..


점심식사는 했나요?
식사 후라면 커피 한 잔 같이해요...^^



하늘빛정원 향긋한 커피와 함께
음악처럼 흐르는 하루가 있어 참 행복합니다~~^^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이래서 친구가 좋다   new 네잎크로바 1 06:09:13
임길택, '송아지'   new 나비샘 36 04:37:34
임길택, '엄마 무릎'   new 나비샘 34 04:37:28
임길택, '완행 버스'   new 나비샘 36 04:37:23
사주팔자 와 정화   new 해맑음3 26 02:26:49
늘 이만큼의 거리를 두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5 02:05:17
일상 속의 기도   new 강아지 35 00:22:13
밤 깊을수록   new 강아지 34 00:19:05
비가 오면 그대가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35 00:15:47
딴지 거는 여자  file new 솔새 76 20.05.24
그 여자 / 여은 정연화   new 은꽃나무 47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89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4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4 20.05.24
사람의 일   new 산과들에 69 20.05.24
나는 성공하고자 함을 구했지만   new 산과들에 56 20.05.24
별똥별과 소원   new 산과들에 47 20.05.24
빈 잔의 자유를 보라  file new (4) 하양 125 20.05.24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82 20.05.24
하늘나라의 계산법  file new 뚜르 76 20.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