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익명 2021.01.11 20:34:37
조회 844 댓글 14 신고

부모님의 차별..

이젠 정말 지치네요.

그냥 제가 체념하고 사는게 나을까요?

 

2녀 중 차녀인데 

시간이 갈 수록 정신적인걸 넘어서

물질적인 차별도 점점 더해지네요.

예를 들어 다 같이 쇼핑을 하러 가서는(부모님이 쇼핑을 좋아하십니다.)

최소 백만원부터 1천만원에 가까운 금액이 차이나게 

제 언니에게만 그렇게 돈을 쓰십니다.

 

저는 금액을 떠나서 제가 필요하거나 갖고 싶은걸 사는데

그마저도 항상 안되는게 많고

아예 대놓고 언니보다 비싼건 안된다는 말은

늘 듣는 말이에요. 한 번은 저만 빼고 언니에게만

비싼 선물을 계속 해주는 모습을 보고 서운함을 토로했는데

뺨을 때리더라구요 엄마가..

 

그 날 이후론 쇼핑을 하러 가는 것도 저에게 괜히 쉬쉬 하듯

둘이 가서 1천만원 가까운 돈을 쓰고 오고..

애초에 예정된거였으면서 우연히 사온척을 하더라고요.

뭐..그것도 다 이해했습니다. 그런거 안가지면 뭐 어때 하는 맘으로요.

 

저는 수년째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고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습니다.

남자친구 부모님 명의로 지방에 집이 있어

결혼을 하면 서울을 떠나 그곳에서 살기로 하였어요.

 

언니는 요 근래 계절별로 남자친구가 계속 바뀌었는데

대뜸 저번달부터 왠 남자를 하나 새로 만난다고 하더니

만나자마자 결혼을 하겠다고 합니다.

만난지 1,2주 되서부터 상견례를 할거라 그러고

3주째 되서는 웨딩플래너까지 알아보고 왔어요.

 

그런데 그 남자쪽 집에서 사정이 넉넉하진 않다고 하는데

그래도 준비한 것 모아서 나름대로 거처를 알아보려고 하는 것 같은데

 

저희 엄마쪽에서 ..

저희 집 근처의 십 몇억 집을 엄마 명의로 구해주려고 하네요. 저희 집이

고급아파트이고, 같은 아파트내에서 살면 얼마나 좋냐고-

돈 안되면 차라리 엄마 명의로 해줄테니 너네가 거기서 살면 되지 않겠냐고 하는데

참 허무하더라구요.

 

제 얼굴을 보다가 "쟤도 똑같이 해주면 되지~ 아. 근데 쟨 안해줘도 되겠다" 이러는거에요.

그쵸, 남자친구랑 같이 살 집이 이미 마련되어 있으니까요.

 

그런데 이제 만난지 한달 된 사람하고 결혼하겠다는데

십몇억씩이나 들여 해주려는 그 모습에

참 마음이 .. 씁쓸하네요.

이것도 질투겠죠. 

 

어차피 부모님 돈이고, 부모님이 원하는 곳에 원하는 만큼

사용하는건데 제가 뭐라고 터치를 하겠어요.

그 원하는 곳이 결국엔 언니 쪽인건데..

하지만 그러기엔 제가 덜 자란걸까요.

마음 한 쪽이 너무 쓸쓸하네요.

 

저한테 똑같이 여기 근처에서 안살게 해줘도 되요.

오히려 좋아요. 그런 차별하는 모습을 떠나 멀리 가서 살고 싶은 마음이 더 크니까.

그런데.. 언니에게 그렇게까지 해주려는 모습이

제 마음을 너무나도 괴롭게 하는군요..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0)
부친 기일날 어떻게 모이나요?   모바일등록 (6) ㅇㅇ 404 21.02.14
아래 부모님의 차별 글 올렸던 사람이에요.   (5) 익명 599 21.01.22
시누와 남편 며느리. 시댁생신은 누가먼저 챙겨야하나요?   모바일등록 (5) 익명 856 21.01.21
분가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3) 익명 634 21.01.14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14) 익명 844 21.01.11
제 집안이 너무 싫으네요..   모바일등록 (3) 익명 583 21.01.09
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808 21.01.03
연끊은 시댁에서 돈을 요구합니다   모바일등록 (8) 민러브 916 20.12.28
하운 김남열의 "길"  file 김하운 281 20.12.17
못 미더운 며느리   모바일등록 (3) 익명 950 20.12.13
함 들어보세요   모바일등록 (3) 익명 774 20.12.11
진짜 또라이같은 시부때문에 열터져요   모바일등록 (4) 익명 1,115 20.12.10
김장하셨나요?   (4) 성령... 351 20.12.08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7) 익명 710 20.12.07
시부모님 되실분들과 정말 잘 지내고 싶은데..   (5) 익명 720 20.11.19
며느리 노릇은 어디까지일까요...   모바일등록 (13) 배고파 2,094 20.10.20
친정엄마 돈 문제 너무 지치네요   (11) 익명 1,311 20.10.19
시댁에 마음 닫혔어요   모바일등록 (6) 익명 1,718 20.10.09
집에가고싶어요   모바일등록 (5) ㆍㅅㆍ♥ 974 20.10.02
이거 서운해도 되나요?   모바일등록 (2) 익명 836 20.09.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