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담주는 시댁 모바일등록
15 유쾌한나리언니 2019.08.22 07:41:47
조회 1,659 댓글 17 신고

결혼한지 두달째입니다 

제가 너무 예민한건지 궁금해서 적어바요 

저는 시어머니가 안계십니다(아파서 신랑 대학때 돌아가셧어요)

그래서 시아버지한분 계세요 

그런데 결혼하고 제가 너무 아파서 응급실에 간적이 있습니다 

다음달이면 돌아가신 시어머니와 할머니 제사예요 

아버님께서 전화 오시길 

제가 건강해야 제사도 하지 않겟냐며...빨리 낳으라십니다 

그때 상처 받았어요 만약 제가 친딸이라면 응급실 다녀온 친딸한테 그리 말하실까 싶어서요 그래도 그냥 혼자 털었습니다 

한번은 또 전화 오셔서 니가 작은집 이랑 고모네 ,할아버지를 집으로 다 초대해서 식사 대접 하는게 예의라고요 

저희가 일때문에 바빠서 집정리가 되지 않았어요 

그런데 집주인인 저희가 초대해야 할것을 강요 받는거 같아 맘이 좀 그랬습니다 

저희집은 힘들게 무슨 집들이냐며 나중에 집사면 그때 하라고 하세요 너희둘만 재밋게 살으라고 하십니다 

시아버님은 친구들이 며느리밥 맛있어서 주말마다 서울 올라가냐고 그런다면서 (일때문에 지방에 혼자사세요.할아버지댁에 오시는거예요) 

아직 저희집에 어느 누구도 안왔습니다 

정리 되는대로 초대 할 생각이었는데 자꾸 이러니까 싫어지네요ㅠ

어젠 우연히 고모님댁을 만나 저녁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그런데 고모부가 하시는 말씀이 니가 딸처럼 애교부리고 그럼 얼마나 좋겠냐며 니가 중간역활을 잘해야 한다고....

정말 부담되요 제성격이 이상한가요?

또 제사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가 와서 하는 첫제사라 중요하다면서요ㅠ 

그러면서 아버님한테 연락도 자주 하고 맛있는것도 먹고 애교부리고 그러라며...

고모는 저희집에 아직 못와보셔서 아버님이 얼마나 서운하겟냐구요 

저희집 아버지도 한번 안오셧구요 

친정엄마만 청소하러 몇번 오셧던게 다예요ㅠ (정말 땀흘리며 청소만 하고 가셧어요)

저 제 밥 한끼 먹기도 힘들어요 

요즘 더 몸이 안좋아져서 열이 오르락 내리락 하고 사실 잠도 잘 못자는 중입니다 

신랑은 옆에서 가만히 듣고만 있어요 

되려 고모가 저 맛있는거 해줘야지 하실때 신랑은 제가 해드려야 한다며(이부분도 왜 제가 해야되죠?)

저는 제사때문에 돈벌수 있는 일정 다 취소하고 참여하는 제 입장에서는 기분이 썩 좋지가 않습니다 

애교도 강요한다고 될게 아니지 않아요? 

저희집에서 신랑한테 그렇게 말하지 않자나요 

딸처럼 하라면서 정작 진짜 제가 딸이면 제게 매번 연락올때마다 제사 이야기를 그렇게 할까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시댁과 친정..   new (2) 쏜아츼 191 19.09.15
시어머니 이유없이 싫을때   모바일등록 (3) 이쁜지은이 382 19.09.14
명절 차례 끝   모바일등록 (2) 핑크소파 444 19.09.14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11) coffelover 894 19.09.13
시댁안가요~~   모바일등록 (3) 쿵떡이맘 532 19.09.12
시어머니 전화   모바일등록 (5) 풀꽃바람 621 19.09.11
명절이란 ......없었음좋겠다   모바일등록 (6) 맘맘하오 681 19.09.10
이상한나라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1) 시리얼너구이 1,036 19.09.03
며느리에게돈빌려달라는시어머니..이건아니지싶은데요   모바일등록 (10) 1,063 19.08.27
부담주는 시댁   모바일등록 (17) 유쾌한나리언.. 1,659 19.08.22
시댁에 큰실수 살기 싫으네요   모바일등록 (19) 레몬향123 1,688 19.08.18
남동생 부부한테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6) ㅇㅇ 1,254 19.08.14
친엄마입니다.   모바일등록 (13) 내가제일소중.. 1,596 19.07.29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7) yumemiruyou 1,037 19.07.06
(친)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바일등록 (11) 별사탕☆ 2,160 19.06.28
도대체 시누이가 갑인가요?   모바일등록 (19) 아름다운작은.. 1,378 19.06.27
이게 따지는 성격인가요?   모바일등록 (9) 색연필11 1,123 19.06.22
자식자랑 많이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8) 소나기ㅣ 849 19.06.22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2) gokim 1,116 19.06.22
제가 못된건가요...?   모바일등록 (20) Lucky한Lee 993 19.0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