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어머니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2 진쥬지롱 2019.03.07 12:54:29
조회 1,557 댓글 6 신고

시어머니 스트레스로

저는 남편과 이혼 생각입니다 결혼한지 5개월차 인데

홀어머니라 저는 잘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었습니다 안쓰러운 마음도 있고...정말 남편을 사랑해서 결혼까지 ...지금 임신 10주인데.... 저희 어머니 저 임신한거 축하한다 고맙다 이말도 해주기 싫다며 또 술드시고 연락왔습니다(알콜중독수준) 저는 저의 임신소식을 들으면 이제 저한테 전화 안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한다는말이....설에 시누이들 저녁에 오니깐 점심때 친정갔다가 저녁에 다시 오라더군요... 화가나서 언니들도 친정 오는데 저도 친정 가야죠 라고 했죠 

세상은 좁고 비밀은 없다라는말 있잖아요

제가 일하는 곳에 어머니를 안다는 분이 찾아왔는데 어머니가 식사 도중 한숨을 쉬면서 걔 임신햇잖아 다 글러먹엇어 밥못얻어 먹게 생겻다고 그러셨데요 축하해주지못할망정 그게 할소리인가요.... 저 이제 명절때 친정 안보낼꺼라고 했데요 저는 어머니가 너무 싫고 무서워서 차단했습니다 아이와 저의 정신건강을 위해....아들이 효자인게 더 힘듭니다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출산직후 시댁에서 오시는거요   모바일등록 (3) 베리로 513 19.06.16
참다참다터진저~~   모바일등록 (5) 잘지켜보자 480 19.06.14
굴러들어온 돌.. 굴러 나가길 모두 바라고 있었다?   (5) 랑규랑 641 19.06.11
결혼10년만에 임신   모바일등록 (13) 남편은남의편 1,278 19.06.07
조만간 시어머니랑 같이 살아야할것같아요   모바일등록 (12) Lucky한Lee 829 19.06.06
시어머니가 싫어서 큰일이예요   모바일등록 (17) 삐짜꼬 1,014 19.06.05
지긋지긋한 친정집   모바일등록 (4) 미향이다옹 753 19.06.03
시어머니 세대주 전세   모바일등록 (6) 뜨든뜨든 1,264 19.05.15
어버니날...   모바일등록 (11) 쩡인ㅋㅋ 1,798 19.05.03
나한테 와그럴까요?   모바일등록 (4) 생각많은아줌.. 1,381 19.04.30
무식한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4) Miminam 1,860 19.04.30
시어머니와의관계   모바일등록 (6) 이은영 1,317 19.04.28
시짜들어가면 다그런건지 근성이 병든건지...   (36) 아이쿠머리야 1,630 19.04.24
시어머니 잔소리. 막말   모바일등록 (14) 벚꽃연금 1,461 19.04.15
가족 흉보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9) 툐토루 1,316 19.04.15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모바일등록 (9) 줜나 1,086 19.04.11
벌써부터 둘째 얘기네요   모바일등록 (8) 앙칼진냥 1,018 19.04.02
시댁이랑 밥먹기 싫다   모바일등록 (10) 더블유 1,577 19.04.01
아기출산후 선물   모바일등록 (8) 벚꽃연금 991 19.04.01
시어머니께 사과를 다시해라?   모바일등록 (10) koo 1,278 19.03.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