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결혼준비 중 속상해하는 친정엄마
4 bono84 2019.03.06 11:41:38
조회 1,643 댓글 7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고있는 서른살 초중반 여자입니다.

최근 결혼을 구체적으로 추진 하고 있는데요, 저희 엄마가 결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제가 너무 굽히고 가는 것 같다고 매우 섭섭(?)하게 생각을 하시는 것 같아서요... 

저희 아버지도 마찬가지로 생각하시고요. 

 

저는 부모님이 결혼 준비과정에 대해 왜 그렇게 못마땅한지 좀 이해가 안되는 상황인데, 적어도 상견례 전에는 타협점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안그러면 상견례 자리에서 문제가 터질 것 같아서요... 

객관적인 조언 부탁드려요. 

 

나: 30초중반, 박사과정 후 제약회사 취직. 학위과정 때문에 이제야 3년차 직장생활 중. 학자금 다갚음, 모아놓은 돈 4천. 

 

남자친구: 40초반, 의사(내과), 전공의(레지던시) 졸업 후 경력 3년. 현재 남자친구 부모님이 1억 지원+본인돈 1억5천으로 대출 낀 집 있음. 집 시가 8억정도. 집 산지 3년 안되어서 이제 막 갚는 단계. 모아놓은 돈은 학자금 갚고, 집사는데 사용했으며, 남은 돈은 5천정도. 

 

남자친구 부모님과 저희 부모님 모두 한국에 계십니다. 남친 부모님은 남자친구 의대 졸업 후, 한국으로 아예 가셨어요. 남친 월급은 제 월급의 2배정도 입니다. 

 

결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저희집은 제가 모은돈 4천+부모님 지원 3천을 사용하려고 하고 있고요 남친은 부모님이 집 사는데 돈을 보태주어서(물론 이 집은 저를 염두에 두고 산 집은 아닙니다), 결혼자금은 스스로 해결하려는 것 같습니다. 

신부 예물은 없을 것 같고, 예단은 남친 부모님 쪽으로 2천만원 보낼 생각 하고 있고요. 

예단 되돌려 줄 생각은 안하시는 것 같아서, 온전히 다 드릴 생각 하고 있습니다. 

대신 현물예단은 생략하려고 하고 있고요. 

 

남친이 프로포즈링을 브랜드로 구입해서, 2천5백만원이 들었어요. 

그래서 저도 남친 예복이랑 좋은 시계(총 천만원)는 해야하는 것 아닐까 하고 있고요... 

 

혼수는 남친 집이 다 빌트인이라, 저는 침대와 냉장고, 세탁기만 새걸로 사면 될 것 같습니다. (총 천만원) 

 

정리하자면, 남친 집(2억5천)+반지(2천5백) 

저 예단(2천)+예복과시계(1천)+혼수(1천) 

나머지 웨딩촬영/예식/신혼여행/답례품 다 반반 하기로 했어요. 

 

저는 이정도면 괜찮게 조율해서 가는 것 같은데, 저희 부모님은 제가 너무 굽히고 간다, 지고간다라고 하시네요... 

우선 남자친구 나이가 너무 많다는 것과, 집도 한국으로 치면 2억5천은 집 해준것도 아니다, 결국 살면서 둘이 갚아 가는거다 하시네요... 

 

특히 현금예단 2천을 주는거면 줄 만큼 주는데, 제 예물?이나 가방같은것도 안챙겨준다고 맘이 상해계세요... 

 

저는 예물/예단 다 생략하고, 집값에 보태는게 가장 좋을 것 같지만... 

남친 어머니가 예단을 원하시니, 그것만 맞춰드리고 있는 상황이고요. 

 

부모님 말대로 제가 너무 퍼주고(?) 있는 것인지, 그게 아니라면 부모님이 잘못 생각하고 계신건지... 

남친과 제가 힘을 합쳐 양가 부모님을 설득해야 하는 것인지, 

어떤 방향이던 어떻게 조율해야 마찰이 줄어들지...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 드립니다.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부모님앞으로 들어온 축의금   모바일등록 (3) iiliilliiii 300 19.06.19
출산직후 시댁에서 오시는거요   모바일등록 (4) 베리로 621 19.06.16
참다참다터진저~~   모바일등록 (7) 잘지켜보자 568 19.06.14
굴러들어온 돌.. 굴러 나가길 모두 바라고 있었다?   (5) 랑규랑 681 19.06.11
결혼10년만에 임신   모바일등록 (13) 남편은남의편 1,349 19.06.07
조만간 시어머니랑 같이 살아야할것같아요   모바일등록 (12) Lucky한Lee 871 19.06.06
시어머니가 싫어서 큰일이예요   모바일등록 (17) 삐짜꼬 1,049 19.06.05
지긋지긋한 친정집   모바일등록 (4) 미향이다옹 774 19.06.03
시어머니 세대주 전세   모바일등록 (6) 뜨든뜨든 1,269 19.05.15
어버니날...   모바일등록 (11) 쩡인ㅋㅋ 1,799 19.05.03
나한테 와그럴까요?   모바일등록 (4) 생각많은아줌.. 1,383 19.04.30
무식한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4) Miminam 1,873 19.04.30
시어머니와의관계   모바일등록 (6) 이은영 1,327 19.04.28
시짜들어가면 다그런건지 근성이 병든건지...   (36) 아이쿠머리야 1,643 19.04.24
시어머니 잔소리. 막말   모바일등록 (14) 벚꽃연금 1,464 19.04.15
가족 흉보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9) 툐토루 1,329 19.04.15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모바일등록 (9) 줜나 1,090 19.04.11
벌써부터 둘째 얘기네요   모바일등록 (8) 앙칼진냥 1,023 19.04.02
시댁이랑 밥먹기 싫다   모바일등록 (10) 더블유 1,586 19.04.01
아기출산후 선물   모바일등록 (8) 벚꽃연금 995 19.04.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