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는 시모에게 종년일뿐인지 .ㅡㅡ 푸넘합니다.. 모바일등록
15 화창한봄날 2019.02.08 09:25:11
조회 1,542 댓글 7 신고

명절 전날 3시간 전부치기

ㅡ물론 시엄니 작은 시엄니 일했고

이혼하고 고딩. 중딩 키우는 시누는 지 친구 만난다고 쳐 나가서 일끝나니 옴.

나는 8세 5세 남매들이 엄마 이거 해줘 저거해줘.

시중들고 조카들이고 친척들이고

애 붙어서 봐주는 사람없고ㅡㅡ

낮에 친구들 만난다고 기어나간 애들 아빠는

밤 9시 귀가해서 바닥이 배긴다며

30분거리 우리집 가서 쳐자고 온다고

애들 잠들어서 같이 가지  못한다고

염병 지랄났네 걍 자라해도 갔다옴..

여튼 명절 오전 차례. 아침상 다 끝나고

갈채비 하는데

시누도 점심안먹고 간대서 밥통에 찬밥남은 거

애들 줄까싶어 부엌갔더니

시누. 조카 셋이 밥먹고 있길래 그런가부다

집에 가서 밥먹이지 했는데

 

시모가 나더러

밥통 열어보고 밥이 없으면 해야지

애들 볼 사람 많은데 뭐한다고 밥도 안했냐

시누가 눈치보더니 쌀 씻고ㅡ얄미움

그 얘기를 서너번 계속 함..

그리고 가려니까 빨리갈려고 한다고..

 

 

아18이 절로 나왔음..

집에 도착하니 시누 전화와서

엄마가 그런거 오해 말아라

마음이 급해 그런거다..

니미..ㅡㅡ

그냥 푸념좀 했네요..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결혼고민과 시댁.. 머리가 아파요   (5) 결혼고민러 392 19.08.23
    부담주는 시댁   모바일등록 (14) 유쾌한나리언.. 867 19.08.22
    시댁에 큰실수 살기 싫으네요   모바일등록 (12) 레몬향123 1,060 19.08.18
    남동생 부부한테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5) ㅇㅇ 931 19.08.14
    친엄마입니다.   모바일등록 (13) 내가제일소중.. 1,333 19.07.29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6) yumemiruyou 949 19.07.06
    (친)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바일등록 (11) 별사탕☆ 1,960 19.06.28
    도대체 시누이가 갑인가요?   모바일등록 (19) 아름다운작은.. 1,183 19.06.27
    이게 따지는 성격인가요?   모바일등록 (9) 색연필11 1,038 19.06.22
    자식자랑 많이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8) 소나기ㅣ 758 19.06.22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2) gokim 976 19.06.22
    제가 못된건가요...?   모바일등록 (20) Lucky한Lee 868 19.06.21
    부모님앞으로 들어온 축의금   모바일등록 (6) iiliilliiii 1,033 19.06.19
    참다참다터진저~~   모바일등록 (8) 잘지켜보자 948 19.06.14
    굴러들어온 돌.. 굴러 나가길 모두 바라고 있었다?   (5) 랑규랑 927 19.06.11
    결혼10년만에 임신   모바일등록 (14) 남편은남의편 1,930 19.06.07
    조만간 시어머니랑 같이 살아야할것같아요   모바일등록 (12) Lucky한Lee 1,324 19.06.06
    시어머니가 싫어서 큰일이예요   모바일등록 (17) 삐짜꼬 1,842 19.06.05
    지긋지긋한 친정집   모바일등록 (5) 미향이다옹 1,158 19.06.03
    시어머니 세대주 전세   모바일등록 (6) 뜨든뜨든 1,450 19.05.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