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결혼2년 좀 지났는데..제사모시라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19 맘비우는중 2019.02.07 10:45:15
조회 1,352 댓글 8 신고

말그대로..명절에  동서는 아이낳고  애가 엄마랑 떨어지지 않아 일 못도왔습니다ㅡ

저는 시할머니도 살아계시는데ㅡ

시어머니께서 농담식으로  시아버지를 끌어드리면서제사를 저보고  모시랍니다ㅡ

시부모님도 제사 지낸지 몇년되지 않은걸로 알고 있는데ㅡ진짜  열받아서ㅡ남편잡았네요..

시아버지는  ''이제 시엄마가  몸이 아파서 힘들다는데 

니가 모실수 있겠니??''

시어머니는''아부지가  며느리한테 제사 맡기자고 자꾸  그러신다~~하하하하''

처음에는  장난인줄 알았는데..3번도 더 얘기하시더라구요ㅡ

그래서ㅡ저는 아이고~~저는 어머니 옆에서

돕기만 할래요~~저 명절때마다 울지도 몰라요~~라고 했습니다ㅡ

 

그랬더니 또 시어머니 왈

요즘 며느리는 시댁가고.사위는 처가가서 지낸다드라~~라고 하시길래ㅡ

전 첨들어요~~^^어머니ㅡㅋ

제가 본거는  친정부모님도  같은 부모님이기에

설에는 ㅅㅣ댁먼저ㅡ추석에는 처가먼저  이런식으로

간다고 들었어요~~^^했드니ㅡ

표정이 정색하시더라구요ㅡ

시부모님 동생들도 있고 아직  살아계신 시조모님도

계시는데ㅡ아이도 가져야하는 저를 진짜 무슨 하인이나  가사도우미로 생각하는건지요..

너무 열받아서 여쭤보네요ㅜㅜ

더 많은 얘기가 있지만..ㅜㅜ

두서없는 글 죄송해요~~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만개스토어] 물냉&비냉 10인분 세트 특가!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시댁에 큰실수 살기 싫으네요   모바일등록 new 레몬향123 8 01:26:08
    남동생 부부한테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3) ㅇㅇ 541 19.08.14
    친엄마입니다.   모바일등록 (13) 내가제일소중.. 1,160 19.07.29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6) yumemiruyou 901 19.07.06
    (친)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바일등록 (11) 별사탕☆ 1,862 19.06.28
    도대체 시누이가 갑인가요?   모바일등록 (17) 아름다운작은.. 1,114 19.06.27
    이게 따지는 성격인가요?   모바일등록 (9) 색연필11 989 19.06.22
    자식자랑 많이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8) 소나기ㅣ 729 19.06.22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2) gokim 933 19.06.22
    제가 못된건가요...?   모바일등록 (20) Lucky한Lee 829 19.06.21
    부모님앞으로 들어온 축의금   모바일등록 (5) iiliilliiii 984 19.06.19
    참다참다터진저~~   모바일등록 (8) 잘지켜보자 917 19.06.14
    굴러들어온 돌.. 굴러 나가길 모두 바라고 있었다?   (5) 랑규랑 905 19.06.11
    결혼10년만에 임신   모바일등록 (14) 남편은남의편 1,871 19.06.07
    조만간 시어머니랑 같이 살아야할것같아요   모바일등록 (12) Lucky한Lee 1,290 19.06.06
    시어머니가 싫어서 큰일이예요   모바일등록 (17) 삐짜꼬 1,753 19.06.05
    지긋지긋한 친정집   모바일등록 (5) 미향이다옹 1,107 19.06.03
    시어머니 세대주 전세   모바일등록 (6) 뜨든뜨든 1,422 19.05.15
    어버니날...   모바일등록 (11) 쩡인ㅋㅋ 1,902 19.05.03
    나한테 와그럴까요?   모바일등록 (5) 생각많은아줌.. 1,492 19.04.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