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또 시작인 시모의 의심병 모바일등록
8 앙칼진냥 2019.01.12 11:16:02
조회 586 댓글 8 신고

어제 저녁을 먹고 있었는데 남편에게서 전화가 왔어요

시모더라구요

잠깐 통화하더니 남편이 제게 제가 시이모 한테 전화를 해서 말도 없이 끊었다는거에요

전 그런적이 없거든요 

 

어차피 저는 시이모 전화번호 몰라요

 

아니 안다고 해도 저는 그런짓 안하거든요

 

친정식구나 남편 한테도 한적이 없는데 

 

제가 왜 시이모한테 전화를 해서 말없이 끊어요?

 

남편에게서 그런말 듣는데 억울 하더라구요

 

근데 시이모도 그런게 만약 제 번호로 끊겼음 다시 걸어봐야하는거 아닌가요?

 

시이모는 제 전화번호 아시니까요

 

제 번호 알려드린적 있는데 통화랑 연락은 조카인 남편이랑 하세요

 

결혼전에는 시모가 저 결혼 하면 도망갈거 같다느니 그런말 했다고 하더니

 

어젠 제가 장난전화 했다고 의심 하시네요

 

나중에는 뭘로 의심할지 벌써부터 겁이 나네요

 

제가 어떡하면 의심 안받을수 있죠?

 

시모가 의심 하는거 제가 한번이라도 했다면 억울하진 않죠

 

출산 두달 앞두고 의심을 받는 심정이 불쾌해요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3)
시어머니와 갈등. 이혼이 답일까요?   new (1) goqus 107 11:56:26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2) 이쁜지은이 327 19.01.18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진쥬지롱 578 19.01.17
이런경우 시댁에 어떻게 해야 하나요??(명절관련)   (4) 지연마님 700 19.01.15
이게 시월드인가봐요   모바일등록 (4) 힘이들땐0 615 19.01.15
또 시작인 시모의 의심병   모바일등록 (8) 앙칼진냥 586 19.01.12
시부모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1) 눈누누나낭 1,679 18.12.27
시어머니 산후조리   모바일등록 (12) 콩콩 1,117 18.12.26
시어머니가 정말 싫어요   (10) 몰~딩 2,140 18.12.14
시아버지가 너무싫어요....   (7) Eyesonu 1,555 18.12.13
시부모님 모시고 계신분 어떠신가요...ㅠㅠ   모바일등록 (13) 배래 1,284 18.12.12
시댁 친정 부모님 생신   모바일등록 (5) 4862 821 18.12.12
결혼 2주차..   모바일등록 (4) 울뚜기맘 1,303 18.12.09
인생의 큰고민   모바일등록 (5) 이쁜지은이 786 18.12.05
피임약질문   모바일등록 (5) 두깨씨 976 18.11.20
지긋지긋한시댁   모바일등록 (3) Lucky한Lee 2,589 18.11.18
얌체같은   모바일등록 (4) 아로나민33 1,420 18.11.16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모바일등록 (7) 예시닝 1,055 18.11.13
김장...   모바일등록 (12) 쿨한겨울 1,285 18.11.09
재취업 임신 고민...   모바일등록 (5) 봄날은언제오.. 1,048 18.11.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