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언니의 예비 시누이 모바일등록
11 나의악어 2018.08.08 06:13:38
조회 1,640 댓글 7 신고

언니는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했고 내년 봄쯤 식을 올리기로 계획중입니다. 그 남자친구에게 누나가 두명 있는데 둘째 누나가 저희 언니를 너무 괴롭힙니다.

저희 식구는 이제 어른 둘이 만나 가정을 이루어 나가는것이니 너희끼리 잘살아라 하고 껴드는 법이 없는데 그 유별난 시누이는 너는 이제부터 우리는 가족인데 왜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느냐 너 만나고부터 내 동생이 집에 신경을 덜 쓴다부터 “여자는 결혼하면 출가외인”이라는 시아비 될사람의 막말에 언니가 울면서 자리를 뜨자 자기 아버지 생일날 분위기 망친거에 사과하라며 적반하장까지..참 가지가지 합니다. 그일로 저희 부모님이 예비사돈댁 있는 지방으로 내려가 이런집안에는 우리딸 못준다고 하시며 그날 바로 언니를 데리고 왔는데 참 이상한 집안이라고 애도 아니고 온실속에 자란 화초냐며 비아냥 거리는 사람입니다. 직업이 변호사인데 대화가 안통합니다; 

저희 언니는 겉으론 세보이지만 속이여리고 이 미친지지배 때문에 요즘에는 스트레스성으로 원형 탈모까지 생겼습니다 ㅜㅜ 

저는 겉은 순해보인다고 하는데 누가 건들면 확 돌아버리는 또라이과구요. 저희집안에선 부모님 포함 남동생들까지 너무 순딩이라 뒤짚어 엎을만한 사람이 저밖에 없습니다. 제가 한번 일대일로 만나 니가 개입을 시작하니 나도 한번 개입을 해보겠다 하고 한번 뒤짚어 엎으려 하는데 혹시 이런 비슷한 경험 해보신분 계신가요? 그 여자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언니를 보면 너무 속상하고 열이 받습니다.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3)
시어머니와 갈등. 이혼이 답일까요?   new (1) goqus 153 19.01.19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2) 이쁜지은이 363 19.01.18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진쥬지롱 621 19.01.17
이런경우 시댁에 어떻게 해야 하나요??(명절관련)   (4) 지연마님 717 19.01.15
이게 시월드인가봐요   모바일등록 (4) 힘이들땐0 621 19.01.15
또 시작인 시모의 의심병   모바일등록 (8) 앙칼진냥 596 19.01.12
시부모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1) 눈누누나낭 1,683 18.12.27
시어머니 산후조리   모바일등록 (12) 콩콩 1,126 18.12.26
시어머니가 정말 싫어요   (10) 몰~딩 2,148 18.12.14
시아버지가 너무싫어요....   (7) Eyesonu 1,560 18.12.13
시부모님 모시고 계신분 어떠신가요...ㅠㅠ   모바일등록 (13) 배래 1,289 18.12.12
시댁 친정 부모님 생신   모바일등록 (5) 4862 823 18.12.12
결혼 2주차..   모바일등록 (4) 울뚜기맘 1,308 18.12.09
인생의 큰고민   모바일등록 (5) 이쁜지은이 788 18.12.05
피임약질문   모바일등록 (5) 두깨씨 978 18.11.20
지긋지긋한시댁   모바일등록 (3) Lucky한Lee 2,597 18.11.18
얌체같은   모바일등록 (4) 아로나민33 1,420 18.11.16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모바일등록 (7) 예시닝 1,060 18.11.13
김장...   모바일등록 (12) 쿨한겨울 1,287 18.11.09
재취업 임신 고민...   모바일등록 (5) 봄날은언제오.. 1,048 18.11.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