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전업인데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는거.. 모바일등록
1 달콤새콤하게 2018.07.10 19:14:04
조회 2,305 댓글 10 신고

9살 5살 자매 키우는 전업입니다. 반찬은 사먹거나 친정에서 주는거 먹습니다. 어쩌다 가끔씩 청소도우미 쓰고 있구요. 그래너 시어머니는 팔자좋다, 놀고먹어 좋겠다, 내 아들은 힘들게 돈벌어주는데 .. 이런 말을 볼 때마 하셔요. 제가 팔자편하고 노는 사람 같다해도 왜 시모가 저러는지 모르겠네요. 남이사 놀던말던 무슨 상관인지. 반찬 사먹는 것도 도우미 쓰는 것도 남편도 그렇게 하라고 해서 하는거고, 전 요리솜씨 늘지도않고 형편없기에 그래서 사먹는게 더 좋아요. 청소도 도우미 없을 때는 제가 집안일 다해가며 꼼꼼이 하는 편이구요. 시어머니는 본인이 상관할 일도 아닌데 왜 남의집 일에 저러는 건지 짜증날 정도에요. 언제까지 놀거냐고, 맞벌이 안 할거냐 볶는데 욕나와요. 친정은 애들 키우는데 집이 깨끗해야한다고 쓰라는 쪽이고 일보다 애들 양육과 교육에 힘쓰라는데 이놈의 시짜는.. 시짜는 다 이런거죠? 정이 안 가네요. 집은 항상 깨끗하고 애들 교육부분은 제가 다 책임지는데 이런건 안 보이나봐요. 며느리가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면 저러나보죠? 남편은.. 육아, 살림 기여도 0입니다. 아무튼 시어머니 말이 맞는건지 모르겠습니다.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4)
제가 이상한건지 의견좀여쭤봅니다   모바일등록 (13) ^^ 650 19.02.13
아들이 먼지...   모바일등록 (12) 카르페디엠0. 809 19.02.12
결혼하고 첫 설날 어이없는 시모   (11) 밀떡ㅋ 1,284 19.02.11
시어머니와의 갈등(긴글)   모바일등록 (8) 제발천사야ㅠ 957 19.02.11
이런게 페미니즘인가요?   모바일등록 (2) 삥꾸99 417 19.02.10
나는 시모에게 종년일뿐인지 .ㅡㅡ 푸넘합니다..   모바일등록 (6) 화창한봄날 874 19.02.08
결혼2년 좀 지났는데..제사모시라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8) 맘비우는중 775 19.02.07
부모님 용돈   모바일등록 (5) Adf 867 19.02.04
돈빌려달라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23) 아가아가한 1,344 19.02.01
제사   (7) 열매 663 19.01.31
명절증후군   (3) 꽃다지good 703 19.01.31
얼굴도 못본 남편 쪽 외할아버지 제사   모바일등록 (7) 민트쵸코 832 19.01.29
너무얄미운 시누이   모바일등록 (6) 시져시러 1,238 19.01.27
거머리시댁과호구남편 ..   모바일등록 (8) 꼬미언냐 1,331 19.01.23
시어머니와 갈등. 이혼이 답일까요?   (5) goqus 1,814 19.01.19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이쁜지은이 1,150 19.01.18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9) 진쥬지롱 1,275 19.01.17
이런경우 시댁에 어떻게 해야 하나요??(명절관련)   (4) 지연마님 1,722 19.01.15
이게 시월드인가봐요   모바일등록 (5) 힘이들땐0 1,334 19.01.15
또 시작인 시모의 의심병   모바일등록 (9) 앙칼진냥 955 19.0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