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전업인데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는거.. 모바일등록
1 달콤새콤하게 2018.07.10 19:14:04
조회 2,055 댓글 10 신고

9살 5살 자매 키우는 전업입니다. 반찬은 사먹거나 친정에서 주는거 먹습니다. 어쩌다 가끔씩 청소도우미 쓰고 있구요. 그래너 시어머니는 팔자좋다, 놀고먹어 좋겠다, 내 아들은 힘들게 돈벌어주는데 .. 이런 말을 볼 때마 하셔요. 제가 팔자편하고 노는 사람 같다해도 왜 시모가 저러는지 모르겠네요. 남이사 놀던말던 무슨 상관인지. 반찬 사먹는 것도 도우미 쓰는 것도 남편도 그렇게 하라고 해서 하는거고, 전 요리솜씨 늘지도않고 형편없기에 그래서 사먹는게 더 좋아요. 청소도 도우미 없을 때는 제가 집안일 다해가며 꼼꼼이 하는 편이구요. 시어머니는 본인이 상관할 일도 아닌데 왜 남의집 일에 저러는 건지 짜증날 정도에요. 언제까지 놀거냐고, 맞벌이 안 할거냐 볶는데 욕나와요. 친정은 애들 키우는데 집이 깨끗해야한다고 쓰라는 쪽이고 일보다 애들 양육과 교육에 힘쓰라는데 이놈의 시짜는.. 시짜는 다 이런거죠? 정이 안 가네요. 집은 항상 깨끗하고 애들 교육부분은 제가 다 책임지는데 이런건 안 보이나봐요. 며느리가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면 저러나보죠? 남편은.. 육아, 살림 기여도 0입니다. 아무튼 시어머니 말이 맞는건지 모르겠습니다.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2)
얌체같은   모바일등록 (2) 아로나민33 236 18.11.16
댓글부탁드려용   모바일등록 (11) 유니카잉 319 18.11.15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모바일등록 (4) 예시닝 320 18.11.13
김장...   모바일등록 (10) 쿨한겨울 675 18.11.09
재취업 임신 고민...   (5) 봄날은언제오.. 627 18.11.06
이중인격 시어머니 무조건 시댁오길 바라는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6) 맘비우는중 1,120 18.10.31
제가잘못한건지봐주세요 ..   모바일등록 (8) ping10 957 18.10.30
의지할곳이라 생각했던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6) 순댕이복댕이 1,319 18.10.22
어떤 선물이 나을지...   (11) 땅꼬마v 729 18.10.18
시부모님 결혼기념일 챙기시나요?   모바일등록 (14) 둘ee 1,359 18.10.10
싫고 불편하고 어렵다고 이야기해도 못알아 듣는 시어머님.   모바일등록 (10) 씐나 1,733 18.10.09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딸VS맘 1,128 18.10.06
아침부터 전화   모바일등록 (7) 귀차니즘Ayo. 1,191 18.10.05
남의편인 효자.   모바일등록 (5) yun1567 1,120 18.10.01
이런 시댁 답답해요   모바일등록 (5) 캬맥콜 1,486 18.09.29
임신중인데 싸웠어요   모바일등록 (12) 미니밍리 1,853 18.09.23
음. 시댁과 가까운 거리   모바일등록 (8) OGUOGU 1,335 18.09.23
궁금해요   모바일등록 (3) You썬 429 18.09.22
곧명절인데 답답해서 이런상황엔~   모바일등록 (14) 가을미소 1,525 18.09.21
넌 애가없어서 모르나본데   모바일등록 (7) 스마일합시다 1,502 18.09.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