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전업인데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는거.. 모바일등록
1 달콤새콤하게 2018.07.10 19:14:04
조회 1,171 댓글 7 신고

9살 5살 자매 키우는 전업입니다. 반찬은 사먹거나 친정에서 주는거 먹습니다. 어쩌다 가끔씩 청소도우미 쓰고 있구요. 그래너 시어머니는 팔자좋다, 놀고먹어 좋겠다, 내 아들은 힘들게 돈벌어주는데 .. 이런 말을 볼 때마 하셔요. 제가 팔자편하고 노는 사람 같다해도 왜 시모가 저러는지 모르겠네요. 남이사 놀던말던 무슨 상관인지. 반찬 사먹는 것도 도우미 쓰는 것도 남편도 그렇게 하라고 해서 하는거고, 전 요리솜씨 늘지도않고 형편없기에 그래서 사먹는게 더 좋아요. 청소도 도우미 없을 때는 제가 집안일 다해가며 꼼꼼이 하는 편이구요. 시어머니는 본인이 상관할 일도 아닌데 왜 남의집 일에 저러는 건지 짜증날 정도에요. 언제까지 놀거냐고, 맞벌이 안 할거냐 볶는데 욕나와요. 친정은 애들 키우는데 집이 깨끗해야한다고 쓰라는 쪽이고 일보다 애들 양육과 교육에 힘쓰라는데 이놈의 시짜는.. 시짜는 다 이런거죠? 정이 안 가네요. 집은 항상 깨끗하고 애들 교육부분은 제가 다 책임지는데 이런건 안 보이나봐요. 며느리가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면 저러나보죠? 남편은.. 육아, 살림 기여도 0입니다. 아무튼 시어머니 말이 맞는건지 모르겠습니다.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0)
시댁의모순   모바일등록 (2) 호리잇ㄱㄹ 450 18.07.18
결혼하고 첫 신랑 생일, 미역국 드시러 오신대요.   모바일등록 (10) 봄날 447 18.07.18
신분증 통장 요구하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1) 마당넓은집풍.. 497 18.07.18
시누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4) 승질마녀 581 18.07.17
이해 안되는 남편엄마(긴글주의)   모바일등록 (6) 날아빗 592 18.07.17
내려놓을까합니다   모바일등록 (3) 스마일합시다 458 18.07.16
얼마 안되는 돈 상속,,   (4) 화창한봄날 809 18.07.13
내가 못된건지 .. 당연한거겟죠?   모바일등록 (5) ㅠㅜㅜㅜㅠ 685 18.07.13
대리효도 원하는 남편   모바일등록 (12) 빨간리본 634 18.07.13
전업인데 반찬 사먹고 도우미 쓰는거..   모바일등록 (7) 달콤새콤하게 1,171 18.07.10
시엄마 욕좀 할게요   모바일등록 (13) 미련곰곰곰 1,501 18.07.07
이래서 시자   모바일등록 (13) 또바기개똥맘 1,282 18.07.07
시부모님 칠순   모바일등록 (6) 새우동 733 18.07.06
친정 제가 예민한 건가요..   모바일등록 (13) 별내음 1,701 18.06.18
너란새ᆢᆢ너란남자도라이ᆢᆢ   모바일등록 (12) 남편은남의편 1,566 18.06.18
설날이후 시댁과 연끊겠다는 글 보셨나요?   모바일등록 (7) Joobaby 1,396 18.06.17
우리 엄마는 이런 엄마입니다   모바일등록 (23) 내가제일소중.. 1,564 18.06.15
시댁으로부터 받은 상처   모바일등록 (7) 콩콩 1,316 18.06.15
도련님 상견례2   모바일등록 (2) 야옹이 978 18.06.14
전 씀씀이가 해픈마누라인가봅니다ㅡㅡ   모바일등록 (19) 남편은남의편 2,076 18.06.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