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스트레스 ㅡㅡ 모바일등록
8 다율이맘♡ 2017.01.12 00:54:07
조회 1,477 댓글 18 신고

애기 태어난지 오늘로 16일됫어요..

조리원은답답해서 병원퇴원하고 바로 친정으로왔습니다~

근데 시엄마가하루에 한번 사진을찍어보내라해서

틈틈히 시간날때 보내줬는데 ..애기가 어려서인지 자는시간도 깨나는시간도 다달라서 제가 너무 피곤하더라구요..

그래서 4일간 안보냈더니 전화가오눈데 피곤하고 해서 안받았습니다(맨날 이틀에 한번꼴로 아침마다 전화하세요..쑤잘때기없는일로 ㅡㅡ)

그랬더니 남편한테 전화해서 섭섭하다고 했답니다 ..또 막상전화하면 자기말이 다맞다는식으로해서 듣고싶지도 안고 ㅡㅡ(예를 들면 저 애낳고 친정엄마가 와있었는데 자기만 애낳아봐서 키운거 마냥 저랑 저희엄마한테 자기가 이랬네저랬네하면서 이래라저래라 하더라고요 ㅡㅡ기분 엄청나빴죠ㅡㅡ애를 키워봤어도 저희엄마가 더키워봤는데 말이에여ㅡㅡ)

또사진보내면 끝이에요 그냥 이쁘네..애기가 조금이라도 이쁘게 나오면 자기아들닮았네 별로안울고 자는모습 노는모습 동영상이나 사진찍어보내주면 자기 아들들이 순했네 어쩌네..정말듣기싫어요ㅡㅡ 이런걸로스트레스 받아서 남편이랑 얘기하다 싸웠네요..

사셔봤자 얼마나더 사냐고 연락해드리라고..

제가 못된걸까요????

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고민이되서요~여쭙니당   모바일등록 new (3) 빵튜 132 02:33:22
사돈명절선물   모바일등록 new (2) 따박이 180 00:35:21
결혼전시집살이?   모바일등록 new (2) 훅해 318 17.01.21
호칭 궁금해서요..   모바일등록 (6) 드닝 621 17.01.20
기가막히는신랑마인드   모바일등록 (16) 유니1109 1,273 17.01.20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6) Diwjci 1,034 17.01.19
명절용돈 20만원이 작은건가요?   모바일등록 (17) 헬로우윙 1,562 17.01.19
명절용돈   모바일등록 (8) 별내음 1,213 17.01.18
신랑호칭   모바일등록 (6) 미1115 1,030 17.01.18
손주를 자식으로 생각하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S가시로 1,085 17.01.18
차 얻어 타는 시누 ㅡㅡ   모바일등록 (19) ㅇㅇㅁㅁㅇㅇ 2,735 17.01.17
친정엄마 였다면   모바일등록 (4) 하온맘 633 17.01.17
예비시엄마..죽이고싶을만큼싫어요   모바일등록 (12) ㄱㅈㄱㄷㄱㄷ.. 1,745 17.01.17
명절이 다가오네요   (4) 미니23 666 17.01.17
시댁은 10년 넘게 다녀도 남의집같네요..   (11) 우주의기운 1,120 17.01.17
잘삐지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9) e희망 679 17.01.17
니네엄마 니네엄마 소리 입 꼬매고싶네요   모바일등록 (7) 휴1111 946 17.01.17
난감하네요..   모바일등록 (3) 내길네길 524 17.01.17
개쓰레기삼촌(사랑과전쟁방중복)   (4) 둘리마밍 650 17.01.17
못난 딸인가요, 불행한 딸인가요...   (6) 딸이라니 1,369 17.01.1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