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스트레스 ㅡㅡ 모바일등록
9 다율이맘♡ 2017.01.12 00:54:07
조회 1,625 댓글 19 신고

애기 태어난지 오늘로 16일됫어요..

조리원은답답해서 병원퇴원하고 바로 친정으로왔습니다~

근데 시엄마가하루에 한번 사진을찍어보내라해서

틈틈히 시간날때 보내줬는데 ..애기가 어려서인지 자는시간도 깨나는시간도 다달라서 제가 너무 피곤하더라구요..

그래서 4일간 안보냈더니 전화가오눈데 피곤하고 해서 안받았습니다(맨날 이틀에 한번꼴로 아침마다 전화하세요..쑤잘때기없는일로 ㅡㅡ)

그랬더니 남편한테 전화해서 섭섭하다고 했답니다 ..또 막상전화하면 자기말이 다맞다는식으로해서 듣고싶지도 안고 ㅡㅡ(예를 들면 저 애낳고 친정엄마가 와있었는데 자기만 애낳아봐서 키운거 마냥 저랑 저희엄마한테 자기가 이랬네저랬네하면서 이래라저래라 하더라고요 ㅡㅡ기분 엄청나빴죠ㅡㅡ애를 키워봤어도 저희엄마가 더키워봤는데 말이에여ㅡㅡ)

또사진보내면 끝이에요 그냥 이쁘네..애기가 조금이라도 이쁘게 나오면 자기아들닮았네 별로안울고 자는모습 노는모습 동영상이나 사진찍어보내주면 자기 아들들이 순했네 어쩌네..정말듣기싫어요ㅡㅡ 이런걸로스트레스 받아서 남편이랑 얘기하다 싸웠네요..

사셔봤자 얼마나더 사냐고 연락해드리라고..

제가 못된걸까요????

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시댁쪽작은집조문가나요?   모바일등록 new (4) 힝123 191 18.05.21
시어머니의말..   모바일등록 (19) 다겸이맘 1,671 18.05.10
사달라는소리...   모바일등록 (11) 호호 1,620 18.05.07
민망 민망 개민망ㅜㅜ   모바일등록 (11) 동그랑땡 2,061 18.05.06
마마보이 ㆍ폭언 ㆍ욕설남편   모바일등록 (18) 주헤어 1,367 18.05.05
후련하네요~   모바일등록 (3) 죽겠는데 933 18.05.04
결국 남편 붙잡고 펑펑 울었네요ㅠ   모바일등록 (3) 귀차니즘Ayo. 1,816 18.05.03
시아버지수술비 분담하자는 시누요   모바일등록 (26) 남의편이야g. 1,946 18.05.02
대체 얼마나 더 며느리를 정신적으로 괴롭혀야 직성이 풀릴까요   모바일등록 (12) 앙칼진냥 1,537 18.05.01
말뿐인시댁 어떤심리일까요   (8) 발암유발자 852 18.04.30
아가씨 생일 챙겨야하나요?   모바일등록 (8) 씐나 1,073 18.04.30
엄마가 반대하는 결혼...   모바일등록 (13) 사랑꾸니 1,084 18.04.30
시엄마 간섭   모바일등록 (11) 꿍쓰-♡ 1,463 18.04.25
시어머니 카톡   모바일등록 (23) 프린세스유리 2,140 18.04.23
답글주세요   모바일등록 (7) 김예쁨입니다 728 18.04.22
정신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0) Or기포뇨 893 18.04.21
시댁 스트레스땜에 죽게 생겼어요   모바일등록 (7) 너만보여서 1,539 18.04.20
생각의차이   (1) 강아지 592 18.04.20
여성분들은 잘알것같아서 여러분의 생각은?   (3) 로니콜먼 893 18.04.19
집명의요   모바일등록 (6) 뿌링22 1,113 18.04.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