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누이와 시어머님 때문에 지쳐요 모바일등록
6 여우비007 2017.01.11 11:06:27
조회 2,622 댓글 10 신고

너무 긴얘기라~간단히

시누이가 애기를 낳고 일주일만에 조리원

실수인지 모르지만 애기가 숨을 안쉬어

응급실에 갔습니다 그리고 중환자실에 

있는게 3주 시누이가 너무 추워보인다고 어머님이 바지와 내복과 목티와 잠바를 사오라는 ㅡㅡ 그렇게 까지 사는건 그래서 바지와

내복만 사다드리고 그쪽 시댁이 주말마다

올라오셔서 저희어머님은 매주 저희집으로

오고요 병원에서 더이상 해줄께 없다고

퇴원하라고 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서울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주말마다

남편이아파도 어머님은 데릴러오라고하시고

데려다 드려야하고 자가용으로30분거리

그리고 본인 시댁이랑 있으면서 시누이 병원까지 데려다 달라 집으로 다시 데려다 주고

이렇게 한지 벌써 6주 이러다보니 평일도 

남편은 늦게 끝나 애볼시간 없고 주말은 

시누이심부름 집에오면 어머님있으니

저희는 어디를 갈수가 없고요 문제는 

애기가 아픈데 면회를 주말에 한번갑니다

전 우리애 주말도 없고 맨날 저하고 나가고

우리애 아파도 저혼자 가야합니다

이게 짜증이 계속 나고 우울하네요

제가 못된거죠 ㅜㅜ 근데 답답해서 쓰게

되네요 애는 불쌍하지만 우리애도 전 먼저

걱정되고 남자만 보면 부러운 눈으로 멍하고

쳐다본다는 우리애는 이제14개월이고요

답답해서 그냥 써보아요 ㅜㅜ

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50)
동생 보험하는데요   모바일등록 new (2) 땡굴땡굴 343 17.02.27
흠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18) 긍정적으루 1,080 17.02.26
저때문에 시누가아파하는거같습니다   모바일등록 (5) 남편은남의편 1,167 17.02.26
아주버니   모바일등록 (8) 남편은남의편 931 17.02.26
아기돌잔치 누가옳은건지 이해가안돼요   모바일등록 (14) 학택 1,140 17.02.25
친정 재산에 은근히 기대는 시어머니   (11) 얼음 1,641 17.02.24
호칭 중요시하는 시어머님 ?   모바일등록 (5) 여유롭고싶다 1,093 17.02.23
자식이다해줘야하나요?   모바일등록 (7) 도담ol 928 17.02.23
자영업하면 신혼 돈관리   (12) eun 1,038 17.02.23
어색함   모바일등록 (5) 뭐니이건 1,069 17.02.23
친정이라면 친정인..   모바일등록 (2) 자몽먹고싶 786 17.02.22
홀 시어머님   모바일등록 (10) 예지야고마워 1,372 17.02.22
가정환경문제인가요..?어머니의 문제인가요   모바일등록 (11) 옹시러 1,648 17.02.21
답답합니디   모바일등록 (18) 오리 1,817 17.02.19
혼수비용   (7) 라벤다향Y 1,704 17.02.18
시엄마가 숨겨둔 부적들   모바일등록 (12) 얼른보자쿠나.. 1,370 17.02.18
시엄니께서 맘대로집에온다고하세요..   모바일등록 (6) legoos 1,665 17.02.17
이럴땐 어찌해야하나요   모바일등록 (8) 뭐니이건 1,563 17.02.16
시댁..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0) 우리우지 1,846 17.02.16
소심한가요? ....   모바일등록 (9) 순댕이복댕이 1,060 17.02.1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