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매일..영통.. 모바일등록
12 행복하ㅈr 2017.01.09 23:44:23
조회 2,521 댓글 13 신고

슬슬..짜증이 나기 시작했어요..

매일저녁..  전화가 옵니다..

먼저 전화하셔서는 '아버지가 손주보고싶데'하고 끊으십니다..  영통하라는 말씀..

어제저녁엔 '영상통화 지금해봐라'... 이말만하고 툭.. 

저도 영통할때마다 한가할순없는건데..

25갤,9갤 아기둘 키우면서..  특히 저녁 밥먹는 시간엔 정신도 없는데.. 제가 지금은 곤란하다는 말을 하기도 전에 끊어버리시니..참..

글고..  매일 영통..너무 심한거  아닌가요..

물론 제가 할때도 있지만..

매일..  하자고 하시니..  휴..  영통을 해도 아들손주만 찾으시고 딸손주는 보지도 않으시고 

울아들은 영통하면 화면보지도 않고 도망다니기 바쁘고..  또 애가 말이 왜이렇게 늦냐그러고..  늦은것도 아닌데 말이죠.. 영통하면서 잔소리도 엄청하세요...  휴..

글고 정작 시댁에 데리고가면 잘봐주지도 않으시면서..  왜이렇게 집착하시는지 모르겠어요ㅠㅡㅠ..

매일..  말고..  일주일에 한번만해도..  될거같은데..휴....  

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기가막히는신랑마인드   모바일등록 new (1) 유니1109 136 10:46:00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new (5) Diwjci 551 17.01.19
명절용돈 20만원이 작은건가요?   모바일등록 new (15) 헬로우윙 998 17.01.19
명절용돈   모바일등록 (8) 별내음 999 17.01.18
신랑호칭   모바일등록 (6) 미1115 857 17.01.18
손주를 자식으로 생각하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S가시로 900 17.01.18
차 얻어 타는 시누 ㅡㅡ   모바일등록 (18) ㅇㅇㅁㅁㅇㅇ 2,116 17.01.17
친정엄마 였다면   모바일등록 (3) 하온맘 551 17.01.17
예비시엄마..죽이고싶을만큼싫어요   모바일등록 (11) ㄱㅈㄱㄷㄱㄷ.. 1,447 17.01.17
명절이 다가오네요   (4) 미니23 593 17.01.17
시댁은 10년 넘게 다녀도 남의집같네요..   (11) 우주의기운 976 17.01.17
잘삐지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9) e희망 615 17.01.17
니네엄마 니네엄마 소리 입 꼬매고싶네요   모바일등록 (7) 휴1111 832 17.01.17
난감하네요..   모바일등록 (3) 내길네길 490 17.01.17
개쓰레기삼촌(사랑과전쟁방중복)   (4) 둘리마밍 604 17.01.17
못난 딸인가요, 불행한 딸인가요...   (6) 딸이라니 1,314 17.01.15
차별하는 할머니   모바일등록 (6) 78투투맘 2,148 17.01.15
시누4명 홀어머니 간병 자식들이 번갈아가며 하자 주장...   모바일등록 (24) 시댁암 1,779 17.01.13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5) yehanmom 1,899 17.01.13
이런 여자는 뭘까요???   (26) 정성임 3,060 17.0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