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단호한 거절? 어떻게하눈건가요ㅜㅜ 모바일등록
1 hereNnew 2017.01.09 16:18:52
조회 1,182 댓글 8 신고

결혼 한달 차 어리버리 새댁입니다ㅜㅜ 시댁은 역시나 어렵네요ㅜㅜ 시댁에 조카가 한명있습니다.  애기를 원래 좋아하눈 성격이라서 조카 너무 이쁘고 귀엽구요. 조카도 저를 워낙 좋아해서 종종 저를 찾습니다.  그럼데 어머님이 저를 볼때 마다 조카 데려가서 하루 재우라고 하십니다..ㅜㅜ 저희는 맞벌이 부부구요 한달전에 결혼했는데 지금까지 네번정도 그소릴 들었어요 한번은 전화까지와서.. 제가 토욜은 가끔 출근도했고 사실 결혼 직후라서 정신도 없구요 제가 민감한건가요?ㅜㅜ 무리한 요구라고 생각이 듭니다 단호한 거절 어떻게 해야 현명하고 좋을까요?ㅜㅜ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고민이되서요~여쭙니당   모바일등록 new (3) 빵튜 132 02:33:22
사돈명절선물   모바일등록 new (2) 따박이 180 00:35:21
결혼전시집살이?   모바일등록 new (2) 훅해 318 17.01.21
호칭 궁금해서요..   모바일등록 (6) 드닝 621 17.01.20
기가막히는신랑마인드   모바일등록 (16) 유니1109 1,273 17.01.20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6) Diwjci 1,034 17.01.19
명절용돈 20만원이 작은건가요?   모바일등록 (17) 헬로우윙 1,561 17.01.19
명절용돈   모바일등록 (8) 별내음 1,213 17.01.18
신랑호칭   모바일등록 (6) 미1115 1,030 17.01.18
손주를 자식으로 생각하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S가시로 1,085 17.01.18
차 얻어 타는 시누 ㅡㅡ   모바일등록 (19) ㅇㅇㅁㅁㅇㅇ 2,735 17.01.17
친정엄마 였다면   모바일등록 (4) 하온맘 633 17.01.17
예비시엄마..죽이고싶을만큼싫어요   모바일등록 (12) ㄱㅈㄱㄷㄱㄷ.. 1,745 17.01.17
명절이 다가오네요   (4) 미니23 666 17.01.17
시댁은 10년 넘게 다녀도 남의집같네요..   (11) 우주의기운 1,120 17.01.17
잘삐지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9) e희망 679 17.01.17
니네엄마 니네엄마 소리 입 꼬매고싶네요   모바일등록 (7) 휴1111 946 17.01.17
난감하네요..   모바일등록 (3) 내길네길 524 17.01.17
개쓰레기삼촌(사랑과전쟁방중복)   (4) 둘리마밍 650 17.01.17
못난 딸인가요, 불행한 딸인가요...   (6) 딸이라니 1,369 17.01.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