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희 어머님은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5 ㅋㅋ 2017.01.09 00:15:39
조회 1,298 댓글 3 신고

 친절하고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형님이 그러더라구요.."어머님이요??? 그럴리가요"

이제 결혼한지 5년 슬슬 본색이 나오는가 봅니다.

제앞에서 씨부럴색끼 미친색끼 이러면서 욕을 하십니다. 저에게 하는건 아니구요..

근데 이제 저한테도 슬슬 맘에 안드는게 보이는가 봅니다.

 

어머님한테 잘보이려고 한 행동이 아들로 인해 사이만 멀어진 일이 있었어요.

그리고 그후

아들먹이라고 조개젓을 보내주고 레시피를 알려주셨어요, 저는한다고 하고 먹였지요

엄마가 해준게 짱이라며 어머님께 고맙다고 전화를 고요,,,

그리고 제 아들 생일이 되었습니다.

어머님이 오셨어요.

아무래도 시부모님이오시니 반찬에 신경을 썼습니다.

근데 와서 드신건 밥,미역국, 조개젓, 김치 입니다.

조개젓은 어머님이 그날 다시 만들어오셨더라고요,

김치는 시댁가서 같이 담근 김치고요

일부로 신경써가며 만든 나머지 반찬은 하나도 입에도 안대시고

김치가 맛있다며 연신 얘기하시고 가셨어요..

 

지금 제가 이상한 생각하는건가요?

저희 어머님 점점 저와 멀어질 생각이신건지..

 

사이가 이렇다보니 저 시댁 가기 싫어집니다.

항상남편없이도 혼자 잘 갔는데

이젠 가기 싫어요

 

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시댁이 미친듯이 싫어요.. 어떻게 극복해야할까요?   모바일등록 (11) 히옹 829 17.09.24
이기적인 시댁2   모바일등록 (3) gkazhtmabtm 631 17.09.24
명절에 시댁 친정 가는 순서   모바일등록 (3) 35677543 520 17.09.24
다들 원래 그러세요?   모바일등록 (9) ㅇㅇㅇㅇㅇ 973 17.09.22
이기적인시댁..추석   모바일등록 (6) gkazhtmabtm 1,213 17.09.22
드디어 시댁에 안가기로 얘기 다 끝냈어요!!!   모바일등록 (6) 별하나 974 17.09.22
결혼후 첫 추석이에요   모바일등록 (6) gjamtpwdjp 659 17.09.22
명절선물   모바일등록 (6) 곧겨울 488 17.09.22
친정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3) ga찰 784 17.09.20
현명한 조언 해주세요 여러분   모바일등록 (9) 어린나이 1,008 17.09.19
추석 뒷날 5일에 시댁식구와 당일치기로 여행가자는 어머님...   (22) rlathd79 1,607 17.09.19
아래 글쓴 사람이에요. 시댁 경조사   모바일등록 (2) 우리공주~♡ 812 17.09.18
고2 딸이 자퇴를 한다고 하네요~~   (14) 김미선 1,115 17.09.18
시댁 경조사...   모바일등록 (14) 우리공주~♡ 1,393 17.09.17
진짜 너무 싫네요   모바일등록 (10) 나는바보천치 1,466 17.09.13
제가 속이 좁은건가요?   모바일등록 (5) 테이스티 956 17.09.13
답이없는 엄마   모바일등록 (4) 드량이 974 17.09.12
친정과 인연을 끊어야될까요? 꼭 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9) 세상에서혼자 1,571 17.09.12
임신 노력하라는 친정엄마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8) Zz 1,218 17.09.12
어머님하고 못살겟어요   모바일등록 (17) 오오웅 2,846 17.09.0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