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희 어머님은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5 ㅋㅋ 2017.01.09 00:15:39
조회 1,307 댓글 3 신고

 친절하고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형님이 그러더라구요.."어머님이요??? 그럴리가요"

이제 결혼한지 5년 슬슬 본색이 나오는가 봅니다.

제앞에서 씨부럴색끼 미친색끼 이러면서 욕을 하십니다. 저에게 하는건 아니구요..

근데 이제 저한테도 슬슬 맘에 안드는게 보이는가 봅니다.

 

어머님한테 잘보이려고 한 행동이 아들로 인해 사이만 멀어진 일이 있었어요.

그리고 그후

아들먹이라고 조개젓을 보내주고 레시피를 알려주셨어요, 저는한다고 하고 먹였지요

엄마가 해준게 짱이라며 어머님께 고맙다고 전화를 고요,,,

그리고 제 아들 생일이 되었습니다.

어머님이 오셨어요.

아무래도 시부모님이오시니 반찬에 신경을 썼습니다.

근데 와서 드신건 밥,미역국, 조개젓, 김치 입니다.

조개젓은 어머님이 그날 다시 만들어오셨더라고요,

김치는 시댁가서 같이 담근 김치고요

일부로 신경써가며 만든 나머지 반찬은 하나도 입에도 안대시고

김치가 맛있다며 연신 얘기하시고 가셨어요..

 

지금 제가 이상한 생각하는건가요?

저희 어머님 점점 저와 멀어질 생각이신건지..

 

사이가 이렇다보니 저 시댁 가기 싫어집니다.

항상남편없이도 혼자 잘 갔는데

이젠 가기 싫어요

 

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시누가 제딸보고 커서 성형하랍니다   모바일등록 new (3) 어쩔수있나 42 10:10:49
칠순잔치   모바일등록 new (5) 이보람 253 17.11.19
김장.   (23) 돈벌자많이 1,143 17.11.16
친정집   모바일등록 (9) 땡굴땡굴 774 17.11.16
시어머니와의 불화로 남편과 싸움.좀 길어요.   모바일등록 (13) 릴리 1,236 17.11.15
수능선물   모바일등록 (3) 가을양 470 17.11.15
시댁이랑통화.   모바일등록 (9) 아휴우 846 17.11.15
아이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23) 히옹 1,376 17.11.14
파혼하고 그후   모바일등록 (6) 유쾌한나리언.. 1,963 17.11.10
시어머니 생각도 하기 싫어요.   모바일등록 (7) 나믿음 1,369 17.11.10
어떻게해야할까요 시댁 정말 힘듭니다   모바일등록 (13) 1,823 17.11.08
시댁전화 궁금해요   모바일등록 (5) 이생순 837 17.11.08
아직 결혼1년안되었는데 시자 붙은게 왤케 불편할까요?   (10) KIM 1,381 17.11.06
종교문제 .   모바일등록 (11) ableo 1,048 17.11.05
싫은 시댁 ...   모바일등록 (9) ableo 1,309 17.11.04
시댁과의 이별....   모바일등록 (2) 하나만잘키우.. 1,841 17.10.31
황당한 시어머니ㅜㅠ   모바일등록 (9) 하나만잘키우.. 1,928 17.10.31
시어머니때문에 정말 스트레스 받아요   모바일등록 (5) 45678 1,180 17.10.31
청약에 대해 잘 아시는분 혹시 계신가요?   모바일등록 (10) sycreamy 1,393 17.10.28
파혼을 했는데요 이게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ㅠ   모바일등록 (20) 유쾌한나리언.. 3,442 17.10.2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