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희 어머님은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5 ㅋㅋ 2017.01.09 00:15:39
조회 1,308 댓글 3 신고

 친절하고 엘레강스한 분이셨습니다.

형님이 그러더라구요.."어머님이요??? 그럴리가요"

이제 결혼한지 5년 슬슬 본색이 나오는가 봅니다.

제앞에서 씨부럴색끼 미친색끼 이러면서 욕을 하십니다. 저에게 하는건 아니구요..

근데 이제 저한테도 슬슬 맘에 안드는게 보이는가 봅니다.

 

어머님한테 잘보이려고 한 행동이 아들로 인해 사이만 멀어진 일이 있었어요.

그리고 그후

아들먹이라고 조개젓을 보내주고 레시피를 알려주셨어요, 저는한다고 하고 먹였지요

엄마가 해준게 짱이라며 어머님께 고맙다고 전화를 고요,,,

그리고 제 아들 생일이 되었습니다.

어머님이 오셨어요.

아무래도 시부모님이오시니 반찬에 신경을 썼습니다.

근데 와서 드신건 밥,미역국, 조개젓, 김치 입니다.

조개젓은 어머님이 그날 다시 만들어오셨더라고요,

김치는 시댁가서 같이 담근 김치고요

일부로 신경써가며 만든 나머지 반찬은 하나도 입에도 안대시고

김치가 맛있다며 연신 얘기하시고 가셨어요..

 

지금 제가 이상한 생각하는건가요?

저희 어머님 점점 저와 멀어질 생각이신건지..

 

사이가 이렇다보니 저 시댁 가기 싫어집니다.

항상남편없이도 혼자 잘 갔는데

이젠 가기 싫어요

 

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이돈을줘야할까요   모바일등록 (6) 힘이들땐0 873 18.01.15
사이가안좋은데 아버님기일에 가야하나요?   모바일등록 (7) 이보람 1,048 18.01.11
아버님첫기일문제ᆢ   모바일등록 (7) 872 18.01.09
점쟁이 좋아하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1) ㅎㅋㅎㅋㅎㅋ 1,097 18.01.08
남편의 입장?   모바일등록 (1) cccode 859 18.01.07
제가 말을 잘못한건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16) 테이스티 1,421 18.01.07
입대날...참답답하네여. 24년차~ 언제까지 시엄니땜에 투덜투덜해여..   모바일등록 (10) 가을미소 1,000 18.01.05
시댁도 싫고 남편도 싫고   모바일등록 (8) 쑤기 1,742 18.01.02
연말스트레스. 뭘 해줘도 비꼬는 엄마..   모바일등록 (4) Merrybelle 1,128 17.12.30
이혼 서류 양식 인터넷에서 받을수있나요?   모바일등록 (3) 고운햇살 961 17.12.27
시댁가족모임   모바일등록 (8) 이생순 1,472 17.12.27
2살된 애기한테 술먹이시나요?   모바일등록 (18) Jssssbssss 1,747 17.12.25
도움없는 예비시댁   모바일등록 (20) Cnrgkcn 1,827 17.12.23
친정엄마 고민되는 부분   모바일등록 (7) lehwing 1,219 17.12.20
결혼전인데   모바일등록 (18) 안ㄴㅌㅇ 1,825 17.12.20
매일 연락오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5) 토끼깡 1,755 17.12.20
남매인데   모바일등록 (10) 자몽먹고싶 1,193 17.12.20
친정엄마재혼   모바일등록 (11) 울랄라쏠 1,303 17.12.19
남편 집비우고 혼자애둘 키울수있을까요 ㅜ   모바일등록 (8) 땡굴땡굴 1,249 17.12.17
생신날 용돈 얼마씩 드리나요?   모바일등록 (11) 임세정 1,361 17.1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