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너무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4 자유롭게2 2017.01.07 05:14:21
조회 1,913 댓글 20 신고

대략  17일전에  시아버지가 열이 많이나서 남편이 대학병원에  데려갔어요  대상포진 폐렴 독감이  왔어요  아버님은 도련님이랑  살고있었죠 저는  초등학교  1학년 아들있구요.    병원에 한10일있었는데 손이면 다리를  떨더라구요  남편이  다른병도  있는것 같다해서  퇴원하기전날  MRI도 찍었어요  의사가  파킨슨병  의심된다고  했어요.  일단 도련님은 일다니니  식사며  수발들 사람은  저  밖에  없어서  저희집으로  모시고 왔어요    그런데  남편은  해외  먼곳으로 출장갔어요  2월  1일 에나 온다고  다른직원한테  대신 출장  가달라구 부탁할 수 있지만 싫대요  신세지기싫구  그  분도  출장갔다온지 얼마안됐다고   이해는 돼긴하는데   막상 제가  너무  힘이 드니  이젠 화가  나요.  아버님  점점 이상해져요     밤과 낮 구분두  어쩔땐 못하구  캄캄해서  화장실가다가 실수로  현관에   소변보셔서  우리 신발도 젖고  아버님은 자기가 안그랬다고 물아니냐고     그건 괜찮은데  다리힘이 없어서  비틀비틀거리고  부축해야 화장실가요   약두  분명  드셨는데  또  달라하구    앉았다 일어났다하는걸 힘들어해요  저 정말  우울하구  무서워요  언제  넘어지실지  그러다가  크게 다치실까봐요  저혼자 너무 외롭고 무서워요.     어쩌죠  남편은  제가 힘들겠다구  하면서  월요일날 결과 나오니  기다리재요.  도련님이랑 결과보러  같이 가거든요  도련님 근데  아버님  머리감기러 온다해놓고  이틀째  연락없이  안오네요.  남편은  2월  1일날  와요.   너무  심적으로  부담되고 힘들어요.  남편이 저보고  아버님 일으킬때  허리잡고 일으키라는데  제가  일으켜봤는데  너무  힘이 딸려서 허리가 아파요   어쩌죠  점점 더 아버님  상태가 안 좋아질까봐 겁나요.  남편은 3주 뒤에나 오는데  저보고  고생 하래요.   남편과  도련님이  월요일날  결과보고 요양등급 판정 받아서 요양원 알아보자는데     남편이  전화로  하는 말이 그거 한달에서  일년은 걸린다고 하네요  전 솔직히  감당 하기가 힘들어요  그냥 도망가고싶지만 그러면 안될것 같고     저희 시어머니가 있지만 이혼하셔서  신경도 안써요.  요양등급  심사받고  요양원 들어가는게  길게는  일년까지 걸리나요?  전 정말  혼자서는 감당하기가 힘들어요.  누가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도련님도  저보고 아직 머리안감겼어요?  그러구  저보구  대상포진 소독두  하라하고  힘들어요.  어디 저희집와서  도와주실  분   계속말고  요양원가시기전까지  봐주실  분 없을까요?   남편도 도련님도  저 좀 무시하고  저한테 모든걸  떠 맡기니 밉고 힘들어요  남편 출장갔다오려면  아직 멀었어요.  요양보호사  부를까요? 등급판정 안했는데 오시나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시댁쪽작은집조문가나요?   모바일등록 new (2) 힝123 17 17:21:20
시어머니의말..   모바일등록 (19) 다겸이맘 1,612 18.05.10
사달라는소리...   모바일등록 (11) 호호 1,588 18.05.07
민망 민망 개민망ㅜㅜ   모바일등록 (11) 동그랑땡 2,024 18.05.06
마마보이 ㆍ폭언 ㆍ욕설남편   모바일등록 (17) 주헤어 1,338 18.05.05
후련하네요~   모바일등록 (3) 죽겠는데 926 18.05.04
결국 남편 붙잡고 펑펑 울었네요ㅠ   모바일등록 (3) 귀차니즘Ayo. 1,785 18.05.03
시아버지수술비 분담하자는 시누요   모바일등록 (26) 남의편이야g. 1,929 18.05.02
대체 얼마나 더 며느리를 정신적으로 괴롭혀야 직성이 풀릴까요   모바일등록 (12) 앙칼진냥 1,528 18.05.01
말뿐인시댁 어떤심리일까요   (8) 발암유발자 848 18.04.30
아가씨 생일 챙겨야하나요?   모바일등록 (8) 씐나 1,069 18.04.30
엄마가 반대하는 결혼...   모바일등록 (13) 사랑꾸니 1,081 18.04.30
시엄마 간섭   모바일등록 (11) 꿍쓰-♡ 1,461 18.04.25
시어머니 카톡   모바일등록 (23) 프린세스유리 2,126 18.04.23
답글주세요   모바일등록 (7) 김예쁨입니다 726 18.04.22
정신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0) Or기포뇨 891 18.04.21
시댁 스트레스땜에 죽게 생겼어요   모바일등록 (7) 너만보여서 1,532 18.04.20
생각의차이   (1) 강아지 592 18.04.20
여성분들은 잘알것같아서 여러분의 생각은?   (3) 로니콜먼 890 18.04.19
집명의요   모바일등록 (6) 뿌링22 1,112 18.04.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