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너무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4 자유롭게2 2017.01.07 05:14:21
조회 1,863 댓글 20 신고

대략  17일전에  시아버지가 열이 많이나서 남편이 대학병원에  데려갔어요  대상포진 폐렴 독감이  왔어요  아버님은 도련님이랑  살고있었죠 저는  초등학교  1학년 아들있구요.    병원에 한10일있었는데 손이면 다리를  떨더라구요  남편이  다른병도  있는것 같다해서  퇴원하기전날  MRI도 찍었어요  의사가  파킨슨병  의심된다고  했어요.  일단 도련님은 일다니니  식사며  수발들 사람은  저  밖에  없어서  저희집으로  모시고 왔어요    그런데  남편은  해외  먼곳으로 출장갔어요  2월  1일 에나 온다고  다른직원한테  대신 출장  가달라구 부탁할 수 있지만 싫대요  신세지기싫구  그  분도  출장갔다온지 얼마안됐다고   이해는 돼긴하는데   막상 제가  너무  힘이 드니  이젠 화가  나요.  아버님  점점 이상해져요     밤과 낮 구분두  어쩔땐 못하구  캄캄해서  화장실가다가 실수로  현관에   소변보셔서  우리 신발도 젖고  아버님은 자기가 안그랬다고 물아니냐고     그건 괜찮은데  다리힘이 없어서  비틀비틀거리고  부축해야 화장실가요   약두  분명  드셨는데  또  달라하구    앉았다 일어났다하는걸 힘들어해요  저 정말  우울하구  무서워요  언제  넘어지실지  그러다가  크게 다치실까봐요  저혼자 너무 외롭고 무서워요.     어쩌죠  남편은  제가 힘들겠다구  하면서  월요일날 결과 나오니  기다리재요.  도련님이랑 결과보러  같이 가거든요  도련님 근데  아버님  머리감기러 온다해놓고  이틀째  연락없이  안오네요.  남편은  2월  1일날  와요.   너무  심적으로  부담되고 힘들어요.  남편이 저보고  아버님 일으킬때  허리잡고 일으키라는데  제가  일으켜봤는데  너무  힘이 딸려서 허리가 아파요   어쩌죠  점점 더 아버님  상태가 안 좋아질까봐 겁나요.  남편은 3주 뒤에나 오는데  저보고  고생 하래요.   남편과  도련님이  월요일날  결과보고 요양등급 판정 받아서 요양원 알아보자는데     남편이  전화로  하는 말이 그거 한달에서  일년은 걸린다고 하네요  전 솔직히  감당 하기가 힘들어요  그냥 도망가고싶지만 그러면 안될것 같고     저희 시어머니가 있지만 이혼하셔서  신경도 안써요.  요양등급  심사받고  요양원 들어가는게  길게는  일년까지 걸리나요?  전 정말  혼자서는 감당하기가 힘들어요.  누가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도련님도  저보고 아직 머리안감겼어요?  그러구  저보구  대상포진 소독두  하라하고  힘들어요.  어디 저희집와서  도와주실  분   계속말고  요양원가시기전까지  봐주실  분 없을까요?   남편도 도련님도  저 좀 무시하고  저한테 모든걸  떠 맡기니 밉고 힘들어요  남편 출장갔다오려면  아직 멀었어요.  요양보호사  부를까요? 등급판정 안했는데 오시나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시어머님   모바일등록 new (3) 순댕이복댕이 292 17.09.20
친정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new (1) ga찰 291 17.09.20
손 위 형님이 너무 불편해요..(글이 길어요)   모바일등록 (6) 딱지맘마 566 17.09.20
현명한 조언 해주세요 여러분   모바일등록 (9) 어린나이 707 17.09.19
아래 시댁에서 혼자 오라고 했던 글쓴사람이에요.   모바일등록 (46) 별하나 1,015 17.09.19
추석 뒷날 5일에 시댁식구와 당일치기로 여행가자는 어머님...   (20) rlathd79 1,029 17.09.19
아래 글쓴 사람이에요. 시댁 경조사   모바일등록 (2) 우리공주~♡ 687 17.09.18
고2 딸이 자퇴를 한다고 하네요~~   (14) 김미선 907 17.09.18
시댁 경조사...   모바일등록 (14) 우리공주~♡ 1,220 17.09.17
이번 명절은 벌써부터 스트레스네요...   모바일등록 (61) 별하나 2,431 17.09.13
진짜 너무 싫네요   모바일등록 (10) 나는바보천치 1,360 17.09.13
제가 속이 좁은건가요?   모바일등록 (5) 테이스티 905 17.09.13
답이없는 엄마   모바일등록 (4) 드량이 926 17.09.12
친정과 인연을 끊어야될까요? 꼭 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9) 세상에서혼자 1,510 17.09.12
임신 노력하라는 친정엄마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8) Zz 1,125 17.09.12
어머님하고 못살겟어요   모바일등록 (17) 오오웅 2,718 17.09.08
시댁...   모바일등록 (10) 킹콩이맘 1,135 17.09.08
정말 시집 vs 친정 이네요......   (20) 뿅뿅이 1,900 17.09.08
사촌동생 결혼식   (6) askjd;kjfqw. 759 17.09.07
시댁상처..   모바일등록 (7) 별또독 1,359 17.09.0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