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정아빠 모바일등록
5 이월댁 2017.01.04 23:22:48
조회 2,715 댓글 12 신고

시집온지 횟수로5년 되어가는

6남매중 못난 막내딸입니다

바쁘단 핑계로 잘 찾아뵙지도 못하고

전화도 가끔 드리는게 죄송한데..

어릴땐 호랑이처럼 무서웠던 아빠가

늙으시긴 하셨나봅니다

어느세 일흔을 코앞에 두시곤 

핸드폰 문자하는법을 배우셔서 

새해 문자를 보내신 우리아빠♡

신랑 안부와 외손녀 건강까지..

하트 뿅뿅뿅~까지 잊지않으신 쎈스까지

국민학교두 졸업못하신 우리아빠

한글은 조금 틀렸지만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7)
명절 친정불편하다고 밤에혼자집에간 신랑   모바일등록 new (8) 은채엄마 585 18.02.18
손크신 시어머니 고민되네요..ㅠ   모바일등록 new (7) 수퓌 483 18.02.18
임신10주 시댁반대   모바일등록 (5) 테디 678 18.02.18
올해 이제 새댁되는데 별거아닌거에 스트레스 받네요..   모바일등록 (2) 씐나 909 18.02.17
시어머니 말, 신경쓰여요   모바일등록 (9) 깔룽이 866 18.02.17
처갓집 스트레스   모바일등록 (3) 델피에로 707 18.02.17
진짜, 짜증만 계속나요ㅜㅜ   모바일등록 (10) 딸기좋아딸기 1,035 18.02.16
임신중인데,,시댁 너무 이기적이에요   모바일등록 (6) Sisisi 1,005 18.02.16
고부갈등.. 내가 정말 나쁜건지요..   모바일등록 (5) 화창한봄날 1,153 18.02.14
결혼15년차 시어머님과 같은집에 살게 됐어요.   (10) 빨강머리앤 963 18.02.14
살아온 환경이너무달라요   모바일등록 (11) 샘야미 1,210 18.02.13
시댁에서 며느리 생일 챙겨주나요?   모바일등록 (28) Jazzjazz 1,791 18.02.11
참 서글프네요..   모바일등록 (4) 오우어옹 930 18.02.11
갑자기 서글퍼져요.   모바일등록 (5) 귀차니즘Ayo. 1,080 18.02.08
시아버지 3탄   모바일등록 (10) 루비니잉 1,290 18.02.06
시부모님 원래 이러는건지.....   (6) 니코니코지 1,106 18.02.06
제가 속이 좁은가요?   모바일등록 (5) 고돌이맘 700 18.02.06
명절때 다들 시댁에서 주무시나요??   모바일등록 (10) 수퓌 1,396 18.02.05
애낳으면 자동합가..?   모바일등록 (5) 우히 1,012 18.02.04
설에 일하고가라고 친정 늦게가라는 시엄마   모바일등록 (17) 남의편이야g. 1,867 18.02.0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