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정아빠 모바일등록
5 이월댁 2017.01.04 23:22:48
조회 2,733 댓글 12 신고

시집온지 횟수로5년 되어가는

6남매중 못난 막내딸입니다

바쁘단 핑계로 잘 찾아뵙지도 못하고

전화도 가끔 드리는게 죄송한데..

어릴땐 호랑이처럼 무서웠던 아빠가

늙으시긴 하셨나봅니다

어느세 일흔을 코앞에 두시곤 

핸드폰 문자하는법을 배우셔서 

새해 문자를 보내신 우리아빠♡

신랑 안부와 외손녀 건강까지..

하트 뿅뿅뿅~까지 잊지않으신 쎈스까지

국민학교두 졸업못하신 우리아빠

한글은 조금 틀렸지만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시댁 스트레스땜에 죽게 생겼어요   모바일등록 new (3) 너만보여서 363 18.04.20
생각의차이   (1) 강아지 300 18.04.20
여성분들은 잘알것같아서 여러분의 생각은?   (3) 로니콜먼 433 18.04.19
집명의요   모바일등록 (6) 뿌링22 699 18.04.17
의견들 듣고싶어요   모바일등록 (18) 김예쁨입니다 878 18.04.16
제글이 와전된거 같아 다시 올립니다.   모바일등록 옴마얏 628 18.04.16
할머니2   모바일등록 (11) 밍블뀨 773 18.04.15
남편마음 잡는법   모바일등록 (20) 나야나더녀 1,501 18.04.12
정말...돈돈돈   모바일등록 (8) 디데이원 1,254 18.04.12
피는 물보다 진함 . . . 정답인듯   모바일등록 (5) 내가제일소중.. 1,160 18.04.12
시댁가서 설겆이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28) 꿀꿀이돼징 2,109 18.04.10
모처럼 혼자네요 ㅎ   모바일등록 (5) 남의편들 760 18.04.08
할머니들ㅡㅡ   모바일등록 (8) 밍블뀨 1,006 18.04.07
친정엄마생신vs고모아들결혼식   모바일등록 (13) 한이 1,285 18.04.06
이혼 양육비   모바일등록 (6) youtuea 893 18.04.06
할머니 장례식날 자기앞으로 온 부조 달라는 강원도 숙모년   모바일등록 (8) 내ㄲ 1,539 18.04.05
시댁하고 연 끊고 사는게 가능할까요?   모바일등록 (6) 2뿐지지배 1,087 18.04.04
전 이미 썅년이니깐요   모바일등록 (11) 다부질없다 2,161 18.04.03
자식이 봉인줄 아는 시댁.....   (9) 니코니코지 1,066 18.04.03
애낳지 말라는 시모   모바일등록 (26) Or기포뇨 1,762 18.04.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