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정아빠 모바일등록
5 이월댁 2017.01.04 23:22:48
조회 2,166 댓글 10 신고

시집온지 횟수로5년 되어가는

6남매중 못난 막내딸입니다

바쁘단 핑계로 잘 찾아뵙지도 못하고

전화도 가끔 드리는게 죄송한데..

어릴땐 호랑이처럼 무서웠던 아빠가

늙으시긴 하셨나봅니다

어느세 일흔을 코앞에 두시곤 

핸드폰 문자하는법을 배우셔서 

새해 문자를 보내신 우리아빠♡

신랑 안부와 외손녀 건강까지..

하트 뿅뿅뿅~까지 잊지않으신 쎈스까지

국민학교두 졸업못하신 우리아빠

한글은 조금 틀렸지만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시댁거지같을때 이방법은 아닌가요?   모바일등록 new (1) 노랭이기다려 237 11:29:29
고민이되서요~여쭙니당   모바일등록 new (5) 빵튜 452 02:33:22
사돈명절선물   모바일등록 new (2) 따박이 378 00:35:21
결혼전시집살이?   모바일등록 new (2) 훅해 525 17.01.21
호칭 궁금해서요..   모바일등록 (7) 드닝 688 17.01.20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6) Diwjci 1,088 17.01.19
명절용돈 20만원이 작은건가요?   모바일등록 (17) 헬로우윙 1,625 17.01.19
명절용돈   모바일등록 (8) 별내음 1,230 17.01.18
신랑호칭   모바일등록 (6) 미1115 1,066 17.01.18
손주를 자식으로 생각하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S가시로 1,108 17.01.18
차 얻어 타는 시누 ㅡㅡ   모바일등록 (19) ㅇㅇㅁㅁㅇㅇ 2,758 17.01.17
친정엄마 였다면   모바일등록 (5) 하온맘 651 17.01.17
예비시엄마..죽이고싶을만큼싫어요   모바일등록 (12) ㄱㅈㄱㄷㄱㄷ.. 1,783 17.01.17
명절이 다가오네요   (4) 미니23 667 17.01.17
시댁은 10년 넘게 다녀도 남의집같네요..   (11) 우주의기운 1,143 17.01.17
잘삐지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9) e희망 690 17.01.17
니네엄마 니네엄마 소리 입 꼬매고싶네요   모바일등록 (7) 휴1111 957 17.01.17
난감하네요..   모바일등록 (3) 내길네길 525 17.01.17
개쓰레기삼촌(사랑과전쟁방중복)   (4) 둘리마밍 664 17.01.17
못난 딸인가요, 불행한 딸인가요...   (6) 딸이라니 1,384 17.01.1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