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혈액형별 다이어트와 생활.
50 다자영운 2013.04.23 16:42:22
조회 5,715 댓글 1 신고

O

 

 

유럽의 수렵민족이 선조인 O형

O형은 고기 중심의 식사와 격한 운동을 병행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인류사에서 가장 오래된 혈액형인 O형은 주로 집단적으로 수렵생활을 한 수렵민이

선조로 동물성 단백질이 에너지원이었다.  

O형의 선조는 고기 중심의 고단백질 식사를 하면서 심하게 몸을 움직이는 생활을 했다.

이것이 O형의 신진대사를 결정한다.  

O형의 소화기관은 튼튼하며 강한 면역성을 지녔지만 유제품이나 곡류를 잘 소화하지 못하는

약점을 가지고 있다.

빵이나 파스타 같은 곡류, 두류에 포함되어 있는 레크틴은 O형에게 있어 칼로리를 에너지로

연소시키는 기능을 약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은 식품이다.

또 O형은 근육 조직을 다소 산성으로 유지하는 편이 칼로리 소비력을 높여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데 좋다.

다이어트 중에는 신진 대사를 높이는 간이나 생선류, 녹색 야채 등과 함께 칼로리를 효율좋게

소화시키는 운동을 동시에 진행하도록 한다.

식사


O형은 위산이 많아 고기를 잘 소화시키는 편이다.  

단, 위산이 과다하게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야채나 과일을 균형있게 섭취하도록 한다.  

소화기관을 알칼리성으로 만드는 매실, 살구, 건포도 같은 과일은 위의 산성이 강해지는

것을 억제하기 때문에 권할 만하다.  

그리고 비타민 K가 많이 함유되어 있는 시금치는 O형의 혈액을 깨끗하게 해준다.  

파인애플 주스는 부기나 장에 가스가 쌓이는 것을 방지해주므로 다이어트에 최적인 음료.

또 올리브유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작용을 한다.  

유제품을 잘 소화시키지 못하는 체질이라고는 하지만 유제품 속에 많이 포함되어 있는 칼슘은

인체에 중요한 영양소이다.  

가능하다면 매일 알약을 복용하더라도 부족한 칼슘을 보충하도록 한다.  

그리고 체질적으로 약한 부분을 보충하기 위해 소화기나 면역계기능을 정리해주는 페퍼민트를

보충해 주어야 하는데 로즈계열의 중심으로 식생활을 하면서 체중관리를 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운동


O형은 운동으로 몸을 많이 움직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이어트를 하면 아주 심한 운동으로 근육 조직을 산성화시켜 지방을 효율좋게

연소시키지 않으면 안된다.  

O형에게 맞는 것은 심장박동수를 적당히 올려주는 유산소 운동으로 일주일에 4번정도 하면 좋다.

-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식품
쇠고기, 간, 고등어, 시금치, 브록콜리, 마늘, 무화과 열매

- 다이어트 중 피해야 할 식품
옥수수, 파스타류, 베이컨, 귤, 딸기, 요구르트 

 

 



A

 


야채 중심의 식사가 좋은 A형



한 곳에 정착하고 싸우는 것을 좋아하지 않던 농경민의 자손인 A형은

야채 중심의 식사를 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  

신진대사에 관해서 A형은 O형과 많은 점에서 정반대이다.  

A형은 동물성보다 식물성 단백질이 좋으므로 지금까지 고기 중심의 식사를 하던 사람은

그것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몸무게가 줄어들 것이다.

그리고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두류나 곡류로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하도록 한다.  

소화 기관이 민감하기는 하지만 영양소를 제대로 대사시키는 A형은 건강에 좋은 저지방 식품을

폭넓게 섭취하고 야채와 곡물을 균형 있게 먹는 것이 다이어트의 지름길이다.  

고기를 일절 먹지 않고 일주일에 3~4회는 생선류를, 그 이외에는 저칼로리의 야채 중심으로

식사를 하면 좋다.  또한 근육 조직을 활성화시키는 곡류의 기능을 높이기 위해 매 끼니 때마다

과일을 빼놓지 않고 먹도록 한다.

식사


A형은 고기를 가능한 입에 대지 말고 그 대신 생선이나 닭고기를 먹는 노력을 하도록.  

또 신진대사를 방해하는 유제품은 가능한 한 피하는 것이 좋지만 발효제품인 요구르트 등은 좋다.
두부는 A형의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식품.  

특히 영양소가 풍부한 두부는 다이어트에 아주 좋다.  

가능한 한 식단에 첨가시키도록 노력한다.  또한 콜레스테롤수치를 내려주는 올리브 오일을 매일

샐러드에 뿌려 먹거나 칼로리 연소를 돕는 파인애플이나 체리 등을 적절하게 식단에 넣으면 좋다.

운동


A형은 요가나 명상 등 기분을 안정시킬 수 있는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를 없애고

건강한 몸을 유지할 수 있다.  다이어트 중이라면 심한 유산소 운동인 하이킹이나 수영,

스트레치 같은 운동이 아니라 기력과 체력을 함께 보강할 수 있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생활


A형인 사람은 매일 작은 컵에 미지근한 물과 레몬 1/2개를 짜서 즙을 만들어 마시면

잠자는 사이에 소화기간에 쌓여 있는 점액을 깨끗하게 해 배출을 좋게 해 준다.  

또 한잔 정도의 붉은 와인, 커피나 녹차도 체질에 잘 맞다.  

A형의 몸은 고기를 바로 지방으로 만든다.  야채 중심의 식생활과 사람들과 경쟁하지 않아도 되는

온화한 운동을 생활의 기준으로 삼도록.

-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식품
대구, 고등어, 두유, 콩, 국수, 당근, 파슬리, 호박, 파인애플, 요구르트, 순무

- 다이어트 중 피해야 할 식품
고기, (요구르트를 제외한)유제품, 감자, 피망, 토마토, 파파야, 오렌지, 바나나 

 

 



B

 


다양하고 풍부한 식생활을 즐기는 B형


B형이 처음 나타난 것은 백인종과 화교인종의 혼혈이 주거하는 인도 등지이다.  

이 새로운 혈액형은 유목민의 특징이기도 하다.  

기본적으로 B형은 여러 면에서 균형을 잘 잡고 면역성이나 소화기관도 튼튼하다.  

그러므로 다양하고 풍부한 재료를 이용한 식생활을 즐길 수 있다.

B형이 뚱뚱해지는 원인이 되는 확실한 식품은 옥수수, 국수, 땅콩, 들깨이다.
이 식품에 들어 있는 레크틴은 모두 다 B형의 신진대사를 낮추는 것이다.  

또한 이 식품을 밀가루와 같이 먹으면 대사의 효율이 더욱 악화되어 제대로 소화가 되지 못한채

지방으로 축적된다.  

살을 빼려고 생각한다면 밀가루로 만든 것은 일체 입에 대지 않는 것이 무난하다.
B형은 적당히 유제품을 섭취하면 신진대사의 균형이 좋아지므로 매일 식탁에 빼놓지 않고

올리도록.

식사


균형이 잡힌 잡식성 B형.  신진대사 효율을 높이고, 몸무게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은

순무, 고기, 달걀, 유제품이지만 닭고기에는B형의 혈액을 응집시키는 레크틴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가능한 붉은살이나 양고기 등으로 바꾸도록 한다.  

또한 생선류도 B형에게는 양질의 단백질을 제공해주는데 그 중 대구, 고등어 등 지방이 있는

원양어가 좋다.
단, 갑각류는 소화를 잘 못 시키는 체질이므로 피하도록 한다.  

소화를 잘 시키고 흡수를 돕기 위해 이틀에 한번 정도 큰 숟가락 하나 정도의 올리브유를 먹으면

몸에 좋다.

운동


B형은 심하지 않은 테니스나 에어로빅 등 적당히 다른 사람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운동이

이상적이다.  

일주일에 세 번은 심하게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운동을, 일주일에 두 번은 릴랙스 효과가 있는

운동을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그리고 약간 심하게 운동을 할 때는 반드시 스트레치 등 워밍업을 해 근육을 풀고 나서 하도록. 

생활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기 위해 생강, 카레 가루, 고추 등 몸을 따뜻하게 하는 향신료류를

식사에 첨가한다.  

그리고 음료는 허브티나 녹차, 주스3가지 중 한가지를 택하는 것이 가장 몸에 좋다.  

B형의 식사는 균형이 있어 별로 부족한 것이 없지만 마그네슘이나 레시틴 등 필요에 따라

건강 보조식품으로 보충을 해주면 좋다.
B형인 사람은 본래 식사, 일, 운동 등 모든 면에서 균형을 취하는 능력이 있다.  

다이어트 중에도 그것을 염두에 두도록.

-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식품
양고기, 정어리, 치즈, 요구르트, 시금치, 가지, 무, 피망, 바나나

- 다이어트 중 피해야 할 식품
옥수수, 땅콩, 닭고기, 밀가루 제품, 토마토, 참기름 


 



AB


 

체중 관리가 어려운 AB형


AB형은 세계 인구 중2~5%밖에 없는 귀한 혈액형으로 생겨난지 아직 100년이 채 되지 않았다.  

AB형의 유전자는 A형, B형의 양쪽 성질을 모두 계승하고 있어 체중 관리가 어렵다.  

예를 들어 A형에게는 위산이 적은 것을, B형에게는 고기에 대한 순응성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AB형은 고기를 먹어도 좋은 체질임에도 불구하고 위산이 적어 고기를 대사시키지

못해 지방으로 쌓이게 된다.  

체중을 줄이려면 먹는 고기양을 제한하고, 대사의 효율을 높이는 야채나 두부를 함께 먹도록 한다.
그리고 AB형은 근육 조직이 다소 알칼리성일때 가장 효율 좋게 칼로리를 연소시키기 때문에

근육을 산성으로 만드는 기능이 있는 밀가루는 다이어트를 할 때 피하는 것이 좋다.  

또 AB형에게 활력의 공급원이 되는 야채는 매일 빼놓지 않고 먹도록 한다.

식사


AB형인 사람은 두부를 중심으로 해 소량의 고기와 유제품(요구르트)으로 식단을 꾸미는 것이 좋다. 여기에 생선이나 달걀, 대사의 효율을 높여주는 녹색 야채 등을 더한다.
빵은 AB형에게 어울리는 식품이지만 다이어트 중에는 밀가루를 이용한 식품은 좋지 않다.  

A형처럼 몸을 산성으로 만드는 식품과 균형을 맞추기 위해 알카리성이 강한 과일이나 포도,

매실, 요구르트도 다이어트에 적합하다.

운동


AB형은 운동에 관해서는 A형 체질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어 심신을 안정시키는 운동이 좋다.  그렇다고 땀을 흘리면 안된다는 것은 아니고 천천히 몸을 움직이는 태극권이나 요가 등 심하지 않은 유산소운동도 좋다. 


생활


AB형은 매일 한잔 정도의 붉은 와인이나 위산 분비를 촉진시키는 커피를 1~2잔 마시는 것이 좋다. 또 카모마일 진저, 로즈 힙 같은 허브티도 면역성을 활발하게 해준다.  

또 위산이 적은 AB형에게는 비타민 C의 알약도 보조식품으로 효과적이다.  

단, 하루 1000mg이내로 복용하도록.  된장도 중요한 식품중 하나.  

때로는 A형, 때로는 B형의 성격이 나타나는 AB형.  이상적인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야채와 유제품을 많이 먹는 것이 좋다.

-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식품
양고기, 고등어, 치즈, 요구르트, 백미, 현미, 칼리플라워, 셀러리, 오이, 레몬, 키위

- 다이어트 중 피해야 할 식품
국수, 버터, 쇠고기, 밀가루제품, 후추, 바나나, 오렌지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AB형방] AB형은 이런거 좋아하면 다 독특한건가요?   (6) 모든지 7,850 13.09.05
[AB형방] JSI   모바일등록 (5) a니아니아a 2,293 13.08.25
[O형방] ㅇ형들은자기맘에않들거나그러면근소리내면서애기하나요?   모바일등록 (5) 아가야 8,931 13.07.31
혈액형별 궁합  file (12) 다자영운 30,582 13.05.19
혈액형별 상처받는 유형  file (13) 다자영운 20,185 13.05.19
혈액형 이야기  file (4) 다자영운 10,718 13.05.19
[AB형방] 정리좀해주세요.저 잘하고 있는건가요? 전A형뒤끗작렬입니..   (5) AB사랑 6,769 13.05.18
혈액형별 친해지기  file (1) 다자영운 8,451 13.05.09
[B형방] B형 여자는??...  file (16) 다자영운 14,708 13.05.09
혈액형별 바람기 기질.  file (13) 다자영운 27,370 13.05.01
남자 혈액형에 따라 딴지거는 법도 다르다!  file (4) 다자영운 12,317 13.05.01
혈액형별 마음  file (8) 다자영운 12,126 13.05.01
혈액형별 화를 참는법  file (8) 다자영운 13,256 13.05.01
혈액형별 여자친구의 조건  file (3) 다자영운 14,738 13.05.01
혈액형별 중국집  file (9) 다자영운 5,496 13.04.30
혈액형별 궁합지수.  file (5) 다자영운 13,475 13.04.23
혈액형별 다이어트와 생활.   (1) 다자영운 5,715 13.04.23
혈액형별 사랑경향.   (1) 다자영운 10,700 13.04.23
혈액형별 기본성향과 성격   (2) 다자영운 5,928 13.04.23
[AB형방] AB형의 장단점과 사랑운.   (3) 다자영운 10,306 13.04.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