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맛잇는 두부국수~~
11 처음처럼 2012.07.14 18:15:00
조회 541 댓글 7 신고 주소복사

두부국수 발견!!!! 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 침질질!!!! 국수도 좋아하고 두부도 좋아하는데!!

좋아 오랜만에 해먹는거야!!!!!

하고 준비를 하는데 문득ㅋㅋㅋㅋ 나도 사진을 찍어보고싶은거라

포스팅도 해볼까 싶은거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비디바비디부!!

 

안승와표 두부국수 만들기 시작!!!!!!!!

 

 

 

*재료*

소면 한줌, 두부, 애호박, 양파, 마늘

국물내는데는 멸치, 무, 대파

간은 간장이랑 소금

 

후후후....그럴싸하군

 

 

 

 

먼저 써는 재료 다 썰었다.

처음부터 미쓰났다. 국물을 먼저 올렸어야되는데ㅡㅡ 오랜만의 요리라 감을 잃었어

 

 

후후후.. 저 곱게 채썬 호박이 보이능가

 

 

늦었지만 국물내기

사실 어제는 오뎅 두부 사다가 국수를 했었는데

국물에 멸치 새우 갈아 만든 천연조미료 넣었다가 비린내허걱 때문에 뷁이었고

그래서 오늘은 진짜 멸치를 넣었다.

시원하라고 무도 썰어넣었는데 적어도 한달은 냉장고에서 말라가던 아이.. 통 무에 구멍이 뚫렸던데 곰팡이는 없으니 너로 정했다!!!

대파가 딱 한뼘이 남아있길래 올레!!!!를 외쳤는데 끝부분이 썩어들어가고 있어서 5센치는 잘라내고 먹고 죽자고 넣은 통 대파.....

 

그래도 지구는 돈다

물은 끓는다

식중독균은 끓이면 죽는다 당황

냄새가 스멀스멀 올라오는것이 멸치냄시 킁킁

 

무, 대파, 멸치를 건져낸다.

멸치가 다시 통통해진것이 바다에 던지면 도망갈것같다.

머리는 없었지만......

 

 

호박, 양파, 두부를 다 넣고 간을 봤다.

맹물 맛에 멸치냄새가 났다.

멸치가 날 속였어..!!!!!!!!!!

 

굵은소금을 찾는데 없다. 여기저기 찾다가 식탁위에 지난겨울 사골국에 넣어먹던 소금이 이쑤시개곽에 가려져있는거슬 매의 눈으로 발견했다.

한 계절이 지났으니 먼지가 많이 쌓였겠지만 어차피 주구장창 먹는게 이 집의 먼지 아닌가 하며 약 1/6큰술 넣고

간장을 꺼내보니 국간장이 아니라 조림간장.....=.= 간장이 거기서 거기지 하며 한큰술 넣고 다시 간을 봤다.

멸치가 향마저 도망가고 간장맛밖에 안나허걱 게다가 싱거워!! 먼지반 소금반을 더 팍팍 뿌린 비주얼은 아래와 같다.

 

 

사진이라서가 아니라 색도 진짜 좀 뭔가...무서워.. 뭐야 이거.....

그리고 뜬금없이 퍼뜩 생각난게 냉장고에서 왕따당하던 냉동실에 있어야할 다진마늘!!

급 꺼내서 대충 퍼넣고, 끓은담에 다시 간을보니

허걱허걱허걱허걱허걱허걱허걱허걱허걱 

멸치를 바나나킥한 조림간장을 안드로메다로 날려버린 조..조은 마늘맛이다..!!!

마늘맛밖에 안나..! 한번 확 끓으면 마늘향은 좀 날라가겠지 하며 애써 괜찮은척

사진은 못찍었지만 냉동실 뒤지다가 발견한 실파(이거도 지난겨울 사골국용)도 뿌리주고

 

면을 삶아 찬물에 헹구고, 물기 빼서 끓는 국물에 한번 담갔다 빼서 그릇에 담고 내었다.

 

 

요러케!!! 급 화사한 효과 주긔^.^.........

그래도 두근두근 기대기대하며 맛을 봤는데....................

^.^

^.^

^.^

저 위에 양파장아찌랑 신김치 반찬으로 놓고 먹는데

양파랑 먹으면 양파마늘두부국수

김치랑 먹으면 김치마늘두부국수

내가 먹고싶던건 멸치두부국수

 

찐한 맛 내는 요리는 조미료 뭐든 팍팍 뿌려주면 오히려 쉬운데 깔끔한 맛이 어려운거구나 싶었음

육수의 세계는 오묘한것이야 *.*

그리고 결국 오늘 요리한 재료는 오늘 사온것들 빼곤 다 문제가 있었어 까르르륵

그래도 내 위장은 다 소화시킴ㅋㅋㅋㅋㅋ

 

 

 

 

엄마가 시장일 본격적으로 잡으면서 집에 신경 못쓰는게 몇 년째

내가 졸업하면서 요리 안한게 2년짼가

집 꼴이 말이 아니었다. 씁쓸하구만

 

 

처음처럼님의 보유뱃지 80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공지)요리 수다방에 맞는 글로만 올려주세요~^^ ++  (2) 23  가&현맘-39 170 14.07.10
[요리] [집밥자랑]테마:건강밥상^^  file new 8 차오메이 25 18:49:41
[요리] [집밥자랑] 단촐한 우리집 밥상이랍니다^^  file new 1 김수진 62 17:24:19
[요리] 가족모두 피크닉.~~^^  file 모바일등록 new 12 Eva. 155 12:42:23
[요리] 파프리카 넣고 만든 오이냉국   new (2) 7 사과마미 75 12:34:29
[요리] 언니가 만들어준 해물칼국수  file 모바일등록 new 8 강이맘 205 00:27:11
[요리] ++[집밥자랑[ 살얼음 동동~묵사발 만들어서 소불고기와 ..  file new (3) 23  가&현맘-3.. 381 14.07.27
[요리] 간단 상차림  file 모바일등록 new (1) 11 행복한윤서맘 277 14.07.27
[수다] 토욜 간단 아침...피자^^  file (2) 9 lucky oh! 265 14.07.27
[요리] [집밥자랑]고등어 자반구이, 묵사발로 맛난 저녁상 차렸..  file (2) 5 김선미 302 14.07.27
[요리] [집밥자랑] 우리집은 밥상이에여  file 모바일등록 (3) 9 자강토토맘 671 14.07.26
[요리] 우리집 이렇게 먹어요.  file (1) 4  클라라 474 14.07.26
[요리] 조기 찜,,,  file (1) 38 핑크레이디 320 14.07.26
[요리] 모께 바친 화해의 수제비~  file 모바일등록 (2) 15 아가보리 386 14.07.26
[요리] <집밥자랑> 온 가족이 함께 한 시어머님의 생신  file (2) 7  저녁노을 438 14.07.26
[요리] [집밥자랑]매일매일 신랑에게 아침밥 차려주기  file (2) 7 체리 413 14.07.26
[요리] [집밥자랑] 춘천닭갈비 부럽지 않아요. ^^  file (1) 7  해피맘 306 14.07.26
[요리] [집밥자랑] 엄마가 끓여주신 추어탕이랑 자랑~~★  file (1) 6 lhlh83 204 14.07.26
[요리] [집밥자랑]오늘 우리집은?^^  file 모바일등록 (2) 8 미범쭌~~♥ 313 14.07.25
[요리] [집밥자랑]초철하면서도 배를 든단하게해준 밥상이였습..  file 모바일등록 (2) 20 긍정&힐링(권.. 336 14.07.25
[요리] [ 집밥자랑 ]갑자기 조카랑 언니가 와서 급하게 차린 밥..  file (1) 3 사랑이 304 14.07.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