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17 마로니에 2012.07.07 15:59:38
조회 646 댓글 4 신고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 도종환
      꽃들은 향기 하나로 먼 곳까지 사랑을 전하고~ 새들은 아름다움 소리 지어 하늘 건너 사랑을 알리는데 제 사랑은 줄이 끊긴 악기처럼 소리가 없습니다~~ 나무는 근처의 새들을 제 몸 속에 살게 하고 숲은 그 그늘에 어둠이 무서운 짐승들을 살게 하는데 제 마음은 폐가처럼 아무도 와서 살지 않았습니다~~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하늘 한복판으로 달아 오르며 가는 태양처럼 한번 사랑하고 난 뒤 서쪽 산으로 조용히 걸어가는 노을처럼 사랑할 줄을 몰랐습니다~~ 얼음장 밑으로 흐르면서 얼지 않아 골짝의 언 것들을 녹이며 가는 물살처럼 사랑도 그렇게 작은 물소리로 쉬지 않고 흐르며 사는 일인데 제 사랑은 오랜 날 녹지 않은 채 어둔 숲에 버려져 있었습니다~~~~~ 마음이 닮아 얼굴이 따라 닮아 오래 묵은 벗처럼 그렇게 살며 늙어가는 일인데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 쓸쓸하고 외로운 세상사 마음이 따듯한 사람들끼리 따듯한 정 나누며 오손 도손 사는것이 그래도 세상사는 즐거움을 느끼며 사는것이 아닐런지요~~~ 오시는 모든님들 삼복더위에 건강들 하시고 보람있는 시간들 되세요~~^_^ 2012/ 7/7일 마로니에
12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궁금 질문   모바일등록 까리언니 1,319 14.12.09
질염걸려보신분..   모바일등록 (3) kkzkk 839 14.12.08
처녀 히스테리?   모바일등록 (4) 보통여자1 542 14.11.26
지난번 글 올렸던 사람입니다   모바일등록 (4) alwls020 385 14.11.25
크리스마스 계획 세우신분!  file (3) 안뇽옴뫄 984 14.11.18
혹시 가슴성형 하신분???   모바일등록 (3) killhill 793 14.11.17
생리   모바일등록 (2) 보는순간핡 245 14.11.12
돌싱의 복지헤택은 없을까요?   (1) 희엄마 365 14.11.04
임플라논 해보신분?   모바일등록 (2) sj 809 14.10.27
병상에서   모바일등록 (5) tank 935 14.10.19
그냥 좋네요   (4) 마니아 419 14.10.09
언니들 고민좀 나눠줘요   모바일등록 (7) 시리 675 14.10.04
조언좀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6) gomiran 698 14.09.29
골반염   모바일등록 (9) 예비마미 1,114 14.09.22
정상일까요?   모바일등록 (5) ssdcx 864 14.09.21
소음순? 대음순??   모바일등록 (3) gomiran 2,189 14.09.06
사랑의 위대함   (1) 장미~♥ 320 14.08.15
마주서야 보인다   (2) 장미~♥ 162 14.08.15
술살 드디어 빠졌당 ㅎㅎ(칼로커트)   (4) 주니훈이 359 14.08.14
자고있는..내눈에눈물이   모바일등록 (11) ☆★ 1,003 14.08.1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