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글로읽는유머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우체국에서
81 쿠쿠리 2012.07.02 20:17:20
조회 718 댓글 4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우체국에서 한 직원이 '하나님께' 라고 쓴 편지를 보고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뜯어보았다.
그 내용은 이러했다.

"하나님, 저는 수십 년을 사는 동안 하나님에게 아무것도 바란 적이 없었는데
지금 10만원이 절실히 필요하답니다. 제발 제게 10만원만 보내주시면 안되겠습니까? 하나님..."


직원들은 편지 내용의 호소력에 넘어가 돈을 모아 9만원을 보내주었다.
몇 주 후에 다시 '하나님께'라고 적힌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에는 이런 글이 적혀있었다.

"보내주신 돈은 잘 받았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9만원밖에 못 받았어요.

아마도 그 빌어먹을 우체국 놈들이 빼돌렸을 거예요."

좋아요 18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타] 총구를 절대 사람한테 향하면 안되는 이유   95 lovely 68 17.07.23
[유머] 어떤 미국 가정의 무기고   95 lovely 62 17.07.23
[유머] 대륙의 짐 내리는 방법   95 lovely 63 17.07.23
[기타] 누가 차긁고 도망감   95 lovely 60 17.07.23
[유머] 주차의 신   95 lovely 60 17.07.23
[유머] 핫 Dog   43 유댕바라기 38 17.07.23
[유머] 돈방석에 앉아보세요   43 유댕바라기 41 17.07.23
[유머] 그녀들의 난감한 사진   43 유댕바라기 68 17.07.23
[유머] 여자분들 제발 이러고서다니지말아주세요   43 유댕바라기 63 17.07.23
[유머] 입술 문신   43 유댕바라기 53 17.07.23
[유머] 경상도 부부의 유머   28 명암 60 17.07.23
[유머] 앵무새   28 명암 29 17.07.23
[유머] 퇴직한 경찰관   28 명암 37 17.07.23
[유머] 남편의 애인   28 명암 45 17.07.23
[유머] 귀가가 늦은 이유   28 명암 34 17.07.23
[공포] 남자만이 알 수 있는 고통  file 100 뚜르 85 17.07.23
[유머] 남자와 여자의 본능  file 100 뚜르 87 17.07.23
[유머] 남친이 요리를 한다...  file 100 뚜르 73 17.07.23
[유머] 남편이 귀가를 환영해요~~  file 100 뚜르 64 17.07.23
[유머] 낮술이 죄지...  file (2) 100 뚜르 69 17.07.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