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사랑 모바일등록
22 가을날의동화 2021.04.07 03:35:14
조회 305 댓글 3 신고


 

 

 

당신이 연두빛 몸매로 왔을 때

나는 몰랐습니다.

 

그저 작은 들플이려니

생각했습니다.

 

 

이름도 기억하지 못한 채

어느날 홀연히 사라질

 

일년생 들풀 중의 하나려니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의 정원에

뿌리를 내리는 당신은

 

그리움을 먹고 자라는

목마른 나무였습니다.

 

 

날마다 그리움의 파란 엽서를

가지끝에 매달고

손흔드는 갈망이었습니다.

 

 

보고싶은 마음에

담장을 넘어

 

하늘로 목을 뻗는

키 큰 나무였습니다.

 

 

서러움과 슬픔의

열매들이 열리고

고독의 뿌리가 깊어지지만

 

그래도 기다림의 나이테를 만들며

희망으로 물관부를 채우는

꼿꼿한 나무였습니다.

 

 

이제는너무나 커버려

옮겨 심을 수도 없는

 

내 정원의 키 큰 나무는

사랑이었습니다.

 

글/ 박성우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안개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 03:46:05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해맑음3 12 02:51:30
대마(大馬)   new 도토리 7 01:45:46
꽃물   new 도토리 4 01:44:25
초록 이파리의 노래   new 도토리 8 01:41:49
인생은 합(合)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7 01:30:26
나다운 삶이란  file new (1) 하양 30 00:25:53
오로지, 오롯이  file new (1) 하양 18 00:24:28
마음의 방  file new (1) 하양 21 00:23:49
사월의 벚꽃이 필 때면   new 은꽃나무 13 00:11:10
우리 할머니<詩庭박 태훈>   new 은꽃나무 10 00:11:08
못한 말   new 은꽃나무 10 00:11:06
파초우   new 산과들에 39 21.04.13
성선설   new 산과들에 36 21.04.13
가을의 노래   new 산과들에 32 21.04.13
꽃 이별   new 도토리 44 21.04.13
꽃다지   new 도토리 35 21.04.13
같이   new 도토리 33 21.04.13
어머니   new 무극도율 41 21.04.13
인생은 희극처럼 살기에도 짧다.   new 무극도율 69 21.04.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