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우리 아버지를 1만 달러에 팝니다
11 그도세상김용호 2020.12.01 00:38:17
조회 108 댓글 0 신고





      우리 아버지를 1만 달러에 팝니다

      미국에서 얼마 전에 신문에 이런 광고가 실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내용인 즉!
      우리 아버지가 수년 전부터 중풍과 치매로 병석에 누워 계십니다.

      "그동안 밥도 먹여 드리고 대소변도 받아냈는데, 
      긴 병에 효자 없다고 이제는 지쳐 더 이상 감당할 수가 없습니다." 

      생각 끝에 아버지를 팔려고 결심하고는 광고를 내었으니 
      "1만 달러에 아버지를 사갈 사람이 있으면 연락해 주십시요."

      그 광고가 나가자 광고를 본 많은 사람들은 
      경악하며 불효자를 욕했습니다.
      그런데 광고주에게 젊은 남자로부터 자기가 그 아버님을 
      사겠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광고 낸 분은 그 젊은이에게 환자를 돌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더구나 돈을 받으며 아버님을 간병하는 것이 아니라 중풍과 
      치매에 걸린 아버님을 오히려 1만 달라를 주고 사가는 일이어서 
      쉬운 결정이 아닙니다. 
      그러니 1주일간 더 생각해 보시고 꼭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거든 
      다시 연락을 주십사 말했습니다.

      그 후, 일 주일이 되는 날 그 젊은이가 그간 깊이 생각해 보았는데 
      역시 아버지를 사서 모시기로 부부가 합의했다고 연락를 해왔습니다.

      광고 낸 분이 그 젊은이에게 결심한 이유를 물어 봤더니 대답하기를, 
      저희 내외는 어릴 때부터 고아원에서 부모님의 얼굴도 모르고 자랐으며, 
      지금은 결혼하여 아들과 딸을 낳고 복된 가정을 이루어 살고 있지만, 
      아버지 어머니라고 부르면서 모시고 살 수 있는 분이 
      계시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아이들도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계시면 좋겠다고 해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아버지를 사서 자기를 낳으신 친아버지 같이 모시면서 
      효도하며 함께 모시고 살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엄청난 말을 들은 광고낸 분이 정말로 우리 아버지를 사서 
      모실 결심이 되어 있으면 1만 달러를 가지고 와서 
      모시고 가라며 주소를 알려주었습니다.

      젊은이 내외는 아버지가 생긴다는 생각을 하니 기뻐서 알려준 
      주소로 돈 1만 달러를 준비하여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주소를 보니 미국에서도 부자들만 모여 사는 
      마을에 아주 큰집이었습니다.

      잘못 찾았나 싶어 문패를 다시 보고 주소와 이름을 거듭 확인해 보니 
      광고 낸 사람이 가르켜 준 주소와 똑 같았습니다.
      벨을 누르니 하인이 나와 문을 열어 주었습니다.
      대문 안을 들어서니 마당에는 수영장이 있고 최고급 차가 서 있으며, 
      집안으로 들어가니 실내는 호텔과 같이 꾸며져 있는 최고의 주택이었습니다.

      집안에는 노신사가 앉아 계셨습니다.
      젊은이 내외는 살기가 어려워 아버지를 파는 것인 줄 알고 왔는데 
      생각과는 너무 다른 분위기라 잘못 찾아온 것이 아닌가 어리둥절해 하며 
      만일 이 집이 맞는다면 왜 자기 아버지를 판다고 말한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멍하니 서 있는 젊은 부부를 보고 인자한 노신사가 
      앉으라고 하면서 하는 말이 
      "내가 광고를 낸 사람입니다."
      하면서, 젊은이의 과거를 다시 한 번 듣고는 그들의 결심이 진실 됨을 
      확인하고는 정말로 1만 달러에 아버지를 사서 친부모 같이 모시고 
      싶으냐며 재차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

      젊은 부부는 두 손을 마주잡고
      "저희 부부는 한번도 아버지를 부르지도 모시지도 못하고 살아왔습니다." 
      "이번에 꼭 저희들의 아버지를 만나고 모시며 살고싶습니다."

      아파 누워 계시는 늙으신 분을 보지 않고 계약할 수 있냐고 
      노신사가 물으니, 진실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1만 달러를 내밀고 
      아버님을 모셔 가겠다고 했습니다.

      젊은 부부와 노신사는 1만 달러를 주고받으며 계약서를 작성하였습니다.
      그런데 노신사는 황당하게도 아버지가 자기라는 것이었습니다.
      파는 사람이 자기라는 것입니다.
      깜짝 놀라는 젊은 부부에게 노신사가 웃으면서 하는 말이, 

      "내가 나이는 많고 자식이 없기에 자식이 될만한 착한 사람을 
      구하려고 거짓 광고를 냈습니다. 
      젊은이를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하면서, 

      "이제 너는 내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되었으니 이 집을 비롯한 
      나의 모든 재산을 네게 주겠다."

      내 비서와 함께 빨리 집에 가서 네 아들과 딸 즉 내 손자 손녀를 데리고 
      이곳에 와 함께 살자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얼마나 놀라운 반전입니까?
      감동은 젊은 부부를 울게 만들었습니다.
      감동은 눈물을 멈추게 할 수 없습니다.
      희생, 봉사, 모심, 사랑하는 마음으로 오늘도 만나는 모든 사람마다 
      섬기면서 진심을 유지해 갈 때 이런 천사와 같은 노신사를 
      만나게 된다고 생각됩니다.
      眞心이 千번이면 天心이 됩니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늘 희망   new 도토리 28 16:31:11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27 16:30:29
아가의 눈   new 도토리 19 16:29:42
이런 사랑하게 하소서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51 15:17:27
봄처녀 어떤 모습일까?  file new 52 12:01:49
자신의 몸을 닦는 게 근본이다  file new (3) 광솔 117 11:52:33
귀로(歸路)  file new (1) 마음정원 71 11:25:20
당신 그리운 날엔   new (1) 대장장이 60 11:16:52
♡ 소중한 시간  file new (3) 청암 95 09:57:12
커피도 가끔은 사랑이 된다   new 네잎크로바 73 08:51:11
너를 사랑할 수 없다   new (1) 대장장이 86 07:47:33
세상은 따뜻하기에 꼭 읽어봐 주세요   new 뚜르 211 07:17:27
모데미풀 꽃 /백승훈   new 뚜르 185 07:15:50
나에게 지면 누구에게도 이길 수 없다   new 뚜르 187 07:15:44
사랑의 힘 / 최영미   new (1) 대장장이 79 06:59:59
통찰력 있는 질문   new (1) 무극도율 64 06:30:54
삶의 변화   new 무극도율 62 06:28:24
위기일 때 더욱 정직하라   new 무극도율 84 06:26:57
산다는 것은   new (1) 욱형 80 05:31:40
내마음의 안개를 걷고   new 욱형 63 05:29: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