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꿈 이야기
100 하양 2020.02.27 11:51:39
조회 194 댓글 2 신고

 

 

꿈 이야기

 

()을 열고

들어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마을이 온통

해바라기 꽃밭이었다.

 

그 훤출한 줄기마다

맷방석만한 꽃숭어리가 돌고

해바라기 숲 속에선 갑자기

수천 마리의 낮닭이

깃을 치며 울었다.

 

파아란 바다가 보이는

산 모롱잇길로

꽃 상여가 하나

조용히 흔들리며 가고 있었다.

 

바다 위엔 작은 배가 한 척 떠 있었다.

오색(五色) 비단으로 돛폭을 달고

뱃머리에는 큰 북이 달려 있었다.

 

수염 흰 노인이 한 분

그 뱃전에 기대어

피리를 불었다.

꽃상여는 작은 배에 실렸다.

 

그 배가 떠나자

바다 위에는 갑자기 어둠이 오고

별빛만이 우수수 쏟아져 내렸다.

 

문을 닫고 나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 조지훈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댱신은 내 사랑입니다   new 새벽이슬 96 12:07:33
어느 고독한 날에 / / 용혜원   new 새벽이슬 89 11:10:38
두 개의 허물 자루  file new (1) 하양 90 10:58:48
4월 햇살 아래 연분홍 손짓  file new 72 10:57:16
로마에 가면 로마인을 모방하라  file new (1) 하양 84 10:57:12
괴로움과 배움  file new (1) 하양 72 10:55:22
흰 담비의 아름다운 털   new 김용수 36 10:44:53
사랑한다면  file new (2) 대장장이 62 10:38:01
나이가 든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8 10:27:04
한몸이 되어  file new 대장장이 73 09:58:32
둘이 될 순 없어  file new (3) 대장장이 105 09:28:56
♡ 햇살 가득한 봄날   new (4) 청암 133 07:49:57
늙어 가는것이 아니라 익어 사는 것이다   new 네잎크로바 114 06:45:53
존재(存在) - 임창현  file new 뚜르 113 06:34:10
자명종  file new 뚜르 100 06:30:33
시간은 잔액이 없다   new 뚜르 133 06:27:20
강연호, '강'   new 나비샘 75 03:54:28
강연호, '감옥'   new 나비샘 63 03:54:22
강연호, '개미'   new 나비샘 62 03:54:16
손금 / 박우담   new 36쩜5do시 54 03:43:3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