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백비에 담긴 의미
100 뚜르 2020.01.22 09:56:18
조회 131 댓글 2 신고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은 호랑이 가죽처럼
값비싼 물질보다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더 소중히 합니다.

그런데 이름은커녕 글자 하나
남기지 않은 비석으로 무엇보다 훌륭한 명예를
남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비문에 아무 글자도 쓰지 않은 비석을
'백비(白碑)'라고 합니다.

전남 장성군 황룡면에 조선 시대 청백리로
이름난 아곡 박수량의 백비가 있습니다.
그는 전라도 관찰사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지만
어찌나 청렴했든지 돌아가신 후에
그의 상여를 메고 고향에도 가지 못할 만큼
청렴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白碑)'가 세워졌다 합니다.

이는 돌에 새길 비문 대신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 박수량의 뜻을 깊이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 것입니다.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에 사로잡혀
명예만 좇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이 세상에서 영예롭게 사는 가장 위대한 길은
우리가 표방하는 모습이 되는 것이다.
- 소크라테스 -

 

<따뜻한 하루>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처럼 살고 싶습니다  file new 대장장이 37 21:55:09
인연은 아름다워야 합니다   new 새벽이슬 53 20:05:37
자화상   new 산과들에 45 19:37:36
남자   new 산과들에 29 19:34:28
시인   new 산과들에 24 19:31:40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new 김용수 88 17:37:57
내 마음을 따라가다   new 교칠지심 111 16:29:48
흥미로운 사람   new 교칠지심 80 16:23:22
버려진 가시꽃은 시들지 못하고  file new (2) 대장장이 89 16:00:00
봄기운   new (1) 도토리 61 15:40:46
마지막 남은 말  file new (4) 대장장이 151 15:04:39
방금 그대에게 사랑을 입금했어요   new 그도세상김용.. 95 14:16:29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최영미   new 그도세상김용.. 74 13:50:30
홀로 된 뒤/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75 13:42:25
그 사랑의 깊이  file new (4) 하양 129 13:15:46
사랑은 둘이서 하는 것입니다  file new (5) 하양 118 13:15:06
할 수 없다 말하지 말자  file new (5) 하양 124 13:13:47
할머니   new 새벽이슬 68 11:47:53
이진령, '힘든 날에'   new (1) 나비샘 107 11:34:57
이미혜, '그대와 진한 커피를 마실때 처럼'   new (1) 나비샘 99 11:34:5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