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책은 껍데기이다
100 뚜르 2020.01.18 06:43:02
조회 165 댓글 2 신고

 

제나라 군주 환공(桓公, ?BC 643)이 책을 읽고 있었다.

마침 그의 뜰에서 왕이 탈 수레바퀴를 만들고 있던

윤편(輪扁, 은 직업, 은 이름)이라는 목수가

감히 그에게 무슨 책을 읽고 있냐고 물었다.

 

환공은 '성인들의 옛 말씀을 기록한 책'이라고 대답해 주었다.

"전하께서는 옛 사람들의 찌꺼기를 읽고 계시는 군요.

"윤편의 방자함에 화가 단단히 났다.

그는 일개 목수가 감히 왕에게 허언을 한다면서

그 말이 진실됨을 밝히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 경고했다.

 

그랬더니 윤편은 이렇게 말했다.

"소인이 하는 목수일로 보아 그렇게 생각한 것입니다.

소인이 나무를 깎아 바퀴를 맞출 때 구멍이 조금만 헐거워도

수레가 덜컹거리고, 조금만 작아도 빡빡해서 수레가 잘 돌아가지 않습니다.

 

이때 너무 헐겁지 않고 빡빡하지도 않게 하는 방법은

일이 손에 익어 제 손과 마음이 저절로 하나가 될 때라야만 가능한 것이지요.

이것을 말로 표현할 순 없습니다.

 

설사 소인의 자식이라 해도 가르쳐줄 수 있는 것은

대강의 방법일 뿐, 진짜 알맹이는 스스로 터득해야 하는 법이지요.

이처럼 하찮은 목수일도 그러한데 하물며 성인의 깊고 넓은 뜻이

어떻게 글자로 전해질 수 있을까 의문입니다.

 

그러니 진짜 알맹이는 성인과 함께 사라지고

그 책에는 찌꺼기만 남아 있는 게 아니겠습니까?"

 

桓公讀書於堂 輪扁斲輪於堂下 釋椎鑿而上 問桓公 曰敢問 公之所讀者

何言邪 曰聖人之言也 曰聖人在乎 公曰已死矣 曰然則君之所讀者

古人之糟魄已夫 桓公曰 寡人讀書 輪人安得議乎 有說則可 無說則死

 

輪扁曰 臣也以臣之事觀之 斲輪 徐則甘而不固 疾則苦而不入

不徐不疾 得之於手而應於心 口不能言 有數存焉於其間 臣不能以喩臣之子

臣之子亦不能受之於臣 是以行年七十而老斲輪 古之人與其不可傳也死矣

然則君之所讀者 古人之糟魄已夫

 

<莊子(BC369BC289) 天道篇>

 

출처 : 카페 사랑의 향기마을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백만 년에 하루쯤/최정란   new 그도세상김용.. 3 00:28:21
새로맞는 아침의 기도   new 강아지 3 00:27:04
따뜻함을 가만히 품고 있으면   new 강아지 7 00:24:23
오늘의 커피 맛   new 강아지 2 00:23:31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1 00:19:03
홀로서기!   new 산과들에 38 20.02.22
이만하면 잘 사는 거죠   new 산과들에 57 20.02.22
수레 바퀴   new 산과들에 34 20.02.22
겨울연가-염인덕 / 낭송 임숙희   new 새벽이슬 19 20.02.22
첫사랑 / 임숙희   new 새벽이슬 31 20.02.22
가슴을 적시는 글   new 그도세상김용.. 72 20.02.22
그리움으로/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36 20.02.22
아픔 뒤에/ 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33 20.02.22
다시, 다시는  file new 대장장이 66 20.02.22
고통은 나쁜 생각을 한 결과다  file new 광솔 73 20.02.22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69 20.02.22
므두셀라 나무   new 교칠지심 40 20.02.22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new (1) 하양 138 20.02.22
불면의 밤  file new (1) 하양 119 20.02.22
엄마가 걷는 길  file new (1) 하양 122 20.02.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