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
100 하양 2020.01.17 00:23:26
조회 159 댓글 2 신고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

 

이제 날도 저무는데

번지 없는 허공을 돌아 나오다

막다른 궤적에서 무너지는 새들아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

 

바람 잘 날 없는 숲속에서

상생을 위한 뿌리를 내리다

목마른 침묵으로 시드는 나무들아

너희들도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

 

각본 없는 하루를 따라나서

차가운 세상에 시린 등만 내주다

서둘러 속울음을 배워버린,

너도 이제 그만 집으로 가자

 

날도 저무는데

우리 모두 집으로 가자

따뜻한 집으로 돌아가자

 

- 김부조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2) 하양 236 20.02.22
불면의 밤  file (2) 하양 175 20.02.22
엄마가 걷는 길  file (2) 하양 183 20.02.22
맛과 멋  file (4) 대장장이 173 20.02.22
발걸음 멈추는 현실!  file 96 20.02.22
2월의 꽃피는 봄날!  file 110 20.02.22
생의 위로   (3) 도토리 135 20.02.22
기다림   (2) 도토리 138 20.02.22
하루 한번   (1) 도토리 148 20.02.22
마음속 우편함   (2) 네잎크로바 98 20.02.22
♡ 마음으로 만드는 얼굴   (6) 청암 244 20.02.22
부스러기  file (2) 뚜르 124 20.02.22
저는 당신의 사표를 받을 수 없습니다   (2) 뚜르 139 20.02.22
사 람【人】이 란?   교칠지심 183 20.02.22
육불합 칠불교(六不合 七不交)   교칠지심 156 20.02.22
므두셀라 나무   (4) 뚜르 179 20.02.22
비내리는 어느 이른 봄날에   교칠지심 99 20.02.22
박근묵, '보릿고개'   (3) 나비샘 206 20.02.22
최다원, '보릿고개'   (2) 나비샘 140 20.02.22
모자라는 것, 가득 찬 것   자몽 118 20.02.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