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아름다운 풍경
54 산과들에 2019.12.07 20:32:18
조회 94 댓글 0 신고

조용한 평화가 

명화 속에서 은총을

내리고 있었다

들녘 변두리의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종교가

아담한 숲에 싸여

하루해가 붉게 지는 바다 끝을

말없이 찬송하고 있었다

살다가 지쳐 찾아가는 바닷길

무거운 일행의 어깨를

나직히 굽어보면서

한 마디 말씀도 하지 않았다

인간이 무엇인지

사랑이 무엇인지

아무것도 모르는 가슴속에

차분히 내리는

평온 무더기

오히려 큰 말씀으로

들녘 지나 바다까지 따라와

젖은 안개로 내리고 있었다

 

아산만 부근의

그림 한폭

 

-박명용(평화)-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다음번에는 / 윤제림   new (1) 36쩜5do시 42 20.08.07
스웨터는 해변으로 돌아가고 싶다 / 조용우   new (1) 36쩜5do시 29 20.08.07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new 그도세상김용.. 102 20.08.07
장맛비에 멈춘 한여름 더위!  file new (2) 79 20.08.07
길동무 말동무   new (2) 그도세상김용.. 70 20.08.07
나의 발길 잡는 긴장마!  file new (2) 66 20.08.07
삶에 지친 그대에게   new (2) 은꽃나무 117 20.08.07
비속에 숨은 그대   new 은꽃나무 66 20.08.07
나팔꽃 연가   new 은꽃나무 49 20.08.07
누구였더라?   new 대장장이 75 20.08.07
여름서 가을로 가는 입추   new 84 20.08.07
기차 안에서  file new 대장장이 92 20.08.07
서리꽃   new 산과들에 59 20.08.07
나만 아는 겨울   new 산과들에 44 20.08.07
내가 보기엔 말이야   new 산과들에 71 20.08.07
뜨거운 커피  file new 대장장이 83 20.08.07
오래된 나무의 지혜   new 뚜르 210 20.08.07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new 뚜르 185 20.08.07
입추(立秋) 입추(入秋) /나천수   new 뚜르 185 20.08.07
기적   new (2) 도토리 55 20.08.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